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컴파일도 필요없고, 즉석에서 바로 확인도 가능합니다. 마치 z80시대의 BASIC 느낌이라고 할까요. 물론 LIST, RUN 등의 원초적인 시절과 현재의 shell은 확연히 다르지만 말이죠.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tutorial/au-dw-au-unixtips4-i.html

엔터프라이즈라고 하는 기업 환경에서 프로그래밍 하려면 shell 프로그램은 짜기 힘들어도 읽고 내용 간파 정도는 기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ps. 어째 초짜 대상으로 돌팔이 짓을 하는 글일 수도 있는데, 그냥 제 생각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developerWorks의 컬럼에 개발일정을 줄이는 방법-테스팅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습니다.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서 오픈일에 가까워 질 수록 일정의 고무줄 현상은 피하기 힘들고, 가장 빠르게 일정을 지키는 방법 중 하나가 프로젝트 진행과정에서 결함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IBM의 Jones에 조사된 상기 표는 결함 제거율이 95% 선에 있는 프로젝트가 가장 빨리 수행되었음을 보여준다. 즉 프로젝트 진행 중에 품질에 신경을 쓴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개발 기간이 단축되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대부분의 회사가 위치하는 결함 제거율 50% 미만의 경우 개발 기간이 늘어났음을 알 수 있다
from: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dwclm/20090120/

결함을 제거하는 방법으로 추천하는 것이 코드 리뷰와 인스펙션이라고 합니다. 만약 짝프로그래밍을 한다면 더 많은 결함을 줄일 수 있겠지요. 혼자서도 벅찬 일이기는 합니다만, 팀에 적용하려면 참 어려운 이야기 같기도 합니다.

설득의 심리학을 읽어도 마찬가지겠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One Source, Multi Use 라는 말만 쉬운 것이 있습니다. 비즈니스 로직 하나를 구현해 놓으면 여러 다른 환경에서 쉽게 사용한다는 뜻입니다. 이클립스에서 제시하는 것은 데스크톱용 애플리케이션 RCP(Rich Client Platform), 웹용 RAP(Rich Ajax Platform), 모바일용 eRCP(embeded Rich Client Platform)입니다. 지난 자바원에서 이에 대한 강의를 듣고 고개를 끄덕거렸던 기억이 있는데, 관련해서 dw에 기사가 모두 올라왔습니다. RCP에 대한 것은 이전 블로깅에도 있습니다.

part1: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tutorial/os-dw-os-eclipse-ganymede-pt1.html
part2: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tutorial/os-dw-os-eclipse-ganymede-pt2.html
part3: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tutorial/os-dw-os-eclipse-ganymede-pt3.html

세 문서를 따라해보면 이에 관한 감각을 익힐 수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기가 만들어 놓은 것에 대한 평가는 항상 긴장하게 됩니다.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서 가장 마지막 단계는 개발자들이 담당합니다. 프로젝트의 품질에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게 되죠. 이렇게 만들어진 프로젝트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면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 개발자들이기도 합니다. 아무리 감정이입을 시키지 않으려해도 쉽지 않은 것이 자신의 결과물에 대한 평가이기 때문일 겁니다.

dw에 올린 김창준님의 글은 이런 관점에서 새로운 접근법을 제안합니다. 읽고 나서 인상에 남는 법은 마치 크리스마스 캐럴의 스크루지 이야기랄까. 영구없다 상태에서 작품에 대해서 피드백을 얘기하는 것을 지켜보게 됩니다. 자칫 감정적으로 치우칠 평가를 배제하기 위해서 중재자의 역할도 굉장히 중요할 것 같습니다.

Writer's Workshop이라고 불리는 이 방법 어떻게 경험해 볼까 머리를 굴려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피씨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31 00:06

    경험 해보고싶다 -ㅅ-

툴바에서 컨텍스트 메뉴를 부르면 다음과 같이 보입니다. Customize Perspective...를 선택합니다.


그 다음에는 툴바의 메뉴를 조정할 수 있는 창이 뜹니다.

툴바에서 컨텍스트 메뉴 부를 생각을 왜 안 해봤을까요. ^^; 이클립스 경력 6년에 처음봤습니다. ^^; 물론 아는 게 많지는 않지만요.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os-eclipse-master1/ eclipse V3.4 완전정복 기사에 나온 내용입니다. 새롭게 알게된 팁들이 몇 가지 있군요.

번역기사들이 많이 올라옵니다. 발견하는 것이 쉽지는 않은 듯 하고요. 이클립스 가니메데 버전에 대해서 기초서적처럼 설명해주는 페이지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desktop을 데스크탑이라고 할지 데스크톱이라고 할지 고민되어서 제목에 desktop이라고 표기했습니다. (책상이라고 하긴 싫습니다.)
지난 자바원에서 the many moons of eclipse강의를 듣고 굉장히 인상적이었는데, 그와 관련된 기사입니다.
비즈니스 계층과 프리젠테이션 계층의 완벽한 분리 덕분에 비즈니스 컴포넌트는 하나이지만 프리젠테이션 티어의 컴포넌트는 세 가지로 표시됩니다. 각각의 프리젠테이션 컴포넌트는 비즈니스 컴포넌트를 개별 플랫폼에 표시합니다. 바로 desktop, web, mobile이죠.
일단 desktop에서 돌아가는 RCP(Rich Client Platform) 버전입니다.
설치가 쉽지 않은 서브버전 클라이언트에 대한 설명도 봐줄만 합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el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1.30 18:24

    책상이라고 하기 싫다는 말에 소리내어 웃어버렸습니다;; 자료 잘 보겠습니다 :)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1 01:44

    비밀댓글입니다

지적 공유

2008. 11. 29. 13:02
스프링노트의 에디터 xquared를 만드신 강규영님의 글이 올라와있군요.

