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2019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혹자는 얘기합니다.
갈데까지 가보자구요.(이수근 노래가 좋기는 합니다만ㅋ)
함 가볼까요. 요즘 타우렌이 땡기기는 합니다.
그 우직함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TAG WoW, 인생
2년 전 퇴사를 한 기획자를 만나서 얘기를 하니 참 재밌는 에피소드들이 많네요. 물론 그 당시는 얘기하지 못했지만 "이제는 말할 수 있다"류의 얘기가 엄청 쏟아졌습니다.
후후, 아쉬움이 많았던 그 때였습니다.
주인공인 스크루지는 지독하게 인색한 구두쇠 영감으로. 12월 24일 스크루지와 그의 조수 보비는 퇴근시간을 기다리고 있었다.


잘 되어봐야 스크루지고 보통은 보비입니다. 저 인용구에서 "퇴근 시간을 기다리고 ...", 아흑 보비의 드림은 다른 것 없습니다. 소박합니다. 퇴근시간을 기다리는 것이 보비의 꿈입니다.
난, 난 꿈이 있었죠. 버려지고 찢겨 남루하여도
내 가슴 깊숙히 보물과 같이 간직했던 꿈
...
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 나 퇴근할래요. 할 일 남아~도. 나 짤릴 지언정 사람답게 살고~픈 그 꿈을...



한 발짝 비켜서 자신의 현재를 돌아볼 필요는 있습니다. 헛되이 죽기 전에... 수전노 스크루지라는 별칭을 얻기 전에 보다 밝고 인간다움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싶습니다.

기회가 "있을 때 잘 해"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ge from : http://pssc.egloos.com/1488586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대한민국에서는 돈이 제일 중요합니다. 상식적으로 얘기하자면 돈을 빼놓고 인생을 얘기할 수 없는 나라입니다. 그래서 직업을 갖거나 사업을 하게 됩니다. 직업은 최저 생계비를 벌기 위함이고, 사업은 "인생 뭐 있어 한 번 도전해 보는거야" 정신으로 돈벌기에 전 인생을 투자하는 것이죠. 사업은 리스크도 큽니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교육받고 생활전선으로 뛰어드는 사람들은 경제적 효과를 따지게 됩니다. 최소한의 노력으로 최대한의 성과를 올리는 방법이 무엇일까를 고민하면서 자산 증식에 대한 꿈을 갖게 되는 것이죠.

문제는 군대입니다. 아직 휴전 상황, 즉 준 전시상태이기 때문에 20살이 넘으면 군대에 복무하는 것이 정상적인 고추를 가진 남자들의 팔자입니다. 저도 22살에 입대해서 24에 제대했지만 대학교 중간에 군대문화의 특수성을 체험하게 됩니다. 인간이 개가 되어 볼 수 있는 훌륭한 경험을 했죠. 나이든 남자도 일단 군복을 입혀놓으면 뇌가 자연히 동물적 본능에 제어당합니다. 예)예비군 훈련장

이러 저러해서 대학을 마치면 남자 나이 보통 27, 28살입니다. 제대 말년에 왕이 부럽지 않게 살다가 복학을 하니 졸업반 형님들 계시고, 대학 졸업식 때 또 왕의 지위를 누리다가 입사를 하게 되면 또 막내생활 시작입니다. 이 때의 나이가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찾을 나이죠. 이런 상황이 비참해지게 만드는 비교대상이 있습니다. 바로 범접할 수 없는 여자동기들. 이미 직장 경력 3,4년차에 착실하게 돈을 모았다면 몇 천씩 모아놓은 여자동기들이 포진해 있을 겁니다. (공대생 제외. 전자공학과인 저는 110명 중 여자 동기가 한 명도 없습니다. ㅡㅡ;)

서두가 길었습니다. 본론하고 결론 바로 들어갑니다. 제목대로 남자 나이 29,30살이면 사회생활 1,2년 정도 하게 됩니다. 일은 어떻게 하고 돈은 어떻게 받고를 몇 개월 경험하게 되는 것이죠. X같은 경우도 당해보고, 가슴이 답답한 업무상의 상황도 당해보게 됩니다. 제법 업무가 익숙해져서 생각의 여유가 생기면 바로 고민들어갑니다. 내가 너무 늦은 나이가 아닐까 라는.

정상적인 대한민국 교육제도를 밟으셨다면 결코 늦은 나이가 아닙니다. 제가 환갑이 23년 남았다고 잔뜩 긴장했었습니다. 2사이클도 안 남았는데, 저 시간 동안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하니 정말 시간이 얼마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23년 동안 벌어들일 돈이 23억을 넘을 수 있을까 라고 생각하니 더 답답해지죠. 미칩니다.

