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S1A'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08.12.05 스프링원의 마지막 날 (4)
  2. 2008.12.04 스프링에서 xml을 없앨 수만 있다면 (2)
  3. 2008.12.03 스프링원 2008 day2 스케치 (4)
  4. 2008.12.02 SpringOne 2008 (2)
  5. 2008.12.02 마이애미 일출 (1)
  6. 2008.12.02 스프링원 컨퍼런스 Day1 (3)
  7. 2008.12.02 SpringOne America Day0 in LA (1)

스프링원의 마지막 날

java 2008. 12. 5. 17:13
자바원 $1,800, 스프링원 $1,350
자바원 4일, 스프링원 3일
자바원 15,000명, 스프링원 1,000명
자바원 하루 2번 도시락, 스프링원 하루 세 번 신선한 뷔페
자바원 All about java 300가지 세션, 스프링원 All about spring framework 70가지 세션
벤더 기념품 자바원 가방 한 가득, 스프링원 볼펜 몇 개

색다른 경험이었습니다.
스프링프레임워크라는 주제로 이런 행사가 열릴 수 있다는 게 대단한 듯 합니다. 현존하는 자바 프레임워크 중에서는 유일하지 않나 싶습니다. 스프링프레임워크에 오타쿠인 세 사람(토비,영회,기선)을 보고는 참 부러웠습니다. 저는 로드 존슨 밖에 몰랐는데, 스프링의 모듈별 개발자들을 잘 알고 계시더군요. 어느 분야의 전문가가 되기 위해서는 그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도 자연스럽게 알게 되나 봅니다.

프레임워크 울렁증이 있는 개발자들이 많겠지만, 프로그래밍에서 재미를 찾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업계 현실을 감안하면 충분히 우리 나라 소프트웨어의 미래를 예측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에서 프로그래밍에서 즐거움을 느끼는 사람들을 보면 기술을 리딩해 가는 즐거움을 엿보게 됩니다. OK JavaSpringProgrammer 로 사이트를 바꿔야 되나 잠깐 고민도 해봤습니다.

가능하면 가까운 시일 내에 공유하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습니다. 애니프레임을 키우고 있는 삼성SDS분들과도 재밌게 얘기했었고, 다음커뮤니케이션의 세 분과 만난 것도 즐거웠습니다. 저를 포함해서 10명의 한국인만 확인이 가능했습니다. 중국인들이 많았고, 일본인은 하나도 보질 못했습니다.

일요일 저녁에 한국에 도착합니다. 영회님처럼 예약 포스팅 하나 걸어놔야겠군요. ^^

제 영어가 즈질인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일명 무대뽀식 영어 ㅡㅡ;

아울러 1G 무료로 제공해 준 덕에 수월하게 사진을 공유할 수 있었던 피카사에 감사드립니다. http://picasaweb.google.com/kenu.heo/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6 02:21

    부실한 사진기를 과감히 버릴 수 있게 해준 케누형과
    함께 나 역시 피카사에 감사를... ^^

  2. PS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6 14:30

    안녕하세요. S사의 P입니다. Toby님이 이렇게 지칭해주셨어요. ㅅㅅ
    사진 감사합니다. 저도 곧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유명하신 분들을 이번에 직접 뵙게되서 정말 반가웠습니다. 다음에 또 뵙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스프링프레임워크 작업에서 xml은 java5의 annotation 등장 이후 많이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완전히 없어지지는 않았지요.

http://springide.org 사이트의 툴을 통하면 xml 편집기에서도 자바 클래스의 코드 완성기능이 지원됩니다.

하지만 JavaConfig 를 통해서 그 꿈을 이뤄가고 있습니다.
<bean />  == @Bean 
위와 같은 개념으로 자바클래스를 통해서 xml의 기능을 처리하게 됩니다.

1.0.0마일스톤4 버전인데, Spring 3.0에 맞춰서 진행할 것 같기도 합니다.
DSL(Domain Specific Language)개념이라고 합니다만 아직 저는 이해가 ^^;

점점 어려워지는 듯 합니다. ^^;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인장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5 12:55 신고

    프레임워크를 쓰면서 갖가지 설정파일을 담고있는 xml들을 볼때마다 암담해지기도 합니다^^;
    아직 그것들이 어느시점에 로딩되어 쓰는파일들인지 다 파악하지 못했네요 ^^;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12.08 05:24 신고

      java는 lazy loading을 표방하지만 프레임워크의 설정에 따라 서비스 시작할 때 로딩이 되기도 하지요. 자꾸 보면서 익숙하게 만드는 게 중요할 듯 해요.
      이번 컨퍼런스에서 느낀 것은 불편하면 편하게 개선하자는 노력이 많이 보였습니다.

자바원과는 다른 느낌의 행사입니다. 세션 집중도도 좋고, 발표 내용도 좋았습니다.
사진일단 공유합니다.



오늘 들었던 세션 중 제일 괜찮았습니다. Acegi 의 Ben Alex 님입니다.


오늘 들은 주제들입니다.

1. What's New in Spring Framework 3.0

Spring Security 2.5
BASIC authentification
JDBC
LDAP

2. Migration Case Study: MTV Networks
Justin Edelson
from ATG Dynamo to Spring story.

글로벌 미디어 컴퍼니
자바, .net, Ruby, PHP, C++ 이 섞여있는 사이트.

