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7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개발자 만렙되기 제3탄”개발자

멘토를 만나다

  

모델커리큘럼 인기강사 허광남 강사님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1. 공개SW의 각종 행사 멘토 및 인기강사로 활약 중이신 허광남님의 소개 부탁드립니다. (어떤 계기로 현재의 길을 걷게 되었는지 함께 소개 부탁드립니다. )

컴퓨터로 오락하면 50원 동전 안 넣어도 된다는 팩트에 낚였습니다. 금성패미콤 FC-100을 처음 만진 게 시작이었습니다. 그 후 중학교에서 "Apple ][ plus"에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중등부 상금 타서 효도했었습니다. 그 때만 해도 소프트웨어하면 인정받는 줄 알았습니다. 직업적으로 프로그래머를 선택했을 때는 소프트웨어 공학과 경험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체감하게 되었고, 뭔가 사회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래머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항상 하고 있습니다.

 

 

2. SW 분야 전문가가 되기까지의 과정이나 노력은 어떠셨는지요?

(허광남님 만의 노하우도 함께 소개해주세요)

경험이 전문가를 만들어 낸다고 생각합니다. 자꾸 하면 실력이 늘게 되어 있습니다. 자기의 전문 분야도 중요하지만 다른 기술들과의 연결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자기 관심 분야가 어떻게 응용될 것인가 고민하고 있습니다. 책이나 인터넷 그리고 기술 커뮤니티의 오프라인 모임들을 통해서 자극을 받고 있습니다.

 

 

3. 생계형 오픈소스 개발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신 강연을 보았습니다. 이공계 기피현상이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성공적인 개발자가 되긴 위한 방법에 대해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프로그래머 그 다음 이야기”라는 책을 보시면 40세 전후로 프로그래밍 경력이 10년 이상된 분들의 경험담이 실려 있습니다. 사회적으로 엔지니어에 대해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분위기를 극복하고 자신의 도전 정신을 몸으로 실천하시는 분들이 아직 많이 계십니다. 매일 새롭게 배워가는 자세가 성공적인 개발자가 되는 기본 소양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4. 공개SW(오픈소스)가 개발자들에게 주는 기회와 장점에 대한 의견 부탁드립니다.

21세기 서비스 시대에 기술을 오픈하는 기업, 예를 들면 오픈소스, 오픈API, 애플의 앱스토어, 구글의 앱 마켓처럼 생태계를 공개한 기업들이 개발자들에게 환영받습니다. 대세는 개방입니다. 개방할 것 개방하고, 숨길 것 숨기는(nda, non-disclosure agreement) 기술이 중요합니다.

 

 

5. OLC (Open Source Software Learning Community) Center는 개발자를 위한 공간입니다. OLC 강사이자 개발자로서 OLC에 바라는 점이나 기대하는 바가 있다면 말씀 부탁드립니다.

좋은 멘토들이 마음껏 경험을 나눌 수 있도록 제반 여건을 만들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리 맥과이어라는 영화의 에이전트처럼 선수의 값어치를 높여주시는 역할을 부탁드립니다.

 

 

6. 마지막으로 후배 개발자를 위한 조언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위와 중복되면 생략하셔도 됩니다.)

Brand yourself!!! 자신이 소중한 것을 안다면 그것을 다른 사람에게 브랜딩하세요. (Brand...는 명품 블로그, 태터툴스 모토입니다. 오픈소스로 성공한 비즈모델 중 하나죠.)

 

 

- 소중한 시간,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마인드맵입니다.


http://freemind.sf.net/ 오픈소스 뷰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저는 개발자입니다. 프로그램을 짜서 생계를 이어가는 사람이죠. 마흔살입니다. 중학교1학년때부터 소프트웨어 경시대회를 나가기 위해서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공부해왔습니다. 1984년에 컴퓨터학원 다니면서 배웠습니다.

