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http://browsershots.org/

세상에 브라우저가 참 많습니다.

결과화면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de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27 10:24

    와..이거 대박인데요 ㅋㅋㅋ

고전적인 자바 클래스의 테스트는 main() 메소드에 값을 찍어보는 코드를 넣어서 콘솔에서 확인합니다. 이클립스에 익숙해진 덕에 JUnit에서 System.out.println() 집어 넣는 것은 초딩같은 습관이라고 생각을 "저만"했었습니다. 하지만, 찍어본다는 것 그리고 그것을 눈으로 확인하는 것은 굉장한 심리적 안정감을 주기는 합니다. 아직 assertEquals() 는 보이지 않는 신뢰가 필요하기 때문이죠.

httpunit의 테스트코드를 보니 재밌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상당히 많은 수의 테스트케이스에 main() 메소드가 있었고, 그 메인메소드는 JUnit을 기반으로 해당 테스트코드를 수행하도록 만들어주는 것이었습니다.


suite() 메소드를 inline 리팩토링하면 junit.textui.TestRunner.run( new TestSuite( EncodingTest.class ));  를 통해서 실행을 합니다. Java Application 으로 실행한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
Time: 3.813

OK (14 tests)

물론 이 클래스는 JUnit을 통해서도 실행됩니다.

다른 사람의 코드를 읽는 것, 프로그래머 소통의 시작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참고로 HttpUnitTest 클래스의 상속구조입니다. ctrl+T 로 이클립스에서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ol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1.03 22:33

    대부분의 assertXXX 메소드들은 첫번째 파라메터로 메시지를 줄 수 있지 않나요?
    제 경우엔 unit test 안에서만 System.out과 System.err을 쓴답니다^^;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11.04 01:55 신고

      메시지가 성격이 다르죠. 보통은 파라미터에 값을 찍어보니까요.
      하긴 실제 코드에서 System.out , System.err 쓰는 것보다는 테스트코드에서 쓰는 게 훨씬 낫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올드한 디버깅 자바부터 제가 갖고 있는 책은 7권 정도 됩니다.
디버깅 자바: 버그 잡는 방법에 대한 일반론부터 정책들까지 다뤄집니다. (2000년 번역)

실용주의 프로그래머를 위한 단위 테스트 with JUnit : 가장 얇습니다만 굉장히 실용적입니다. (2004년 번역)

이클립스 기반 프로젝트 필수 유틸리티 : 국내 최초의 협업을 주제로 한 책입니다. JUnit과 Ant의 랑데뷰가 그려집니다.(2004년)

테스트 주도 개발 : 이게 다 이 책 때문입니다. (2005년 번역)

지름길로 빠르게 배울 수 있는 자바 프로그래밍 : 미스테리한 책입니다. 일단 출판사가 교학사, 뚜시쿵!!! 원제는 Agile Java : Crafting Code With Test-Driven Development. 아하! 그럴만 하겠죠. 자바 기초 서적인데 Hello World 나오기 전에 JUnit부터 나옵니다. 말 다했죠. (2005년 번역)
Unit Testing In Java : 2004년에 사서 아직도 다 못 봤습니다. UI, 웹, 동시성 등 다양한 영역에서 테스트 방식을 알려줍니다.

Working Effectively With Legacy Code : 작년 11월에 사서 아직도 2/3밖에 못 읽었습니다. 혹자의 서평이 이 책은 TDD의 실무 적용판이다라고 적절하게 하신 듯 합니다.

이 외에도 더 있습니다. 기억이 나거나 습득하게 되는 대로 계속 포스팅하고 싶습니다. ^^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ngsungkyu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7.12 09:15

    - 테스트주도개발
    - 단위테스트 with junit
    - working effectively with legacy code

    저는 세마리밖에 없네요.

    최근에 업무로 테스트관련일을 조금 했는데
    정말 어려운 것 같습니다.

    어젠 NGC에서 크래쉬 사이언스 : 비행기를 또 보게되었는데
    정말 정말 테스트가 중요하더라구요.
    웹프로래밍이 오류가 그나마 사람을 죽이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2. 마검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7.13 15:34

    -테스트주도개발
    -단위테스트 with junit
    외엔 다 안본 거네욧..

    흐음.. 감사드립니다.

한 남자가 있습니다.
애인을 만들고 싶어합니다.
그래서 집을 나섰습니다.
한 사람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물었죠.
남: 여자입니까?
여: 넵.
남: 사귑시다.
여: 뭐 이런 남자가 다 있어. 애인 있어요.
남: 안녕히 가세요.

남자는 테스트 조건을 하나 더했습니다.
애인 없는 여자!
남자는 다시 길을 나섰습니다.
또 만났죠
남: 여자맞죠.
여: 보면 몰라요? 왜요?
남: 애인 있어요?
여: 없어요.
남: 사귑시다.
여: 뭐 이런 남자가 다 있어. 변태같으니라고.
남: 안녕히 가세요.

또 하나의 테스트 조건이 생겼습니다.
나를 변태처럼 안 보는 여자!
남자는 다시 길을 나섰습니다.
또 만났죠
남: 저기요. 여자분이시죠.
여: 네. 그런데요.
남: 애인 있나요?
여: 아뇨.
남: 저 변태처럼 보이나요?
여: 아뇨. 정상인처럼 보이는데요.
남: 그럼 저와 사귀죠.
여: 제 스타일이 아닌데요. 안녕히 가세요.
남: 넵. 안녕히 가세요.

남자는 또 하나의 테스트 조건을 추가했습니다.
이렇게 남자는 여자 고르는 테스트 프레임워크를 만들어서 만나는 여자마다
쉽게 쉽게 테스트를 했습니다.

남자는 결국 웨딩플래너가 되었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Lex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7.12 17:19

    결론이 멋진데요 ㅎㅎㅎ

  2. 신현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7.12 18:53

    1) 남: 여자입니까?
    2) 남: 여자맞죠.
    3) 남: 저기요. 여자분이시죠.

    단순히 조건만 추가 된게 아니라 뭔가의 개선이 계속 있었는데요? ㅎㅎ

  3. nul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7.12 21:52

    자꾸 시도를 해야 발전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