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개발자 만렙되기 제3탄”개발자

멘토를 만나다

  

모델커리큘럼 인기강사 허광남 강사님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1. 공개SW의 각종 행사 멘토 및 인기강사로 활약 중이신 허광남님의 소개 부탁드립니다. (어떤 계기로 현재의 길을 걷게 되었는지 함께 소개 부탁드립니다. )

컴퓨터로 오락하면 50원 동전 안 넣어도 된다는 팩트에 낚였습니다. 금성패미콤 FC-100을 처음 만진 게 시작이었습니다. 그 후 중학교에서 "Apple ][ plus"에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중등부 상금 타서 효도했었습니다. 그 때만 해도 소프트웨어하면 인정받는 줄 알았습니다. 직업적으로 프로그래머를 선택했을 때는 소프트웨어 공학과 경험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체감하게 되었고, 뭔가 사회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래머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항상 하고 있습니다.

 

 

2. SW 분야 전문가가 되기까지의 과정이나 노력은 어떠셨는지요?

(허광남님 만의 노하우도 함께 소개해주세요)

경험이 전문가를 만들어 낸다고 생각합니다. 자꾸 하면 실력이 늘게 되어 있습니다. 자기의 전문 분야도 중요하지만 다른 기술들과의 연결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자기 관심 분야가 어떻게 응용될 것인가 고민하고 있습니다. 책이나 인터넷 그리고 기술 커뮤니티의 오프라인 모임들을 통해서 자극을 받고 있습니다.

 

 

3. 생계형 오픈소스 개발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신 강연을 보았습니다. 이공계 기피현상이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성공적인 개발자가 되긴 위한 방법에 대해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프로그래머 그 다음 이야기”라는 책을 보시면 40세 전후로 프로그래밍 경력이 10년 이상된 분들의 경험담이 실려 있습니다. 사회적으로 엔지니어에 대해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분위기를 극복하고 자신의 도전 정신을 몸으로 실천하시는 분들이 아직 많이 계십니다. 매일 새롭게 배워가는 자세가 성공적인 개발자가 되는 기본 소양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4. 공개SW(오픈소스)가 개발자들에게 주는 기회와 장점에 대한 의견 부탁드립니다.

21세기 서비스 시대에 기술을 오픈하는 기업, 예를 들면 오픈소스, 오픈API, 애플의 앱스토어, 구글의 앱 마켓처럼 생태계를 공개한 기업들이 개발자들에게 환영받습니다. 대세는 개방입니다. 개방할 것 개방하고, 숨길 것 숨기는(nda, non-disclosure agreement) 기술이 중요합니다.

 

 

5. OLC (Open Source Software Learning Community) Center는 개발자를 위한 공간입니다. OLC 강사이자 개발자로서 OLC에 바라는 점이나 기대하는 바가 있다면 말씀 부탁드립니다.

좋은 멘토들이 마음껏 경험을 나눌 수 있도록 제반 여건을 만들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리 맥과이어라는 영화의 에이전트처럼 선수의 값어치를 높여주시는 역할을 부탁드립니다.

 

 

6. 마지막으로 후배 개발자를 위한 조언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위와 중복되면 생략하셔도 됩니다.)

Brand yourself!!! 자신이 소중한 것을 안다면 그것을 다른 사람에게 브랜딩하세요. (Brand...는 명품 블로그, 태터툴스 모토입니다. 오픈소스로 성공한 비즈모델 중 하나죠.)

 

 

- 소중한 시간,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NothingToLose님의 코멘트 덕분에 다시 시도해봤습니다.
http://okjsp.tistory.com/1165643888#comment5580531 

됩니다. ^^;

회사에 가면 Ubuntu에서 테스트해봐야겠습니다.
NothingToLose 님 감사합니다.
복받으실 겁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eoupoo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2.17 02:03 신고

    제가 테스트해본 바로는 Mac, Ubuntu 둘다 가능합니다. 다만 Ubuntu에서는 권한 문제가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adb를 root로 띄워야 기기를 제대로 인식했던걸로 기억됩니다.