1999년부터 직장생활을 하면서 프로그래밍을 통해서 생계를 이어왔습니다. 10년전 자바/JSP 개발자 커뮤니티를 만들고 나서부터는 개발관련 강의를 많이 하게되었습니다. 개발경험을 공유하기를 좋아했죠.

내가 짠 프로그램이 공짜로 털리는 것은 아까와했습니다. 오라클 DB를 사용하는 JSP게시판 소스를 공개했었는데, 예전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그 소스가 사용되었었습니다. 제 소스를 갖고 SI를 하신 것이었죠. 
아이러니하게 저는 CRACK된 소프트웨어들을 많이 사용했습니다. 번들로 구매한 Windows는 몇 있어도, 박스 정품으로 윈도우를 산 경험은 기억에 없습니다. 이미지, 플래시, 동영상 콘텐츠, 오피스 등도 회사에서는 회사를 통해서 구매한 것을 쓰지만, 집에서는 일단 인터넷이나 p2p로 검색해봅니다. 그리고 열심히 keygen을 찾습니다.

앱스토어,
104,000원으로 개발자 권한을 얻었습니다. 팀에서 몇 개 만들어서 올렸습니다. 1년동안 100만원도 못 벌었습니다. 퀄리티 때문이겠죠. admob을 통해서 매달 10만원 정도만 들어오고 있습니다. 물론 인건비도 안나오는 것이지만, 희망은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2007년10월부터 아이팟터치로 앱스토어와 인연을 맺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3년동안 구매한 앱은 1만원어치도 안 됩니다. 하지만 제가 조금씩 변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포토샵을 쓰지 않습니다. 편한 것은 잘 알고 있습니다. layer, mask 제법 다룹니다. 합성도 조금 합니다. 하지만 요즘은 조금 불편한 GIMP나 Paint.net을 씁니다. 그리고 어제 iLife11을 구매했습니다. 12만원정도 들었습니다. 키노트에서 본 iMovie때문이죠. 

앱스토어의 제품을 사지는 않지만 다른 소프트웨어를 구매하기 시작했습니다. 돈이 많아서 돈지X(라고 쓰고 랄이라고 읽습니다.)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애플 제품은 돈지X이라고 말하고 다닙니다. 물론 100% 모든 프로그램의 가격을 지불하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사려고 노력합니다. 현재는 5~10% 정도 구매하는 것 같습니다. 후불제도 있습니다. ^^;

디지털 콘텐츠는 복사가 쉬운데, 그래서 창작의욕을 꺽는 게 세상입니다. 그 유명한 국산 게임 "창세기전의 판매량 x 3(?) = 홈페이지 업데이트 다운로드 수"공식에 의하면 1개 팔리면 2개가 복제이기 때문이죠. 

앱스토어가 맥 데스크톱을 지원하려고 준비한다고 합니다. 윈도우나 리눅스용 OS에도 유사한 마켓이 생기겠죠.

그렇다면 개인용 판매로 먹고사는 프로그래머들의 수가 약간은 늘어날 것이라 생각됩니다. 무료로 앱을 만들어서 많이 사용하게하고 광고수입을 통해서 생계를 이어가는 분들도 조금 많아지겠죠.
그러다 그게 잘 안 되면 회사 들어가서 용병 생활을 하게 되겠죠.(http://www.okjsp.pe.kr/seq/145976)


앱스토어, 개발자인 저에게는 성냥팔이 소녀에게 마지막 성냥과 같이 느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난리 났습니다.
지난 봄부터 징조가 보이더니
지금은 난리입니다.

왠지 아시죠?

okjsp 구인구직홍보에 자바개발자 구한다는 게시물이 하루 평균 28건입니다. ㅡㅡ; 
사는 얘기 게시판이 평균 7건인데 말이죠.

우리나라(라고 사장님이라고 읽죠)가 언제 개발자 귀하게 본 적이 있나요?

