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자바스크립트 위클리를 통해서 http://youmightnotneedjquery.com 사이트를 알게 되었습니다. jQuery가 전부 필요없다는 의미가 아니라 라이브러리를 개발할 때 jQuery 의존성을 가질 것인지 아닌지 고려해보라는 의미로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IE8+ 브라우저에서는 jQuery를 쓰지 않고 순수 자바스크립트 만으로도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는 의미로 코드 비교를 해줍니다.


국내에서 IE8이라는 숫자는 매우 높습니다. 이 블로그 통계를 보니 국내에서는 시간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체 브라우저 통계중 1위는 크롬입니다. 2위인 IE의 통계를 들어가 본 화면입니다. IE7이 아직 49.6%입니다.


IE11이 16%라는 숫자라는 것은 의외였습니다. 추이를 살펴보면 의미있는 정보가 나올 것 같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TAG IE, IE8, jQue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jQuery 1.x와 2.x의 차이점

2013. 9. 24. 06:34

가장 많이 사용되는 자바스크립트 라이브러리 jQuery가 2.x대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1.x대 버전과 똑같은 API를 사용하는 특징이 있어서, 호환성이 그대로 유지됩니다만,

1.x대 버전과 가장 큰 차이점은 더 이상 ie 6,7,8 버전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에 최신 배포되는 1.10.2.js 의 크기는 266.80KB 입니다. 

http://code.jquery.com/jquery-1.10.2.js


똑같은 기능을 하지만, ie6,7,8을 지원하지 않는 2.0.3.js는 다음과 같이 크기가 236.47KB입니다.

http://code.jquery.com/jquery-2.0.3.js


10% 정도의 코드량이 감소했습니다. 압축된 버전도 90KB 대 81KB로 약 10%정도의 차이가 납니다.

http://code.jquery.com/jquery-1.10.2.min.js

http://code.jquery.com/jquery-2.0.3.min.js


호환성을 위해서 이전 버전을 지원할 것이냐, 깔끔하게 털고 갈 것이냐의 결정은 언제나 어렵습니다. jQuery쪽에서도 2.x 사용에 대한 조건이 있습니다. 

"Since IE 6/7/8 are still relatively common, we recommend using the 1.x version unless you are certain no IE 6/7/8 users are visiting the site." from: http://jquery.com/download/

"IE 6/7/8 버전이 여전히 보편적이기 때문에, 사이트에 IE 6/7/8 사용자가 안 올 것이라는 확신이 없다면 1.x 버전 사용을 권장합니다."


쉽지 않은 작업을 잘 해내는 듯한 팀입니다.

https://github.com/jquery?tab=members

현재 46명의 개발자들이 협업을 하고 있습니다.


jQuery를 만든 친구, John Resig은 jeresig 아이디를 씁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OKJSP 브라우저 통계

2011. 7. 2. 11:49
크롬브라우저가 전세계적으로 20%를 차지한다는 기사에 OKJSP의 브라우저 통계를 내보았습니다.
지난달 OKJSP는 19%정도 되는군요. 9위에 위치한 RockMelt도 크롬 엔진 기반 브라우저입니다.

2011년



1년 전에는 다음과 같습니다.


2010년


2009년


2009년부터 2011년을 보면 IE의 점유율 하락에 가속도가 붙은 것 같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즈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7.04 10:15 신고

    크롬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네요. 아침에 http://blog.hankyung.com/kim215/8134106 이걸 보았는데, 크롬 1.0 부터의 열열한 팬으로서 어서 부흥했으면 합니다. :)

  2. 아웃사이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7.04 10:39 신고

    글보고 저도 확인해보니 제 블로그는 크롬이 33퍼센트나 되더군요 ㅎ

  3. 카스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7.07 10:06 신고

    크롬으로 mobile me 접속하면 뜨는 경고메시지 때문에 주로 safari를 사용하다 요즘은 firefox를
    주로 사용합니다.
    하지만 ux 부분에서는 크롬>사파리>>파이어폭스>>>>>>IE 쯤 된다고 생각합니다.

  4. archmo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4.19 13:12 신고

    흥미롭네요.. 잘 보고 갑니다.

국민은행도 우리은행처럼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하는 뉴스를 보고 든 생각입니다. ActiveX 기술을 통해서 보안 인증서를 관리했던 우리나라에서 이제 인증키를 SSL로 받으면서 다른 OS에서도 인터넷 뱅킹을 할 수 있게 된 것이죠.
아직은 엑셀과 파워포인트 때문에 Windows운영체제를 피할 수는 없지만, 머지 않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강남역 삼성 전시관에서 봤던 마이크로소프트의 키넥트는 대단하더군요. 현재 집에서 iMac에 아크마우스 쓰고 있는데, 제일 좋아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제품 두 가지입니다. 