  2. NothingToLos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5.24 18:44 신고

    복을 주신다니 감사합니다. ^^;

update: 2010/02/17 현재 맥에서 아무 드라이버 설치없이 이클립스에서 연결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
아쉽게도 맥과 우분투에서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윈도우에서 가능했습니다.
다음 사이트에서 usb 드라이버를 다운받습니다.
http://www.mymotorola.co.kr/product/PrdDownProduct.aspx?id=0045


64비트용과 32비트용 함께 압축되어 있습니다.



usb를 설치해도 이클립스에서 인식이 되지 않습니다. 모토로이 폰의 설정 >  응용프로그램 > 개발 > USB디버깅 을 활성화시킵니다.

이제 이클립스로 개발한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을 모토로이에 올릴 준비가 끝났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성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2.13 16:18 신고

    G1때는 윈도만 USB 드라이버를 필요로 했었고 맥에서는 그냥 잘 됐었는데 모토로이는 맥을 지원하지 않나보네요. 당장 개발폰이 하나 필요해서 모토로이나 삼성 것 중에서 하나 살까 했는데 맥 지원안하면 좀 난감하겠네요.

  2. NothingToLos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2.16 23:41 신고

    맥 지원됩니다... 전 잘되던데요..

    환경은

    맥 프로 스노우레오퍼드 최신버젼으로 업그레이드 후 했었습니다.
    이클립스 갈리레오입니다.

겸손한 개발자가 만든 거만한 소프트웨어겸손한 개발자가 만든 거만한 소프트웨어 - 10점
신승환 지음/인사이트
나는 겸손한 개발자인데 거만한 소프트웨어를 만들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이게 다 환경탓이다"라고 치부하기에는 너무 복합적인 것들이 얽혀있죠. http://talk-with-hani.com 블로그를 통해서 좋은 글들을 감사하게 보고 있었는데, 책을 보면서 신승환님의 식견과 소프트웨어 프로젝트 경험담들에 두 번 놀랐습니다.
책의 후반에 개인적인 학습과 조직적인 학습에 대한 이슈가 나옵니다. 어떤 문제해결을 한 개발자가 다음과 같은 고민을 하지요.
... 팀원이 시간을 내서 자신이 겪은 문제를 정리하고 해결책을 기록해서 조직에 전파하는 경우는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팀원이 있어도, 누구는 하고 누구는 하지 않는 상황이 벌어지기 때문에 열심히 정리하는 팀원은 언젠가 "내가 사서 고생하는지 모르겠네.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 짓을 하지. 그만두자."는 생각에 경험에서 배운 지식을 정리하는 작업을 포기할지도 모릅니다./ p313~314

조직적인 학습방법으로 제시하는 것은 스탠드업 회의, 즉각개선 회의, 반복주기 검토하기, 레슨스 런드 같은 지식공유방법들입니다.
인사이트 출판사에서 이 책과 관련해서 트랙백이벤트(http://blog.insightbook.co.kr/124)를 열고 있군요. 맛있게 잘 읽은 책입니다.
http://okjsp.tistory.com2009-04-21T06:00:250.31010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de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22 13:48

    책 제목이 참 재밌게 보이네요..

  2. 네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22 14:44

    내용이 궁금하네요! 왠지 개발자라면 한 번 쯤 경험해봤을 내용들이 공감가게 잘 정리됐을 것 같아요. ^^

개발 방법론 책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만 이런 책을 개발자들만 봐서는 안됩니다. 소프트웨어 프로젝트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봐야됩니다. 물론 책을 읽는 것과 그것을 삶에 적용하는 것은 다른 일이지만, 책을 읽혀서 개념이라도 탑재할 수 있도록 해야죠. 옥션에서 많이 파는 개념 탑재 3종 세트 운운하기보다는 요즘은 이렇게도 일을 할 수 있습니다 라고 제시하는 것입니다.

우리 회사는 너무 후져. 우리 팀은 고리타분해. 이렇게 많이 얘기했었습니다. 맘이 아프죠. 이런 팀을 개선시키고 합리적으로 프로세스를 구축해 나가고 싶지만, 풀어야할 실타래가 너무 부담이 됩니다. 가위로 자른다고 될 일도 아니니까요.

