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낙서장 2008. 3. 2. 22:13

이 시대를 살아가면서 "쉼"이라는 단어는 많이 변질되었습니다.
투쟁을 위해서 재충전을 하는 것이 쉼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쟁을 위한 쉼이 궁극의 쉼일까요.

NPC의 말 중에 "하루 하루가 축복입니다"라는 말이 있는데, 진실은 "하루 하루가 투쟁입니다" 같습니다.

생존의 의미가 생존 자체를 위해 투쟁해야 한다면 인간의 운명이 너무 가혹한 듯 싶네요.
그나마 옆의 동료라도 개념 있는 사람을 만나면 지루한 인생 가운데 한줄기 시원함일 듯 합니다.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