당구장의 애플컴퓨터처럼 ie6가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요. 왠지 구닥다리스럽다고 할까요.

밤새 okjsp 사이트의 wysiwyg(What You See Is What You Get 아주 오래된 니모닉) 게시판 수정하다가 브라우저별, 버전별 자바스크립트 저주에 빠져서 그냥 스타일 다 걷어내고 푸념 중입니다.

iOS에서 동작하는 WYSIWYG 에디터는 아직 못 찾았는데, 일단 요즘 웹 환경에 맞게 재구성해야겠습니다.

ie6, 우리나라 인터넷 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오래 하셨는데, 이제 물러나 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컴퓨터 주인님이 촌스럽게 보이잖아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노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1.12 23:17 신고

    Mobile webkit의 버그인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기존의 wysiwyg 에디터를 만들때 쓰던 contentseditable 속성을 이용할 경우 에디팅 영역에서 캐럿이 나타나지 않는 문제가 있습니다. 다음 모바일 카페에서 iOS에서도 입력이 가능한 에디터를 적용한 것을 보았는데 개인적으로는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조금 더 기다리셔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2. archmo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1.13 14:41 신고

    우리나라에서도 ie6가 deep sleep 했으면 좋겠습니다.

음 뉴스에서 플래시 광고 나올때 마다 브라우저가 이런 흔적을 남기면서 꺼지는군요. ie6에서는 직방입니다. 지나치질 않네요.


Flash10e.ocx 에서 발생한 문제라고 하는데, 우측 상단의 ie6 로고가 빙그레 웃는 듯 합니다.


추가 기능들이 거시기 합니다. AhnLab도 보입니다.


ie6 사망 직전 유언입니다. 불편을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라고 합니다.


ModName은 flash10e.ocx 입니다.

R.I.P. IE6 해야할텐데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rchmo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6.01 01:59 신고

    ㅋㅋㅋ;; 난감한데요.

  2. E(い)RI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6.01 15:33 신고

    플래쉬 업글되고 일어나는 문제인듯 합니다만...
    크롬에서도 오류가 뜹니다(꺼지지는 않네요)

@estima7 님의 트위터를 통해서 알게된 정보입니다.
http://www.webdirections.org/sotw10/ 에서 가져온 그림이 많은 것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개발에 편한 브라우저가 Firefox가 1위인 것은 당연하다 생각되는데, Safari가 2위인 것도 한국인으로서는 의외이고, 구글 크롬브라우저가 3위입니다.
테스트 브라우저에서 IE의 위상은 최종 사용자에서 IE의 비율을 제대로 반영한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모바일 브라우저에서는 모바일 사파리가 압도적이고, javascript 라이브러리에서 jQuery의 78% 점유율은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국내 웹 개발자들의 현황과는 다르다고 생각이 되는데, 지난 번 Safari 브라우저의 개발자 지원 도구를 보면서 상당히 진보했다고 느꼈는데, 찬찬히 현재 개발환경을 개선할 점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http://www.webdirections.org/sotw10/ 에 더 자세한 정보들이 담겨있습니다.

sponsored post : [Adobe RIA 공식 사이트(www.adoberia.co.kr)]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de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4.27 15:14 신고

    맥의 영향이 크네요 :)

  2. E(い)RI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4.27 18:15 신고

    저 역시 개발할 때는 표준코드 및 자스 디버깅을 위해서 사파리를 애용합니다.
    개발자 도구는 파폭의 자스 디버깅 툴보다 더 우수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파리가 메모리 문제만 없다면 진짜 꾸준히 사용하고픈 웹 브라우저네요 ㅋ
    아! 사파리에서 지원해주는 웹페이지 저장 포맷인 웹 아카이브 역시 여타 다른 웹 브라우저와는 차원이 다른 완벽한 웹사이트를 구현해주더군요. 한번 사용해보시면 저장용으로 사파리 밖에 안 쓰게 될꺼예요.(호환성이 없는게 애플스럽지만...기능은 최고!)

팝업창에서 사용하는 스크립트는 다음과 같이 사용될 수 있습니다. ie에서는 잘 동작합니다만,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그림의 떡입니다.
function apply(zip, addr) {
  parent.opener.registForm.user_zipcode.value = zip;
  parent.opener.registForm.user_address1.value = addr;
  self.close();
}


다음과 같이 수정된다면 다른 브라우저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function apply(zip, addr) {
  opener.document.registForm.user_zipcode.value = zip;
  opener.document.registForm.user_address1.value = addr;
  self.close();
}

관련 : http://okjsp.tistory.com/tag/onlyie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document.all" 은 ie 전용 스크립트입니다. 입력폼 파이어폭스에서 힘들게 다 입력했는데, 보낼 수 없는 상황에 맘이 무너져서 조사해봤습니다.

