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역시 맥북프로입니다. 에어 초기 모델을 갖고 있는데, 느려서 답답해서 맥북프로(유니바디)를 다시  구매했던 기억이 납니다. 새로나온 맥북에어가 탐이 나기는 합니다만 역시 애플은 돈지X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3인치와 15인치의 차이입니다. 무게와 부피감 차이가 상당한데, 겹쳐 놓는 것으로는 큰 차이가 없어보입니다.

비스듬히 보기에 두께의 차이는 커 보입니다. 맥북프로의 좌측에는 포트가 많이 있습니다. 몇 일 전 Macworld에서 발표된 17인치 맥북프로는 USB포트가 3개였네요. 1월 말에 출시된다고 하죠. 저 길쭉한 SSD 격납고에는 언제 채울지 기약할 수 없네요. ㅡㅡ;

반대편입니다. 맥북에어에는 없는 ODD입구죠. 맥북에어의 외부 포트 세 개는 아주 간단합니다. 헤드폰, USB, display port죠.

두께는 둘이 크게 차이 없어보입니다.

하지만 얇은 쪽의 상황은 다르죠. 저 하얀 빛는 숨을 쉬고 있다는 표시입니다. 전면부입니다.

맥북프로 좌측앞쪽에는 배터리 게이지가 있습니다. 에어의 상처는 제가 기계막장이라 잘 떨깁니다.


맥북에어는 처남에게 선물했습니다. ^^;
처남이 저에게 맥북프로를 사라고 계속 권유했던 이유였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룟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1.09 21:48

    처남이 매우 영리하시군요!

  2. 마음으로 찍는 사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1.14 11:10 신고

    우우우... 부럽습니다. -_-

  3. tohapp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1.17 23:28

    그럼 맥북프로를 사셨다는 말씀이에요? 와우... 어떠세요?
    IBM 레노버 x200 과 맥북프로 고민중입니다.
    가격이 같다면야 맥북프로 이겠는데 + 100만 이...

  4. 니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1.22 12:59

    kenu님 이럴때 보면 꼭 미국에 계시는 분 같아요.. 어쩜 애플물건을 그리 잘 지르시는지....-_-;;; ㅎㅎ

맥북프로 빨라서 좋은데, 발표가 많은 저에게는 46,000짜리 어댑터 별도구매가 쫌 거시기 합니다.

물론 Mini DisplayPort 를 지원하는 빔프로젝트라면 필요없겠지만, 그런 빔이 국내에서 접하기 쉽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현재로써는 필수 구매품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냥길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12 16:27 신고

    계륵같은 존재....ㅋㅋㅋㅋ... 저두 전애 맥에서 필요할거같아서 샀지만..
    실제론 딱 한번썻나...? (2년동안..한번..;;)..

  2. greatki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15 00:51

    apple 카테고리가 따로 있지는 않네요. 그래서 여기에 씁니다. 그리고, 지금 OS X 사파리에서 접근했는데 코멘트 영역에서 한영전환이 안 되네요. -_-; 만약 이 글이 올라간다면 다른 에디터에서 작성하고 붙여쓰기 한 글입니다. 저도 블로그랍시고 만들기는 만들었는데.. 지금 이 글에 달린 덧들 중에 말씀하셨듯이 계속 해 봐야 늘 것인데 저는 생각만 너무 앞서는 것 같습니다. 아무튼 부끄러운 블로그이지만 트랙백과 덧글로 제 존재를 알리고 갑니다. 이제라도 하나씩 해결해 나가도록 해 봐야지요.

맥북 프로 471KH 2.53기가

2008. 12. 9. 02:17
지름신이 큰 시련을 주고 있다. ^^; 차액 140만원은 어디서 메꾸지?
http://store.apple.com/us/browse/home/shop_mac/family/macbook_pro?mco=MTE4NDY  $2499



15-inch Macbook Pro. 4G 메모리 
개발엔 짱인데... 쩝.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냥길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9 18:52 신고

    저기에 하드를 SSD로 한다면........캬~~~~~
    적어도 7200rpm으로 한다면?..ㅋㅋㅋㅋㅋㅋ
    250기가 7200rpm은 오히려 가격이 좀더 떨어지니까..
    그걸 노려보삼...

  2. 열정우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9 23:19

    마이애미 가셨을쩍에 큰맘먹고 지르시지요~
    저는 그냥 구형 맥북(?)에 4G 올려서 써볼랍니다..
    위에 7200rpm 하드 쫌 마니 부럽군요

전원 켤 때 "커맨드키+s" 누르고 있으면 뜹니다.
상세한 내용은 엔지니어가 되거나 구글링을 해야 알 듯합니다.

아래와 같은 사연 때문에 알게되었습니다. 오댈님 고마워요. ^^

거의 죽을 뻔한 맥북 프로 아직도 가지고 업무에 쓰고 있습니다.
레오파드 DVD 정품 살짝 깔아보려고 하다가 고생고생...
액정을 용산에서 교체했습니다. 액정 패널 15.4인치인데 삼성것이요, 직접 바꿔보려했는데, 액정닷컴 엔지니어왈 "일반인이라 구하기 힘드실걸요"해서 맡겼습니다. 25+2.5만원 부가세 포함한 것이죠.
결과는 대 실패였습니다.

결국 회사에서 맥북빌려다가 블라인드 상태로 레오파드를 깔아보려 애를 썼지만, 안되네요.
마우스 안 건드리고 탭, 스페이스, 엔터를 순서대로 치면서 따라해봤지만 6시간동안 모두 실패했습니다. 결국 저녁시간에 상판 뜯어내고, 액정분리.
계속 LCD연결해서 맥북 프로 전원을 넣었는데, 오호~ 분위기가 다르네요. 보조모니터 역할로 f7으로 활성화 시켰던 놈인데, 맥북프로 본체의 액정이 분리되어 없으니 이 LCD를 기본으로 인식하는군요.

