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7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토이 프로그램(toy program)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실제 서비스를 위해서 만든 프로그램이 아닌, 학습 또는 테스트를 위해서 만든 간단한 프로그램이라는 의미입니다. 개인적으로 프로그래밍 강의를 10년 넘게 했기 때문에 제 github에는 130개 정도 있습니다.


토이 프로그램의 의미는 돌아가는 것 확인 이상의 의미를 찾기 힘듭니다. 그 가능성을 실제 업무 또는 앱 서비스로 세상에 드러낼 때 가치가 더해진다고 얘기하고 싶습니다.


배우 고현정과 같은 나이에 아직도 코딩에 집착하는 저입니다만, 제 인생의 대표적인 서비스 프로그램은 OKJSP였고, 지금은 데일리 커밋 코스프레하면서 근근히 https://okdevtv.com 의 콘텐츠를 채워가고 있습니다.


회사 업무상 십여개의 스타트업 기술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만, 커다란 깨달음을 준 것을 얘기하려고 글을 씁니다. 기술지상주의(라고 쓰고, 기술로 지구를 구할 태도라고 읽습니다)로 엔지니어의 꿈을 키워왔습니다. 그런데, 현실은 예상하시듯 그렇지 않습니다.


기술력이 좋은 회사가 BEP(손익분기점 break even point)를 넘지 못해서 근근히 버티는가 하면, 기술력 없는 회사가 수십억의 투자를 받고 서비스를 합니다. 바람직한 경우는 투자 안 받아도 첫달부터 잉여금이 쌓이기 시작하는 경우죠.


기술 자체가 돈을 벌어주는 경우는 일반적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기술에 스토리가 실리고, 그 스토리에 사람들이 감동해야 푼돈을 냅니다. 이건 비밀인데, (웃기죠. 비밀을 여기에 쓰다니...) 가끔은 로또보다 10배 더 강한 투자자를 만나기도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기승전서비스를 만드시고,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드시기 바랍니다.

"How many people do you make happy, with your one line of codes"


행복하세요.


image from: http://t.co/qJMJ7HtlnW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TAG Story, toy
몇 년 전 워크샵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룸메이트가 아침에 이런 얘기를 하더군요.
"허과장님 요즘 많이 힘드신가봐요"
kenu: "왜요?"
"잠꼬대를 심하게 하시던데요?"
kenu: "헉, 제가 뭐라고 하던가요?"
"조금만 기다리세요. 거의 다 됐어요. 라고 하시던데요."
kenu: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사용자 스토리10점
사용자 스토리의 세 가지 요소는 서술(written description), 대화(conversation), 테스트(test) 라고 합니다. 사용자가 고객이냐 의뢰인이냐 아니면 다른 개발자이냐에 따라서 사용하는 용어들이 제한됩니다. 고객이나 의뢰인에게는 자바, log4j, cache등의 용어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대신 애플리케이션의 기능과 할 수 있는 작업에 대한 용어들로 사용자 스토리가 정해집니다. 함께 일을 하는 그룹들과는 좀 더 기술적인 얘기들로 채워지겠죠.

여튼 읽기 시작했습니다. 고객 중심의 요구사항 기법 "사용자 스토리(User Stories Applied)" 프로그래머들이 제일 힘들어하는 고객의 말 바꾸기에 대응할 수 있는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뽑아내는 방법을 기대해 봅니다. 사실 자기가 무엇을 원하는지 구체적으로 알고 프로그램을 의뢰하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입니다. 그것을 제한된 시간과 자금 하에서 효과적으로 뽑아내는 일이 함께 하지 않으면 비행기 만들어 달라고 요청받고 나중에 우주선 내놓으라는 식이 될테니까요.
http://okjsp.tistory.com2009-04-23T05:47:330.3101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현재 사는 얘기

낙서장 2009.02.13 01:50
전 직장 GS를 책을 쓰겠다고 바락바락 우겨서 10월10일 나오게 되었습니다. 조건은 3개월 그리고 책 다 쓰고 귀환... 
책은 홀딩되었습니다. 가장 큰 이유를 든다면 의지박약!!! 

현재는 NexR이라는 총9명 회사에 파트너로 구두계약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주 업무는 웹UI와 개발프로세스 개선 

trac은 깔려있지만 그냥 깔려있을 뿐이고, 
svn은 이용하지만 이클립스 말고 콘솔로 이용할 뿐이고, 
그래서 두 가지라도 챙기려고 노력합니다. 
덕분에 웹UI의 진도가 맘대로 나가질 않네요. 

월요일: "금요일까지 할 수 있나요?" "물론이죠!" 
수요일: "금요일까지 할 수 있나요?" "물론이죠!" 
금요일: "다 됐나요?" "음, 아니오. 하지만 금방 끝낼 수 있습니다. 월요일까지 하겠습니다." 
월요일: "다 됐나요?" "음, 아니오. 몇 시간만 더 있으면 끝납니다." 
금요일: "다 됐나요?" "이제 정말 끝이 보입니다. 이제 곧 끝날 것입니다." 
월요일: "다 됐나요?" "아니오. 몇몇 난관에 부딪혔지만, 이제 극복했습니다. 금요일까지 끝낼 수 있습니다." 

아직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story from: http://okjsp.tistory.com/116564274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농담 반 진담 반 얘기 중 으뜸은 "결혼하지 마라" 일 것입니다.

한 가족의 사연도 풀지 못하고 사는 게 인생인데, 두 집안을 엮는 것이 결혼이니까요.

똑똑한 줄리엣에 낚여서 인생을 마감한 로미오도 있듯이 집안을 연결하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형제간의 우애라고 얘기하지만 뉴스를 보면 그것도 참 헛 것(돈앞에 무너지는)이라는 생각도 들고요.

...

아내에게 매일 드는 생각은 "고맙고, 미안하고, 그와는 별개로 사랑하고" 입니다.

우리 나라 문화 특성상 여자로 태어나는 것은 남자 곱절의 위협을 감수한다는 뜻이니까요. 오죽하면 딸 가진 아버지 맘고생 심하다 라고 하겠습니까.

...

집안 일 챙기시는 분들 존경스럽습니다. 일반적으로 집안에서 요구하는 것이 MB가 국민에게 요구하는 기분이 듭니다. 쫌 그렇죠.

먹고 살기도 깝깝한데, 돈+시간 얘기하니까요.

가자니 그렇고, 안 가자니 말 들을 것 같고...

옛날 한 동네에 집안들 모여사는 것이 그립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ge from: http://blog.kdongwon.com/587
신고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