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52017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아이폰을 따라가고 있기는 합니다. 그리고 오픈소스라는 개방성 때문에 아이폰보다 개발자들에게 많은 자유도를 주었습니다. layar 같은 앱의 경우 아이폰보다 안드로이드폰 앱이 더 기능이 다양합니다.

하지만

버전 3는 넘어야 쓸만합니다. Adobe의 플렉스라는 것이 그랬고, M$의 실버라이트도 그랬고, 아주 오래 전 플래쉬 기술도 3부터 널리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이 기준에서 본다면 아이폰sdk 3.1, 그리고 안드로이드 sdk 2.0.1 이기 때문에 2010년에 안드로이드가 아이폰을 넘어서기는 어렵다고 생각됩니다.

안드로이드 마켓에 Korea Subway를 급조해서 올렸습니다. 한영버전 지하철 노선도의 jpg를 드래그해서 볼 수 있도록 만든 것이죠.


아이폰의 그것과 비교하면 졸 허접입니다. 그런데 아이폰의 그것과 비교해서 싼티 막 납니다. 아이폰의 UIView에 비해서 안드로이드의 View 클래스 수준이 딱 2.0 이기 때문이죠.

2012, 2013년에는 얘기가 달라질 수 있지만, 언론에서 기사 뜨는 것처럼 믿기에는 감춰진 진실들이 너무 많습니다.

2010년 관전 포인트가 될 만한 것이 구글과 애플의 관계입니다. ^^; 안드로이드폰에서 멀티터치가 안되는 이유는 애플과의 관계 때문으로 알고 있는데, 이게 2010년에 어떻게 바뀔지 기대됩니다.

여튼 70분 남은 2009년은 기억에 남을 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데브멘토(http://www.devmento.co.kr/)를 통해서 두 번째로 하게 됩니다.
벌써 내일 모레군요.

http://www.devmento.co.kr/dtfe/seminar/edumento_detail.jsp?main_id=SDTF3W001&dataSeq=29&curPage=1&sortKey=&sortType=&searchKey=&searchWord=
그간 안드로이드 마켓에 두 개를 습작으로 올렸습니다. 세 권의 안드로이드 책 중 마지막 권도 다 읽어갑니다. 좀 더 많은 얘기들을 들려드릴 수 있게 된 것 같아서 기대됩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경험해 볼 수 있는 것들은 웹 개발과 많이 다른 것을 느끼게 됩니다.

오전에 서버 AS 맡기고 잽싸게 강의장으로 튀어가야겠습니다. 제 강의는 14:00부터인데 오전 강의하시는 www.androidpub.com의  박성서님께도 듣고 싶은 얘기가 많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아직 삽질중입니다. workspace를 옮기고 ~/.android 디렉토리 하위에 avd 폴더랑 파일들 다 지우고, 다시 시작하니 됩니다.


문제 서명:
  문제 이벤트 이름:    APPCRASH
  응용 프로그램 이름:    emulator.exe
  응용 프로그램 버전:    0.0.0.0
  응용 프로그램 타임스탬프:    4aa00a51
  오류 모듈 이름:    emulator.exe
  오류 모듈 버전:    0.0.0.0
  오류 모듈 타임스탬프:    4aa00a51
  예외 코드:    c0000005
  예외 오프셋:    00036bc0
  OS 버전:    6.0.6001.2.1.0.768.2
  로캘 ID:    1042
  추가 정보 1:    5494
  추가 정보 2:    d037efc0f6433847ad45bafa98af2a77
  추가 정보 3:    512e
  추가 정보 4:    f155697bc61d528bc70409f2412bd24b

개인 정보 보호 정책 읽기:
  http://go.microsoft.com/fwlink/?linkid=50163&clcid=0x041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안드로이드 마켓에 대한 사이트가 있군요. AndroLib.com 입니다. 각종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정보들과 더불어 마켓의 현재 상태에 대한 통계도 제공합니다.
http://www.androlib.com/appstats.aspx

애플리케이션 증가율이 대단합니다. 9월9일 애플의 키노트에서 발표된 애플리케이션이 75,000개이고 9월의 안드로이드 마켓은 대략 10,000개의 애플리케이션이 등록되었습니다. 매월 1,500~2,000 여개의 애플리케이션이 등록되니 앱스토어와 견주게 되는 것은 시간문제인 듯 합니다.



image from: http://www.androlib.com/appstats.aspx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헬로 안드로이드,
구글의 안드로이드 프로그래밍,
프로페셔널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

모두 7만원 들었습니다. 벌써 산 지 3주가 지났는데, 2권은 다 읽고, 한 권은 아직 남았습니다. 양이 많은 세 번째 빨간 번역서입니다. 굉장히 실무적인 내용을 담았습니다. 예를 들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의 설계 가이드를 비롯해서 다른 책에서 언급이 약한 화면 전환에 대한 라이프사이클 등의 내용이 있죠.

헬로 안드로이드는 제가 좋아하는 실용주의 프로그래밍 시리즈의 안드로이드 버전입니다. 역시나 250페이지도 안되는 휴대성 최강의 책입니다. 역시 20,000원의 책값이 아깝지 않은 40분 완성 사진관과도 같은 깔끔한 정리입니다. 최상의 컨닝페이퍼죠.

성안당에서 나온 김정훈 교수님의 책도 꽤 괜찮았습니다. 영어가 약한 국내 개발자들에게 구글의 안드로이드 사이트가 전해주려는 메시지를 잘 전달해주는 책이었습니다. 더구나 프로그래머의 환상인 게임을 만드는 방법을 전수해 주십니다.

세 권의 책 도움을 받아서 인하대에서 진행한 대학생 취업지원 과정의 7개 프로젝트 중 4개의 안드로이드 프로젝트를 무사히 코치할 수 있었습니다. ITC, 성안당, jpub 출판사와 저자,역자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안드로이드, 한국 프로그래머들에게 필요한 해방구라고 생각되더군요. 특히 자바, 그리고 웹 프로그래머들 말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