개똥도 약에 쓰려면 없다는데 딱 그 상황인 듯 합니다.
(개발자들에게는 죄송합니다. (_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노무현 대통령의 국민장이 치뤄진 날 저녁, 공교롭게도 행사 날짜가 겹쳤지만 강행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160명 자리였지만 3,40여명 정도가 참여한 조촐한 자리가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전화로 불참의사를 밝히셨다고 들었습니다.

데브멘토에서 5월 한달간 국내 개발자를 위해서 커뮤니티와 함께 매주 세미나를 열고, 터미네이터4 영화초대를 하고, 길게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okjsp도 5월 10일 개발자 생존 가이드라는 주제로 120명 남짓 모시고 세미나를 개최했죠. 그날 IBM의 이현찬 차장님의 Eclipse Way 발표는 참 인상적이 었습니다.

전자신문, 한국 오라클, 서울시 등이 협찬하고 국내의 크고작은 개발자 커뮤니티들이 후원과 참여를 통해서 5월 한 달을 바쁘게 보낸듯 합니다. 이런 행사가 내년에는 더 크게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많은 개발자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늘고, 서로에게 자극받으면서 발전해 나가길 바래봅니다.

이벤트 경품 추첨을 진행해 달라고 부탁을 받아서 10분 정도 진행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를 기리기 위해서 상록수를 불러 좌중의 시선을 모을 수 있었고, 50이 넘으신 데브피아 회원이라고 말씀하시는 분과 훈스닷넷의 회원이 경품을 받아들게 되었습니다.

훈스닷넷에서 오신 분들과 자리를 함께하면서 커뮤니티의 밝은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훈스닷넷을 만드신 박경훈님은 영국에 계시지만 남아있는 운영진이 의기투합해서 커뮤니티를 꾸며가는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IT를 제일 잘 이해했던 노 대통령님을 다시 뵐 수 없겠지만, 프로그래머로써 더 열심히 잘 살다가 저 세상에서 환하게 웃으면서 다시 뵐 수 있게 되길 빕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개그맨 황현희의 수상소감이 진하게 가슴에 남아있습니다. 영혼을 팔아서라도 웃겨드리겠습니다. 이게 생각나더군요.
그 유명한 안도현님의 연탄재 발로 차지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제가 생각할 때 프로그래머의 딜레마는 이겁니다. 프로그램 처음 짜봤는데, 컴퓨터가 말을 고분고분 잘 듣고 원하는 결과도 나오니까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그런데, 프로그램 짰다고 돈을 주는 사람이 있더군요. 그래서 더 열심히 했죠. 열정은 돈에서도 나오니까요. 그런데 조금 지나니, 돈을 받고 프로그램을 짜니까 맘대로 할 수 없는 겁니다. 이게 아닌데 하면서 프로그램을 짜게 되는 거죠.

이게 제가 생각하는 프로그래머의 딜레마입니다.
하나같이 이렇게 될꺼다 라고 우울해지는거죠.
from: http://www.wisia.com/item/23247

그렇다고 발로 차지는 마세요. 숭고한 분들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 잘 나가는 IT기업들의 공통점은 개발자 천국입니다.

국내 IT기업 중에서 개발자들의 복지가 제일 잘 되는 업종은 포털일 것입니다. 씨받이 개발자가 주류인 SI(라고 쓰고 sibal이라고 읽는다) 업종에서는 개발자란 그래픽카드나 램 처럼 부품 취급을 받기 일수입니다. 물론 일반화하기에는 오류가 있지만 대략 직업적인 만족도를 보면 월급이 그리 많지는 않아도 포털에서 일하는 개발자들의 만족도가 SI나 솔루션 개발자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높고, 여유도 있어 보입니다.