결국 다시 레오파드 설치 진행중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부터 4개월 정도를 잠재워두었던 맥북프로를 사무실에 배치했습니다.
패러랠즈를 통해서 XP를 쓰는데, WINS는 맥에서 접속하는 방법을 찾지 못해 XP에서 따로 설정해서 접속합니다.
잘 되는군요.

역시나 새로 붙인 키보드 익숙해지는 것이 제일 문제.
맥에서는 일본어 키보드로 인식하고, 윈도우에서는 한/영 전환키는 먹지 않아서 한참 헤매다가 방금 전 우측 Alt키가 한/영 전환 역할을 하더군요.

애플과의 인연은 순탄치가 않습니다.
더구나 늦게 배운 술 때문에 모든 애플기기가 데미지를 먹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에 빠졌다가 주머니를 꺼내보니 iPod Video 30G 가 촉촉하게 젖어있었죠.
백팩에 넣은 맥북프로가 아침에 깨어보니 액정의 10%만 알아볼 수 있고, 40%는 하얗게 빛나고 있고, 50%는 검은 상태.
일주일 고이 쓴 iPod Touch 16G, 술 깨보니 주머니에 넣었던 기억만.


가족에게는 미안함 뿐입니다.

여튼 T42 잘 보내고, 자리를 지켜줄 녀석, 비싼 값을 하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아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28 16:46

    우와 맥북프로라니 정말 부러운걸요. 정작 아이들에게 컴퓨터를 가르치고 있지만 늘 윈도우만을 보여주고 하는 현실이답답할때가 많답니다. 저도 써보고 싶은데 막상 현실적인 문제가 늘 가로막고 있네요.^^ 잘쓰시구요. 비싼만큼 더 잘 활용하시면 되죠.^^

  2. 왕구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28 19:12

    으흐흐흐 돈 좀 드셨겠네요.. 저두 지금 제 맥북 하드가 맛탱이 가서 돈 쓰기 싫어서 한달째 방치 중입니다. 맥은 총알이 넉넉하면 참으로 좋은 기기이나 총알이 부족할때는 좀 힘든 감이 있더라구요.. ㅋㅋ 물론 고장없이 잘만 쓴다면야 해당 되지 않겠지만요.. 부디 그러시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3. 나인테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29 01:41 신고

    네이버 카페 맥북을 쓰는 사람들에 가면 윈도우용 키맵핑 프로그램이 있지요. 그걸 사용해서 오른쪽 사과 버튼을 한영키로 바꿔도 좋을겁니다. 저는 OSX 한영변환을 Shift+space로 합니다. 사과+space보다는 훨씬 손에 익고 편한 방식이니 역시 자료실에 있는 한영변환 설정파일을 설치하는 것도 추천해 드립니다.

    또 shift+space로 한영전환을 할 수 있는 윈도우용 레지스트리도 네이버 검색하면 나오지요.

삼성(SAMSUNG)이 또렷하게 보이는군요.

macbook pro panel

macbook pro panel

LCD패널이 삼성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마도 삼성과 애플의 관계가 아주 멀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맥북이 주인을 잘못 만나 수난을 많이 당하네요. ^^;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북 유감

2007. 6. 6. 02:18
이 글을 쓰는 가장 큰 이유는 "맥북의 A/S를 받으려면 작은 문제의 시작을 보면 바로 A/S센터로 달려가라"는 것이다. 이미 아래 포스팅한 정도로 문제가 심각해지면 이미 무상처리의 단계 지났다고 보면 된다. 즉 돈이 많이 든다.

작년 5월에 구입한 맥북 프로는 애플][로 컴퓨터를 시작한 필자의 어릴적 꿈을 상기시켜주기에 충분했다. 물론 고열과 작은 결점들이 아예 없지는 않았지만 아주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었다.
하지만 두 번의 메탈 케이스 우그러짐과 결정적으로 망가져버린 연약한 어댑터로 인해 애정이 식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macbook hurted

macbook hurted

macbook hurted

macbook hurted


비싸게 산 맥북프로를 버릴 생각은 없다. 하지만, 애플 캐어를 해도 별로 소용도 없는 듯 생각이 들고, 역시나 ipod사건처럼 애플의 A/S는 머나면 안드로메다 얘기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5.11 21:58

    윽.. 저의 물에 젖은 ipod을 떠올리게 하는 글이네요. :)

  2. 빈둥이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5.11 22:38

    아하.. 맥북을 구매리스트에 올려놓고 있었는데..
    A/S 가 좋지 않은가 보군요.. 이거 빼야 하나 -_-ㅣ;

  3. 우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5.13 19:53

    저는 매우 애지중지하면서 사용한답니다. 신주단지 모시듯 말이죠. 근본적인 케이스찌그러짐은 어쩔 수 없을 듯 싶어요. 반면 일반적인 노트북은 강화플라스틱 케이스로 스크래치도 없고 찌그러질 염려는 더욱 없지요. 올리신 사진을 보니 더욱 주의를 해야 하겠다는 생각밖에 안나네요.

  4. 마티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6.06 03:51

    어쩌다가 알류미늄 케이스가 저렇게 되었나요?
    설마 고열로 녹은건 아니겠죠? ㅎㅎㅎ ;ㅁ;?

  5. 김성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6.18 10:11

    어댑터 아무래도 알려진 문제인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호소하는 문제네요.

    결국 새로구입하신건가요? 양옆 날개 펴서 선 감을 때 끝부분 부터 바로 감지마시고 꼬리처럼 조금 남겨두고 감아서 사용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