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3편에서의 베이비시터를 넘어서 점점 활동영역을 넓혀갑니다. 4편에서는 이 남자를 구하러 파라과이까지 가서 잡혀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운데 앉아있는 팀장 때문에 잡힌 척하는 소머즈이지만, 참 고달프게 다른 말로 하면 정말 드라마틱한 인생으로 변해 버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 바이오닉 우먼이 되겠다는 것이 자기 의지와는 상관없는 일이고, 그 빡센 스타벅 만나서 존재의 의미를 깨우쳐 가는 것도 의외의 일이고, 또 예쁜 자기 친동생에게 자신의 처지에 대해서 숨기는 것도 일인데, 이쯤에서 보면 제이미 소머즈 참 측은합니다.

원숭이 같이 생긴 조나스에게 자기의 의사결정권을 존중해달라고 얘기하지만, 드라마의 주인공이란 게 아무처럼 무사태평하게 살 수는 없겠지요.

소머즈 화이팅입니다.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