국내 개발자들과 외국 개발자들의 직업적인 자부심과 만족도를 비교한다면 더 커질 수 밖에 없지요. 많은 블로그나 홍보물을 통해서 접해보았겠지만 구글, Microsoft 등의 개발자 복지는 거의 극한입니다. 마치 심하게 보면 매트릭스의 캡슐 안에 개발자를 집어넣어두고 창의력을 뽑아먹는다고 비약할 수도 있겠죠. 네오 같은 버그야 자기 팔자를 깨닫겠지만, 99.9999% 이상의 캡슐안 사람들은 인지하지 못하고 사이버세상에서 행복하게 살면서 자신의 전기에너지를 컴퓨터에게 공급하겠지요.

- 구글의 독보적인 정보 수집과 검색능력을 이용하면 개발이 외롭지 않습니다.
논문에서 훌륭한 것일 수록 많이 인용된다는 점에 착안해 많이 링크로 걸리는 페이지의 가치는 높다고 평가한 구글의 PageRank는 지극히 상식적인 이론이지만 그것으로 검색시장의 판을 바꾸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상식을 깬 도전을 많이 하는 기업도 구글입니다. 웹이라는 열악한 환경에서 엑셀을 만들고 있고, 워드도 만들고 있습니다. 그 도전과 진화는 현재진행형입니다. 처음 나온 베타 제품을 보고 "이건 뭐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다"고 평가절하하지만 3개월 6개월마다 아니 알게 모르게 추가되는 기능들을 보면 석박사들이 자바스크립트를 만지면 다른 것인가라고 반문하게 됩니다. 물론 그 덕분에 웹 애플리케이션의 복잡도가 많이 증가했지만, 구글이 가속하지 않았더라도 웹 기술은 계속 진화했었겠지요. 여튼 그들이 일정부분 공개한 기술로 인해 그리고 가히 빅브라더라고 할 수 있는 검색 서비스 덕분에 개발자들은 10년전보다 삽질을 덜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요즘은 이기적인 마음에서인지 점점 블로그나 사이트를 통해서 정리해 놓는 문서의 양과 빈도수가 줄고 있습니다. 나이먹은 탓일까요. 제가 아무리 아껴봤자, 메일링리스트, 포럼, 게시판을 통해서 오간 질문과 답변들은 구글의 웹크로울러와 인덱스서버가 잘 갈무리하고 캐싱하고 있습니다.

- 블로그를 꾸준히 쓰면 구글이 알아서 영업해줍니다.
아래는 OKJSP 사이트의 방문트래픽 정보입니다.
http://www.google.com/analytics 에서 가져온 http://www.okjsp.pe.kr 사이트의 통계정보입니다. 절반 정도의 방문이 검색엔진을 타고 들어온 것입니다. 물론 커뮤니티성이 강해진다면 검색엔진의 비율이 줄어드는 것은 당연하겠죠.
http://inside.daum.net 에 포착된 OKJSP의 일주일간 통계를 봐도 검색엔진의 비율이 상당히 높게 나타납니다.

OKJSP는 구글 유입이 대단합니다. 국내 네이버의 트래픽과 구글의 트래픽을 비교해 본다면 구글의 54.6%라는 수치는 굉장히 OKJSP 친화적인 수치입니다.

- 간단한 구글 검색의 팁
"구글 해킹"이라는 책을 통해서 좋은 검색 방법을 알게 되었는데 가장 많이 쓰는 것은 사이트 한정 검색입니다. 예를 들어 tomcat 정보를 다음과 같이 검색할 수 있습니다.
tomcat site:okjsp.pe.kr
tomcat 검색 결과 중 *.okjsp.pe.kr 사이트만 표시한다.
tomcat site:apache.org
tomcat 검색 결과 중 *.apache.org 사이트로 한정한다.
tomcat -site:apache.org
tomcat 검색 결과 중 apache.org 사이트는 제외한다.

tomcat filetype:ppt
tomcat 검색 결과 중 파일 형식이 ppt 인 것만 나타낸다.

tomcat -airforce
tomcat 검색 결과 중 airforce검색어 제외

"apache tomcat"
두 단어 연속으로 이어진 절에 대한 검색만 허용

보통 개발자는 개발하면서 만나게 되는 수많은 메시지들이 있습니다. 이것들만 잘 선별해서 구글링해도 많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우선 순위 높은 것부터 추천을 해주니까요.