함께 일하는 사람들과 마음을 맞춰가는 것은 결혼 생활과 비슷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자기 맘대로 살지 못하고, 서로 배려하면서 맞춰가야 원만한 가족을 이룰 수 있겠죠.

제목의 본 건으로 들어가서, 좋은 것은 공유해야 됩니다. 더구나 기획팀은 브레인과 같은 것이기 때문에 머리가 똑똑해져야 할 필요가 다분합니다. 개발은 손발과 같기 때문이죠. 고양이 목에 방울다는 법은 너무 멀리 보지 않아도 될 겁니다.

반대로 쉽지 않은 일이겠지만, 개발자가 개발책만 볼 것이 아니라 기획자, 디자이너들과 업무적으로 말이 통할 주제들을 한 번 보는 것도 필요할 것입니다. 분업화 시대에는 커뮤니케이션에 드는 노력을 얼마나 절감하느냐가 관건일 테니까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loth_cho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10 10:22 신고

    남에게 '책'이라는걸 읽게 만드는건 어쩌면 고양이모가지에 방울다는거보다도 훨씬 어려울지도 모르겠습니다;;;;;;;

  2. jc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10 10:39

    수박 겉핡기로 읽고 자기 입장에서 유리한 것만 쏙쏙 뽑아서 들이대는 기획자도 많아서요...
    그냥 모르는 편이 속 편할 수도...

  3. lovede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11 22:14

    맞아요.
    개발자도 디자인, 기획적인 감각이 모두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1人

  4. 정의의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12 01:38

    같은 이유로 재작년에 저희 회사 인사팀장님들께 '린 소프트웨어 개발'을 선물했었습니다.
    과연 읽어 보셨는지는 모르겠지만... ㅎㅎㅎ

  5. 용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12 22:51 신고

    공감하고 갑니다. ^^

평소에 iphone, ipodtouch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소망하고 있었는데, 오늘 그 부르심을 보았습니다. 우연히 xcode(맥용 개발 도구)를 실행한 상태에서 USB로 아이팟터치를 연결했습니다. 충전하려고요. 그런데 흐억~ 처음 보는 화면이 떴습니다.


과감하게 Use for Development 를 눌렀습니다. iTunes 비슷한 화면이 나와서 당황했습니다. Organizer라는 것이 보이는데, 아직은 잘 모르는 상태입니다.


흐~ 아직 떨고 있습니다. 인터넷 뒤지면서 자료를 모아 공부를 하고 프로그램을 짜 보아야겠습니다. kwangsub님이 이미 3월에 공개하신 자료가 있어서 도움과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http://bklab.snu.ac.kr/blog/kwangsub/73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냥길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29 12:47 신고

    저두 공부중인데..;; 아무래도 기본베이스가 C이다보니....;; 어려워요~..ㅠ.ㅠ)~..
    맥쪽은 그나마 C기반기능을 클래스화 해놓은것이 많은데..
    아이폰쪽은 그런부분이 없던것같더라는...즉 C로 개발하는거와 Objective-C로 하는부분이
    섞여있다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내가 몰라서 그런건가....암튼..하나하나 난관이네욧...ㅋㅋㅋㅋ

  2. Nem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29 22:50

    Thanks for the comment on my blog! ^-^
    Just for letting you know, most of apps I am using are all free.
    the only app I purchased is 'City Transit' which is NYC subway map app.
    So feel free to download and test apps.
    Thanks!

  3. 참◈서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02 17:17

    역시 KENU님은 저랑 코드가 맞네요...
    저도 비밀리에 준비할려고 했었는데...
    일단 커뮤니티 등에서 스터디 형태로 시작해 볼려고 합니다만...
    상당히 흥미가 있는 부분입니다.
    예전에 NDSL 프로그램 개발하던거랑은 차원이 다르네요.
    XCode 둘러보니 별 어려움은 없이 적을 할수 있을거 같은데.
    나중에 시간내서 한번 볼까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