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맥북프로입니다. 에어 초기 모델을 갖고 있는데, 느려서 답답해서 맥북프로(유니바디)를 다시  구매했던 기억이 납니다. 새로나온 맥북에어가 탐이 나기는 합니다만 역시 애플은 돈지X입니다. 

13인치와 15인치의 차이입니다. 무게와 부피감 차이가 상당한데, 겹쳐 놓는 것으로는 큰 차이가 없어보입니다.

비스듬히 보기에 두께의 차이는 커 보입니다. 맥북프로의 좌측에는 포트가 많이 있습니다. 몇 일 전 Macworld에서 발표된 17인치 맥북프로는 USB포트가 3개였네요. 1월 말에 출시된다고 하죠. 저 길쭉한 SSD 격납고에는 언제 채울지 기약할 수 없네요. ㅡㅡ;

반대편입니다. 맥북에어에는 없는 ODD입구죠. 맥북에어의 외부 포트 세 개는 아주 간단합니다. 헤드폰, USB, display port죠.

두께는 둘이 크게 차이 없어보입니다.

하지만 얇은 쪽의 상황은 다르죠. 저 하얀 빛는 숨을 쉬고 있다는 표시입니다. 전면부입니다.

맥북프로 좌측앞쪽에는 배터리 게이지가 있습니다. 에어의 상처는 제가 기계막장이라 잘 떨깁니다.


맥북에어는 처남에게 선물했습니다. ^^;
처남이 저에게 맥북프로를 사라고 계속 권유했던 이유였죠.
  1. 달룟 2009.01.09 21:48

    처남이 매우 영리하시군요!

  2. 우우우... 부럽습니다. -_-

    • kenu허광남 2009.01.18 03:24 신고

      그냥 지름이 확이었습니다.
      눈 뜨고 보니 맥북프로가 앞에. ㅠㅠ;

  3. tohappy 2009.01.17 23:28

    그럼 맥북프로를 사셨다는 말씀이에요? 와우... 어떠세요?
    IBM 레노버 x200 과 맥북프로 고민중입니다.
    가격이 같다면야 맥북프로 이겠는데 + 100만 이...

    • kenu허광남 2009.01.18 03:25 신고

      맥북프로 386만 줬는데, 311만에 가능하더군요.
      췟. 사고 난 담에 알았다는...

  4. 니모 2009.01.22 12:59

    kenu님 이럴때 보면 꼭 미국에 계시는 분 같아요.. 어쩜 애플물건을 그리 잘 지르시는지....-_-;;; ㅎㅎ

타임머신으로 맥북의 자료를 보관했었습니다. 새로운 레오파드로 이전 자료를 다 복사하려니 깜깜하더군요. 하지만 "마이그레이션 지원"기능을 통해서 타임머신을 연결하니까 이거 일도 아니군요.

마이그레이션 지원 창은 다음과 같이 뜹니다. 사용자 계정, 응용 프로그램, 네트워크 및 컴퓨터 설정, 파일 등등

참고로 새로 맥을 설치할 때 tmpuser 같이 임시 관리자 계정으로 만들고 타임머신으로 이전 계정을 복사한 뒤에 임시 계정은 삭제하면 좋습니다. 계정 id가 같은 경우 복잡해지더군요. 그래서 다시 깔고 다른 id로 만들어서 이전의 계정을 잘 옮겼습니다.

좋은 게, 만여통의 메일과 스티커, iCal 데이터 등등 빠짐없이 잘 따라오더군요.


  1. 익명 2008.12.23 14:52

    비밀댓글입니다

  2. 달룟 2008.12.23 15:44

    응용프로그램도 잘 붙나요? 설정들도 있을터인데...

  3. archmond 2008.12.23 15:58 신고

    좋네요..

  4. drzekil 2008.12.23 17:45 신고

    정말 타임머신을 이용하면 편하지요..
    간혹 유료 어플리케이션 레지스트레이션이 풀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제 경험을 포스팅했던것을 트랙백 걸어놓습니다..
    너무 완벽해서 문제점도 그대로 갖고 오는게 아닌가 걱정하기도 했습니다만..
    문제점들은 안넘어오던것 같습니다..^^

    • kenu허광남 2008.12.23 17:52 신고

      감사합니다. ^^
      몇 천 통의 메일과 몇 개의 계정이 그대로 넘어오는 것도 참 좋더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