뭐 다 좋은 것은 아니지만 구글 존재는 고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5월 7일 데브멘토에서 주최하는 "개발자여 미쳐라"주제의 Developer & Technology FEstival의 그랜드오픈에 패널로 초대되었습니다. 고사를 했지만, S사와 O사가 ..되면서 두 분이 빠지게 되었는데, 닷넷커뮤니티 패널 결석건도 있고해서 고사를 했지만 이차저차해서 나가게 됩니다.
현장등록 33,000원짜리 유료컨퍼런스인데 초대권 아직 8장 남아있습니다. 010-9사86-2공45로 문자 주시면 보내드리죠.

약간은 식상할 주제이긴 한데 엔터프라이즈에서 오픈소스 어드렇케 적용할 것인가가 토론주제라고 들었습니다. 할 말이 조금 있기는 합니다.
1. 갑은 그런거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영어로 된 소스코드는 언터처블이다.
2. 님아 라이선스 공부 좀, 세상에 공짜가 없는 거 아시면서.
3. 제품 팔기 어려운 세상이다. 서비스는 공짜가 아닌데, 그걸 팔 능력이 필요하다.
4. 단가 줄이려고 중국산 조선족 쓰거나 인도식 영어발음나오면 고객들은 짜증부터 낸다.
5. 일본의 장인 정신, 그건 인정해야 한다.

뭐 이 정도일 겁니다. 마당쇠 문화에 푹 젖은 소한민국이라... 책임질 수 있는 뻥도 까고, 시마이도 잘 해야겠죠.

ps. 박쥐에서 김혜숙의 시마이 대사에서 좀 웃었습니다.

http://www.dtfe.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사용자 스토리8점
사용자 스토리에서는 IEEE830에서 제시한 프로젝트 스펙따라 애플리케이션이 만들어지는 것을 추천하지 않습니다. 대신 인덱스카드(흔히 독서카드라고 얘기하는)를 이용해서 사용자의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스토리를 중심으로 요구사항을 정제해갈 것을 얘기합니다. 스토리가 적혀있는 여러 카드들에 중요도와 점수를 부여하고 팀원들이 나눠갖는 식이죠.

고객 중심의 요구사항 기법이라고 소개가 됩니다만 언제 고객 중심 아닌 프로젝트가 있었겠습니까. 하지만 일을 요청하는 자와 프로그램을 만들어 내는 사람과의 생각의 단절 때문에 소프트웨어 프로젝트가 힘들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가슴아픈 부분도 있습니다.
증상:"고객이 스토리를 작성하고 거기에 우선순위를 부여하는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한다"
논의:비난이 난무하는 조직에서는 모든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아는 사람들이 있기 마련이다. 책임이 있는 일이 아니라면 실패한다고 비난 받을 이유가 없으며, 그러면서도 성공했을 때는 거기에 기여했다는 명분을 가질 수 있다. 이러한 문화에 젖은 사람들은 릴리즈에 포함할 것들의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것과 같이 결정하기 힘든 문제에 관여하지 않으려고 한다. 그들은 한발짝 물러서서 "당신이 마감 기일에 맞추어 모든 것을 완성하지 못하는 것은 내 문제가 아니니 당신이 알아서 하라."하고 말할 것이다.
from: 사용자 스토리, 마이크 콘, 인사이트, 224p

아, 맘 아픕니다. 책은 잘 읽었고, 몸으로 읽으려면 머리 좀 많이 써야할 것 같습니다.
http://okjsp.tistory.com2009-04-29T18:21:240.381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저도 빡빡하게 살지만 "개발자 생존 가이드"라는 주제로 발표하면서 이 행사에 참여합니다.
http://www.dtfe.co.kr/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