달력

82019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석양의 무법자 리메이크라는 소문은 들었지만 정말 잘 소화해 낸 영화 같았습니다.
영화 내내 옆에서 아내가 몇 번이고 얘기를 합니다. "정우성 정말 멋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ge from: http://en.wikipedia.org/wiki/The_Good,_the_Bad_and_the_Ugly


영화는 이상한 놈 중심으로 전개가 되었지만 정말 좋은 놈은 끝까지 멋있었습니다.
영화 후반에 일본군 샷 장면은 정말 통쾌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ge from: http://www.donga.com/fbin/output?f=j__&n=200807240340&df=7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영화는 술 한 잔 걸치고 보시길 강추합니다. Best Viewed With SoJu, Beer.

샤를리즈 테론이 글케 이뿐 줄 처음 절절히 느꼈습니다.
서사가 거의 디워 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om: www.hancock.co.kr

ps. 엔딩크레딧에 짤방있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극적인 요소들이 너무 많아서 마치 뮤지컬이나 오페라를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애틋함 그리고 그 기묘한 음악 때문에 영화 내내 몰입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을 연주할 때의 기쁨을 느끼는 모습에서는 많은 감정적인 격앙을 일으킵니다.

음악 천재들의 기구한 인연을 영화 내내 잘 보여줍니다.

계속 보고 있습니다. 보고 또 보고, OST를 듣고 또 듣고.


간만에 영화보면서 울었습니다. August Rush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스텝업2

드라마틱 2008.03.23 22: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격자 기다리지 못해서 표 반환하고 대신 본 영화입니다. 아자~ 스토리 뻔한데, 되게 재밌었습니다. 댄스영화인데, 거리의 춤꾼들에 대한 영화였죠.

스텝업 1편까지 찾아보게 만드는 대단한 영화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버트 호프만, 괜찮은 훈남입니다.

images from : http://www.imdb.com/media/rm1809946880/tt1023481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20여년 전의 실화군요. 톰 행크스 나오는 영화야 손해보는 것은 없지요. 재밌게 봤습니다.
아내랑 조조할인 봤는데, ㅋㅎ 통신사 할인 2,000원 마저 할인받으니 둘이 6,000원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역시 조조할인 노래가 나올 만해요. 집앞에 극장은 참 좋은 듯합니다.

영화 총평은 별4개정도. 영화 관전 포인트랄 것도 없지만 아래 배나온 스파이는 참 목소리가 끌립니다. 물론 배짱도. 준비된 사람은 언제나 자신감으로 행동하는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세 여자가 모두 찰리의 사무실에서 일하는 여자입니다. 까만 옷의 "보니" 옷이 제일 내숭이죠. 명대사 하나, "타이핑은 가르칠 수 있어도, 바디라인은 가르칠 수 없다"는 찰리의 비서에 대한 철학은 기가 막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실존하는 찰리 윌슨 입니다. 자기가 의도한 삶을 살았는지는 모르겠지만, 냉전 종식에 큰 역할을 맡게 된 분이지요. 수고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creen shots from:
http://movies.yahoo.com/movie/1809774261/video/5572506

짧은 영화조각들 몇 편을 위 링크를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4시간의 플레이타임은 제법 힘이 들었습니다.
더빙이 자연스러웠지만 오클레르 선생님은 티가 확 나네요. 생각해보니 에반게리온에서 많이 들었던 목소리였습니다. 위원회에서 들리던 할아버지 목소리.

