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게 지나고 나서야 그 의미를 깨닫는 것 같습니다.
만사 패스트 휙휙 노우 더 미닝 어브 잇

오늘 아버지와 어머니가 하늘에서 손잡고 저희 삼형제와 그 옆에 있는 사람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지켜보시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마음이 뜨끈해지고 눈시울이... 그리고 목이 메여왔습니다.

아버지의 아들인 것은 거스를 수 없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친척들, 가족들, 형제들 사이의 관계는 자신이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을 깊이 깨달았습니다.

사회적으로는 열심히 하고 잘 하는 데, 가족에게 소홀하고, 집안일을 회피하면 안된다는 것을 마음에 새겼습니다.

이제까지 하지 않았던 것을 하려니 많이 어색합니다.
그래도 자꾸하면 늘겠죠.

이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 저를 아시고, 검색엔진이 이리로 모셔서 오셨던 분이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특히나 저를 도와주신 분들 행복하시길 하늘에 진심으로 바랍니다.

더 열심히 더 잘 살겠습니다.

^^ 오늘 일기입니다.
행복하세요. (__)
  1. 아이 2007.11.11 23:11

    안녕하세요. 케누님 홈페이지 항상 들르고 있고 블로그글도 잘 보고 있는 1인입니다.
    이번일에 어찌 도움은 되어 드리지 못했지만 그래도 힘내시라고 전해 드리고 싶네요.
    지금 일 잘 마무리 하시고 잘 복귀하시길 빌겠습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12 02:44

    '모든 게 지나고 나서야 그 의미를 깨닫는 것 같습니다.'

    마음으로 와닿는 말이네요. 감사합니다.

    • kenu허광남 2007.11.16 16:25 신고

      지나기 전에는 알 수 없는 것 같습니다.
      때와 의미를 말이죠.
      감사해요.

  3. 세희 2007.11.12 09:03

    형님 뭐라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될 지 모르겠네요..

    힘내시구요 ..

    기도하겠습니다.

  4. CoolGuy 2007.11.12 09:33

    자꾸하면 늘겠죠 라는 말이 눈에 들어오네요..

    힘내세요~~

  5. salt 2007.11.12 10:42

    가진못하고, 까오기님 통해서 작게만 보냈습니다.
    죄송해요. 바쁘실듯하여 전화도 나중으로 미뤘는데 >_<
    많이 힘드셨을것 같네요~

    힘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