3. Working with Spring Web Flow 2

4. Web Flow 2

5. Keynote: John Rymer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까오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3 13:30 신고

    쓸만하니깐 3.0 이라니... 또 연구를 해야 하나보네요

  2. 선인장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5 12:55 신고

    글과 관계없는 내용이지만, 인터뷰 잘 봤습니다 ㅎㅎ

SpringOne 2008

java 2008. 12. 2. 22:03
행사홈페이지입니다 관련 정보들이 올라오는 곳이죠.
http://americas.springone.com/conference/hollywood/2008/12/index.html


세션 관련 pdf도 있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랜친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3 00:53

    플로리다의 헐리우드에 가셨군요.
    올해 플로리다에 큰 행사가 제법 있네요. (라고 쓰며 루비랑 스프링 말고 뭐가 있나 생각 중... ㅎㅎ)
    컨퍼런스 충분히 즐기시고,
    더불어 12월의 미지근한 플로리다 바다에서 스노클링도 즐기시길. :)

마이애미 일출

java 2008. 12. 2. 21:51
아침식사를 기다리면서 포스팅합니다.
어제 밤 1시까지 인터넷을 로비에서 하다가 숙소로 올라가서 잠들었는데, 새벽 6시에 일어났습니다. 베란다에서 바다가 보이는데, 일출을 볼 수 있었죠. 7시경에 해가 뜨네요. ^^
미국 동해안, 바다는 대서양입니다. 구름 때문에 수평선 위에서의 일출은 아니지만 그래도 일출입니다. ㅎㅎ


오늘 세션들 기대 됩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3 11:06

    잘 봤습니다.
    멋지네요~~

새벽 5시반에 LA공항으로 출발했습니다. 마이애미까지 4시간 반 비행하는데, 중간에 응급환자가 생겨서 아리조나에 긴급착륙을 해서 한시간 정도 딜레이 되었습니다.

5시에 등록 시작인데 마이애미(울엄니) 공항에서 택시를 탄 시간이 5시였습니다. 30분정도 걸려서 Westin Diplomat 호텔에 도착했는데, 별 4개 호텔이라던데 제가 다녀봤던 곳 중에 최고입니다.


사진이 80장 정도 되는데 일단 피카사에 올렸습니다. ^^; 1기가까지 무료지원하는군요.

아직도 제 영어는 많이 부족함을 느낍니다. ^^;

로드존슨의 키노트의 핵심은 다음그림과 같습니다. 복잡함과의 전쟁! 스파게티의 바다, 에러의 강, 버그 만, 크래쉬 캐년, 코드의 산 등등입니다. 

ㅎㅎ; 컨퍼런스 참여해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후기 쉽지 않습니다. 
사진으로 땜빵합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x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2 22:19

    사진으로 대리만족 하였습니다. ㅎ;;
    사진 중간에 동영상의 '아~하' 하는 소리가 미국에서만 나오는 감탄사인가봐요? ^^;;
    재밌게 잘봤습니다. :)

  2. nao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3 09:41

    복잡함과의 전쟁! 스파게티의 바다, 에러의 강, 버그 만, 크래쉬 캐년, 코드의 산
    너무 재밌네요 . ^^

SpringOne America Day0 in LA

java 2008. 12. 2. 14:30
11월 30일 저녁 8시 비행기로 인천에서 출발했습니다. 10시간 20분 정도 걸려서 미국 LA에 도착했고, 입국수속이 조금 오래 걸려서 LA 현지 시간으로 2시 넘어서 공항을 나와서 호텔 셔틀을 타고 숙소로 왔습니다. 영회님이 반갑게 맞아주시더군요. 5시까지 잠을 청한 후 Reddondo Beach에 가서 "한국횟집"을 들어갔습니다. 팁까지 $30 주고 4명이 이동을 했죠. 큼지막한 게 세 마리를 나눠 먹고, 매운탕 작은 걸로 마무리했습니다. 식사비가 $131에 추가로 하이네켄 4병 $13 정도. 돌아올 때도 택시로 이동했습니다. 똑같이 나오더군요.

LA와 샌프란시스코의 차이가 느껴졌습니다. 참 넓다라는 느낌이죠. 샌프란시스코는 오밀조밀 아기자기한데, LA는 건물이 듬성듬성 있습니다. 미국 영화에서 보는 그런 사막같은 분위기라고 할까요.
지금 시간이 새벽 4시인데, 5시에 챙겨서 마이애미행 비행기를 타러 갈 것입니다. 잠이 깨버렸네요. ^^; 인터넷 접속도 안되고, 해서 조금 심심하긴 합니다. 어제 저녁 호텔방 TV에서는 스타워즈 에피소드 5,6가 나오길래 보다가 참을 청했습니다. 아마 10시 반쯤 잠이 든 것 같습니다. 전원은 끈 기억이 없네요. ^^;

기선님의 포스팅 덕에 비행기로 오면서 스케줄링을 해봤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3 13:41

    남자한테도 그렇게 환대해주긴 쉽지 않죠... (맞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