또한 기억나는 것은 "뭐 하러 유럽에 왔니"를 비롯해서 왜 피아노를 치는지에 대한 원론적인 질문입니다. 슬럼프에 빠졌을 때 꼭 나오는 질문의 패턴인데,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이 보다 좋은 질문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잘 이해가 안 가는 한 가지, 치아키가 허걱, 22살로 나옵니다. 2007년에 22살로 나오고 올해는 23살인거죠. 22살 때 나는 뭐했나 싶었는데, ㅡㅡ; 군대 끌려간 나이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어제 밤에 혼자 야한 영화를 봤습니다. 집앞에 CINUS가 생기니 좋더군요.
참고로 저는 몰입을 위해서 어릴 적부터 영화를 혼자보기를 즐겨했습니다.
아내의 허락은 득했죠. ^^; 애들 때문에 같이 영화보기도 쉽지 않아서 혼자라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ge from: http://isplus.joins.com/enter/star/200711/12/2007111207100057710020100000201080002010801.html 

양조위(중국식발음은 기억이 안나요)를 타겟으로 삼고 접근한 탕웨이를 위한 영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두 시간 반이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옆에서 상영하는 어거스트러시를 보고 싶지만, 거의 60분이 차이나길래 색계를 선택했었습니다.

유민, 하지원 스타일의 여배우들에게 호감을 갖고 있는데, (물론 제 아내는 예쁩니다. ^^;) 탕웨이도 비슷한 얼굴형에 눈매를 갖고 있어서 말이죠.

아이나~ 어떻하죠. 당분간 정신을 놓고 살 것 같습니다.
제발 예쁜 영화 많이 만들어주세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한 번 나오고 안나오는 줄 알았습니다.
이게 왠 걸, 훈남인데, 계속 나오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기야 집에 초대까지 받는군요. 우리 이쁜 동생이 제일 좋아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훈남 Tom이 한 마디 하는군요. "She is adorable."
물론 저녁식사의 대화는 부동산 에이전트 제이미 소머즈와 전자계산기 공장 임원(ㅡㅡ; 프로그래머 아닙니다.)의 동생안심 시키기가 주제이겠죠.

아주 어릴 적 600만불의 사나이 파트너였던 할머니 소머즈와는 너무도 다른 삶의 스타일을 가진 24살의 젊은 소머즈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팀장 (그레이 아나토미에 출연)님의 과거가 밝혀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리 겸연쩍게 웃는 이유는 소머즈의 질문 때문이죠. "당신을 찬 여자가 누군가요."


제이미 소머즈 화이팅입니다.

바이오닉 우먼 특성상 시간과 청각을 기계로 교체해서 잘 쓰고 있습니다.
한 가지 재밌는 것은 키는 가능하다 해도 체중이 어떻게 측정되는지 좀 심했다 싶습니다. 하긴 이 바이오닉 시각 장면은 금방 지나가기 때문에 저도 우연히 캡처하다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모르던 배우 두 명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에겐 신인의 발견이라고 할까요. 성찬(김강우)과 진수(이하나)가 커플이 되고, 악역은 봉주(임원희)가 제대로 잘 해주었습니다.
원작 허영만의 만화는 보지 않았지만, 영화로 잘 녹여낸 듯 합니다.

고집스럽게 자신의 인생을 살아가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면의 참맛을 찾아나서는 우증거 역도 나쁘지 않았고, 가장 맘에 들었던 역은 성찬의 할아버지 였습니다.

영화 내내 나오는 맛깔난 음식은 기본입니다.

아내와 본 영화 중 정말 괜찮은 영화에 하나 더 추가되었습니다.

http://www.bestchef.co.kr 식객 홈페이지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3편에서의 베이비시터를 넘어서 점점 활동영역을 넓혀갑니다. 4편에서는 이 남자를 구하러 파라과이까지 가서 잡혀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운데 앉아있는 팀장 때문에 잡힌 척하는 소머즈이지만, 참 고달프게 다른 말로 하면 정말 드라마틱한 인생으로 변해 버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 바이오닉 우먼이 되겠다는 것이 자기 의지와는 상관없는 일이고, 그 빡센 스타벅 만나서 존재의 의미를 깨우쳐 가는 것도 의외의 일이고, 또 예쁜 자기 친동생에게 자신의 처지에 대해서 숨기는 것도 일인데, 이쯤에서 보면 제이미 소머즈 참 측은합니다.

원숭이 같이 생긴 조나스에게 자기의 의사결정권을 존중해달라고 얘기하지만, 드라마의 주인공이란 게 아무처럼 무사태평하게 살 수는 없겠지요.

소머즈 화이팅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