하지만 10년 더 쳐서 33년 남았다고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것보다는 어떤 삶을 살아가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겠습니다. 어떤 사람으로 가족이나 동료들에게 기억될지를 더 중요하게 여기려고 합니다. 물론 돈도 벌겠지만, 돈을 벌기 위해서 제 인생을 소진하는 것은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돈이 중요한 이유는 세상이 나를 인정하는 가치이기 때문에 무시할 수 없다는 사실도 있겠지만요. 그래도 사람들 기억 속에 오래 남는 "좋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okjsp.pe.kr 사이트의 의견좀 게시판을 보면 인생진로에 대한 질문이 참 많이 올라옵니다.
http://www.okjsp.pe.kr/bbs?keyfield=content&keyword=29&act=LIST&bbs=lifeqna

사이트를 만든 게 나이 30살이 되던 해 12월입니다. 지금까지 8년째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제법 자바 개발자들 10중 3,4은 제 이름을 아는 정도까지 되었습니다. 국내 자바 개발자가 10만이라고 어림잡으면 3,4만명은 제 이름 또는 닉네임을 안다는 뜻이죠. 오~ 많다. ^^;
무엇을 시작해도 3년이상 꾸준히 개발하고 공유하고 수양하면 사람들 사이에서 전문가 소리를 듣게 됩니다. 단 조건이 있다면, 혼자만 실력이 있다고 유명해 지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기술이 다른 사람들 인생에 도움이 되도록 알려야 되는 것입니다.

인생의 목표는 변하게 되어있습니다. 경험이 많아질 수록 인생의 가치관이 변하기 때문이죠. 나중에 본 것이 더 좋은 것일 확률이 더 많으니까요. 그래도 3년 정도의 단기 목표를 정하고 사는 것은 자신이 더 나은 사람으로 될 자극제가 됩니다.

제 생각에 C~Z급 프로그래머는 없습니다. 나는 B급 프로그래머이고 내가 배우고 따라가야 할 A급 프로그래머들이 세상에 존재합니다. 내가 A급 프로그래머라고 남들이 얘기할 수 있겠지만 그 지위에서 머물지는 않겠습니다. 저에게 있어서 A급 프로그래머들이 많이 보이기 때문에 저도 더 성장하고 싶습니다.

길어졌군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따뜻한 봄 되세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낙서장 2008.03.02 22:13

이 시대를 살아가면서 "쉼"이라는 단어는 많이 변질되었습니다.
투쟁을 위해서 재충전을 하는 것이 쉼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쟁을 위한 쉼이 궁극의 쉼일까요.

NPC의 말 중에 "하루 하루가 축복입니다"라는 말이 있는데, 진실은 "하루 하루가 투쟁입니다" 같습니다.

생존의 의미가 생존 자체를 위해 투쟁해야 한다면 인간의 운명이 너무 가혹한 듯 싶네요.
그나마 옆의 동료라도 개념 있는 사람을 만나면 지루한 인생 가운데 한줄기 시원함일 듯 합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모든 게 지나고 나서야 그 의미를 깨닫는 것 같습니다.
만사 패스트 휙휙 노우 더 미닝 어브 잇

오늘 아버지와 어머니가 하늘에서 손잡고 저희 삼형제와 그 옆에 있는 사람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지켜보시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마음이 뜨끈해지고 눈시울이... 그리고 목이 메여왔습니다.

아버지의 아들인 것은 거스를 수 없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친척들, 가족들, 형제들 사이의 관계는 자신이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을 깊이 깨달았습니다.

사회적으로는 열심히 하고 잘 하는 데, 가족에게 소홀하고, 집안일을 회피하면 안된다는 것을 마음에 새겼습니다.

이제까지 하지 않았던 것을 하려니 많이 어색합니다.
그래도 자꾸하면 늘겠죠.

이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 저를 아시고, 검색엔진이 이리로 모셔서 오셨던 분이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특히나 저를 도와주신 분들 행복하시길 하늘에 진심으로 바랍니다.

더 열심히 더 잘 살겠습니다.

^^ 오늘 일기입니다.
행복하세요. (__)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먹고는 살 수 있습니다.
흔히 어른들이 말씀하시는 빌어먹고 사는 거죠.
수많은 배신은 빌어먹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일어나는 이벤트인 것이고,
매정함은 배려에서 나오는 단절입니다.
쉽게 얘기하면 "내 옆에 있지말아줘. 너 다치는 거 보고 싶지 않아"인 거죠.
비굴 humility

인간의 목숨은 신조차도 좌지우지 못합니다.
그런 사람에게 "나가 죽어라"라고 얘기해도 죽지도 못합니다.
우울하죠.

그런데, 그게 인생입니다.
And, the life goes on.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