RIA 개발에 있어서 개발자, 기획자, 디자이너 역할 분담을 강하게 하면 제대로 서비스를 만들기 어렵게 됩니다. 세 역할의 각자 전문 기술이 있겠지만 세 역할의 지식 공유 영역이 넓을 수록 높은 퀄리티의 서비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사실 웹 초기에는 웹 마스터라는 역할이 혼자서 다 했던 일이죠. 서버 구축부터 포토샵, 그리고 서버 프로그램까지 혼자서 다 했죠.

요즘은 디자인과 개발 사이에 UI 또는 UX라 하여서 인터페이스 액션을 주로 처리하는 팀이 생기고 있기는 합니다. 플래시의 ActionScript와 Ajax의 Javascript 전담이죠.

협업의 기본은 커뮤니케이션입니다. 이에 관한 강규영님의 의견에 저는 심히 공감합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뚱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1.29 18:43

    요즘 심히 고민이 많았던 부분인데...
    많은 공감이 많았네요...
    정규직 개발자만 고집하면서 일은 계약직 근무자들처럼 주는일만 받아먹는 일만 되풀이하는 상황에 경기는 점점 안좋아지구요...

    암튼 좋은 글 읽고 갑니다....

백기선님이 잘 번역하신 글입니다.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j-ap07088/index.html?ca=drs-kr 
findbugs를 통해서 코드의 취약성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CheckStyle, PMD, JDepend 등의 도구는 코드의 유지보수성과 가독성, 확장성을 떨어뜨리는 구문을 찾아줍니다.
이러한 도구들의 사용법과 리팩토링에 대한 글이 올라왔습니다. 아울러 글에서는 Switch구문을 polymorphism으로 리팩토링하기, 중복코드 줄이기, 긴 메소드(큰 클래스) 경량화하기, 너무 많은 import 줄이기 등에 대한 예들이 나옵니다.

참고하시면 좋은 애플리케이션 만드는데 큰 힘이 될 것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1.05 18:24

    아핫핫... ^^;; 담엔 좀 더 잘 하겠습니다

dw 기사를 보다가 JSDT(JavaScript Development Toolkit)를 알게 되었습니다. JavaScript 자동완성에 실시간 문법체크를 해줍니다. 어~ 좋은데, 그런데 어떻게 설치하지 찾아봤습니다만 WTP3.0 (Ganymede JEE 버전과 동일합니다.)에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더군요.

다음 이미지를 보시면 알 수 있듯이 다른 js 파일에서 선언된 변수도 가져다 쓸 수 있습니다.

위키를 보니 JSDT는 ATF(Ajax Toolkit Framework) 프로젝트의 서브 프로젝트로 진행중이네요.

JSDT에 대해 잘 요약된 DW기사도 일독을 권합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인 일로 저는 참석 못 하지만 온라인에서 글로만 뵈었던 분들과 직접 만나서 얘기 나눌 수 있는 좋은 자리입니다. 200명 선착순인데, 어서 신청해보십시오.
신청 방법은 아래 링크와 내용을 참고하세요.

from: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event/seminar/ost/

IBM developerWorks에서 독자, 필자, 리뷰블로거 등이 함께하는 즐거운 이야기 장을 마련합니다. 이름하여, ‘개발자들의 수다’ 입니다.
이 행사는 '현장에서 참여자들이 토론 주제를 정해서 실시간으로 자유로이 이합집산하면서 토론을 진행'하는 OST(Open Space Technology)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정해진 아젠다 없이, 현장에서 함께 얘기 나눌만한 주제를 정하거나 건의해서 독자, 필자, 리뷰블로거들이 편안하게 생각을 나누고 그 과정에서 서로 영감을 받을 수 있는 행사입니다.
개발자로서의 진로, 고민이나 기술 및 트렌드에 대한 난상 토론 등 어떤 내용이어도 무방합니다.
독자, 필자, 리뷰블로거가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개발자들의 수다가 활발하게 이뤄지도록 많은 분들의 참석을 기대합니다.

  • 일 시: 11월 8일 토요일 오후 2:00~6:00
  • 장 소: 도곡동 군인공제회관 23층 온디맨드홀 (약도 참고)
  • 참가 신청
    참가 신청은 전자우편(dWkorea@kr.ibm.com)으로 해주시고, 신청시 이름, 소속, 연락처 등을 적어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장소 관계상 참가 신청은 선착순 200명으로 한정하니, 빠른 신청을 부탁드립니다.


* 여러분들이 이 곳을 채워주세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용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30 18:54 신고

    지나가다 들렸습니다
    행복하세요 ^^*

  2. 니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30 22:12

    아.. 수다하면 전데..ㅠ_ㅠ
    그나저나 아이팟터치도 잃어버리신건 아니죠? ^-^

  3. geniy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30 23:05 신고

    지나가다 들었습니다.
    참석하고 싶은데 시간이 안되서 아쉬운 '수다'입니다. ^^

  4. 해피씨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31 00:09

    형님도 참석하시나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