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어제 밤에 혼자 야한 영화를 봤습니다. 집앞에 CINUS가 생기니 좋더군요.
참고로 저는 몰입을 위해서 어릴 적부터 영화를 혼자보기를 즐겨했습니다.
아내의 허락은 득했죠. ^^; 애들 때문에 같이 영화보기도 쉽지 않아서 혼자라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ge from: http://isplus.joins.com/enter/star/200711/12/2007111207100057710020100000201080002010801.html 

양조위(중국식발음은 기억이 안나요)를 타겟으로 삼고 접근한 탕웨이를 위한 영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두 시간 반이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옆에서 상영하는 어거스트러시를 보고 싶지만, 거의 60분이 차이나길래 색계를 선택했었습니다.

유민, 하지원 스타일의 여배우들에게 호감을 갖고 있는데, (물론 제 아내는 예쁩니다. ^^;) 탕웨이도 비슷한 얼굴형에 눈매를 갖고 있어서 말이죠.

아이나~ 어떻하죠. 당분간 정신을 놓고 살 것 같습니다.
제발 예쁜 영화 많이 만들어주세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동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30 13:23

    ㅎㅎ.. 볼수록 이쁜거 같다는..
    여튼 탕웨이가 이 영화로 굉장히 뜬거 같아요..
    국제 영화제 후보로 올라갔다는 기사도 본거 같은데.

  2.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01 11:30

    구혜선 좀 닮지 않았나요?..저는 보면서 구혜선하고 비슷하다..생각했는데..여친은 하지원을 닮았다고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