가능하다면 name과 같은 id 속성 주고 document.getElementById("id") 를 이용하면 모든 브라우저에서 다 사용가능한 스크립트가 될 텐데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utsid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6.02 13:37

    국내에선 특히나 많이 쓰는 방식이죠.
    그마저도 이젠 IE8에서 document.all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IE6,7에서만 가능한 스크립트가 되어버렸습니다. IE8이 document.all을 버린 것은 개인적으론 칭찬하고 싶습니다. ㅎ

ie7 의 우측상단에 보면 검색창이 있습니다. MS의 브라우저이기 때문에 Live Search가 기본검색으로 되어있습니다. 검색결과가 제 취향이 아니라서 구글로 바꾸려고 합니다. eclipse4j라는 동료의 도움으로 알게 된 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등록할 검색주소가 필요하기 때문에 구글(http://www.google.co.kr)로 가서 대문자 TEST 키워드로 검색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과 페이지의 주소를 복사합니다. 다음과 같을 것입니다.
http://www.google.co.kr/search?complete=1&hl=ko&q=TEST&btnG=Google+%EA%B2%80%EC%83%89&lr=&aq=f
사용자 삽입 이미지

ie7의 우측상단 돋보기 옆 작은 역삼각형을 클릭해서 "추가 검색 공급자 찾기..." 메뉴를 선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이나 파란닷컴 또는 쇼핑을 애용하신다면 효리몰, 설탕몰, 공원몰 등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ㅡㅡ; 기름몰은 어디간 걸까요. 쩌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우측에 보면 "직접 만들기" 섹션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 복사했던 주소를 적어넣습니다. 그리고 4번항목의 Name에 google이라고 넣습니다. 여기는 맘대로 적으셔도 됩니다. ^^; "검색 구걸" 같이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인 창이 하나 뜹니다. 기본 검색 공급자로 지정을 체크하시고 공급자 추가(A) 버튼을 클릭하면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뀐 것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은 여름 되십시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z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7.21 02:53

    전역으로 범위를 넓히면 구글이 있습니다. 직접 만들어야 할 이유가 있나요?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7.21 02:57 신고

      답글 감사합니다.
      미국(영어)를 클릭하고 들어가니 있군요. 나라별로 틀린 듯 합니다.
      http://www.microsoft.com/windows/ie/searchguide/en-en/default.mspx
      감사합니다. 덕분에 배웠습니다. (__)

  2. 본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7.21 03:10 신고

    목록에 구글은 없지요 ㅎㅎ
    구글에서 ie7 설치하시면 되요
    너무 번거로운 방법인지..

ie6로 무진장 짜증 났었습니다. 팝업창만 닫았다 하면 10에 6,7은 ie 프로세스를 죽여야 되었습니다. 그리고 자세히 보면 나타나는 hungapp 모듈, 도대체 무엇에 쓰는지 무엇을 하는지 언제 패치되었는지 알 수도 없고, 알고 싶지도 않는 녀석입니다.

그런데, 요즘 이 현상이 없어졌습니다. IE8 beta1으로 업데이트 하고 나서 말이죠.
ie8 브라우징 속도도 많이 빨라졌고, 굉장히 마음에 듭니다.
Emulate IE7 기능도 있어서 켜놓고 재시동하면 IE7하고 거의 동일하게 사용합니다.

hungapp로 고생하셨다면 ie8 beta1이지만 강추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티아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3.10 11:00

    아직 6 을 고집하고 있었는데 벌써 8이 나오는군요. 메모리 점유율은 어떤가요? 현재 쓰는 파폭은 메모리 누수가 있는듯 해서..(1기가까지 올라가는걸 확인..-_-;)

    • kenu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3.11 11:17

      메모리 누수는 주로 javascript runtime에서 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ie8(ie7 emul)쓰면서 크게 나쁜 것은 모르겠습니다. 현재 만족입니다.

  2. siva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3.11 12:51

    저는 ie8 죽이고 ie6으로 돌아갔습니다.
    안되는겟도 많구. ie를 쓰는 가장 큰 이유인 온라인 뱅킹도 안되구...^^

    일반 사이트는 사파리로 여행합니다.
    ff / ie보다 빠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