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007 블로그 달력

낙서장 2007. 12. 31. 03:44
2007년 블로그 달력에 표시된 블로깅한 날입니다. 2월은 전멸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10일 이후로 매일 블로깅에 도전했습니다. 9월17일 하루를 제외하고는 매일 한 개 이상씩 올렸죠. 미리 포스팅이라해서 날짜를 미리 정해놓고 포스팅한 적은 딱 하루 있습니다.
2008년에도 꾸준함으로 도전해 볼 것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01 01:24

    9월 17일에는 빠졌군요..ㅎㅎ

  2. 알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02 18:07 신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근데, kenu님 사장님이신가봐요?
    대성하시길 기원합니다~

Tistory 오프라인 초대장

2007. 12. 30. 17: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의 급성장을 보여주는 alexa.com의 통계 그래프입니다. 2003년 시작한 이글루스는 우리나라 블로그계의 명실상부한 컨텐츠 생산소입니다. 이글루스에서 블로깅을 하는 분들의 글발은 굉장히 좋습니다. 오덕스럽다는 표현이 좀 심하기는 하지만 블로깅된 글들의 포스를 나타내기에는 딱 좋은 말 같이 생각됩니다.

두 그래프를 보시면 티스토리의 성장이 이글루스의 페이지뷰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았습니다. 이글루스에서 티스토리로 대거 이주 같은 것을 없다는 뜻이고, 티스토리의 등장은 블로거 인구를 늘려주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통계를 찾을 수 없어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애드센스나 애드클릭스를 붙일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포탈 블로그에서 티스토리로 온 사람들이 많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저도 네이놈 블로그에서 티스토리로 이주한 사람 중 하나입니다.
광고 시스템을 통해서 번 돈은 3개월 동안 2만원 정도밖에 안됩니다.
그래도 티스토리를 좋아하는 이유는 태터툴즈가 블로그에 글을 남기고 관리하는 일이 편하도록 잘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최범균님을 통해서 받은 티스토리 초대장이 있었습니다. 한 장은 혜민아빠님의 블로거 송년회에서 사용했고, 한 장은 아직 제가 갖고 있습니다. 1월 12일 OKJSP 세미나-open API 활용-에서 선물할 생각입니다.

이 초대장을 통해서 티스토리를 만들면 티스토리 도메인 주소를 기록한 크리스탈 도장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에 자동 신청된다고 합니다. 이미 이 도장을 받으신 분들이 도장 사진과 글을 올리시기도 하셨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디 좋은 글쟁이 소질을 가진 사람에게 전달이 되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형블로그마케팅
세이하쿠님이 쓰신 책을 지금 막 다 읽었습니다.
외국의 블로그 마케팅 사례는 정말 하나도 싣지 않았습니다. 에스보드 상품의 블로그 마케팅 경험을 중심으로 기업이 기존 PR(public relations)에서 블로그로 진화할 때의 주의점을 잘 적어놓으셨습니다.

300페이지의 좋은 지질입니다. 출판사도 매일경제신문사 같은 알려진 곳입니다. 하지만 제가 읽었던 서적들과 달리 책의 구성은 블로그였습니다. 기승전결이 있는 소설은 아닙니다. 아쉬운 것은 책을 마치면서 에필로그가 없다는 것이지만, 세이하쿠님의 블로그가 그 에필로그를 대신한다고 생각해야겠죠. 그렇다면 역시 이 책은 세이하쿠님의 블로그를 위한 낚시책이 되는 것인가요? ㅋㅋ

저도 팀블로그를 쓰고 있습니다. 저희 회사 팀블로그이죠. 책임은 저희 팀장님이 지고 계시지만 운영의 주체로 고민이 아주 많습니다. 쇼핑몰 개발팀의 팀블로그에는 어떤 내용들이 들어갈 것인가. 팀브랜딩을 위해서 어떻게 운영을 해야하는가. 팀원들에게 어떻게 독려해서 블로깅을 하게 할 것인가. 이러한 고민들이 흰머리를 생기게 하고 있습니다. (절대 제가 나이가 들어서 흰머리가 늘어난다고 생각하기 싫습니다. 안돼~)

브로셔의 온라인판이 기업홈페이지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개발자 커뮤니티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방문자가 기대하는 것은 정감있는 응대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를 채워가면서 꾸준히 글쓰는 일의 고단함도 느꼈습니다. 온라인에 글을 쓴다는 것은 의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무의미하게 낙서하는 것, 인간으로 살아가면서 로그를 남긴다는 자체는 자신의 존재감에 대한 표출이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책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하고 좋은 내용으로 계속 소통해주세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09 22:37

    방문자가 기대하는 것은 정감있는 응대. 기억해둘만 하군요. :)

  2. 수아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09 23:13

    맞어요. 어디를 방문하나 방문자는 의사소통을 원하게 되죠. 특히나 정감있는 응대를 해주는 주인이 운영하는 블로그라면 그 방문의 횟수는 증가할 수 밖에 없겠죠. 그러고 보면 우린 누구나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을 알리고 싶어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니 원천적 의사소통의 욕구라고나 할까요.^^ 팀블로그를 쓰시고 계시군요.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가장 중요하겠죠. 저도 내년엔 저희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팀블로그에 도전해보아야겠습니다. ^^
    p.s 참 처음이렇게 와서 인사도 못드리고 불쓱 코멘트 남겼습니다. 미투의 수아기 입니다. 만나뵙게 되서 좋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09 23:20

    하하하 낚시용 책이라뇨? ㅋㅋㅋ 솔직히 말씀 드리면 저는 블로그에 많은 분들이 오시는 것을 좋아하진 않는 편입니다. 좀 심심하고 한적한 편을 좋아하죠. 그래서 글의 제목도 낚시용 헤드라인을 배제하는 편입니다. 일단 흰머리 나신 분들에게는 유대감(?)을 많이 느끼는 편입니다. 재미있게 보셨다니 저두 기쁘네요. 앞으로 더 깊이 있는 소통과 교감을 통해 함께 발전해 나갔으면 합니다. 좋은 밤 되세요^&^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7.12.09 23:58 신고

      제가 요즘 고민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 책에 많이 언급되었습니다. 고맙죠. 그래서 한 글자 빼지 않고 읽었습니다 라고 말씀드리고 싶지만 양 옆의 주석은 넘어간 게 많네요. ^^;
      에스보드에 이은 또 다른 마케팅 성공사례들을 많이 만들어주세요. 행복하세요. ^^

  4. 하얀웃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10 14:53

    과장님. 저 이책 빌려주세욧!!!! ㅋㅋㅋㅋ

다음에서 웹인사이드라는 집요한 통계서비스를 해주는 덕분에 $200 주고 산 로그분석 프로그램이 잠자고 있습니다. 5개 사이트까지 비교가 가능한데, 제가 운영하는 JSP/Eclipse 정보공유 사이트인 okjsp와 티스토리에 있는 제 개인 블로그를 걸어놓았습니다.

차이가 있겠지만, 검색엔진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납니다.
먼저 티스토리의 최근 일주일간 통계입니다.

다음 33% 구글 28% 네이버 21% 대략 공평하게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일 클릭수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문제는 중립지역(?)에 있는 www.okjsp.pe.kr 사이트입니다. 양분했습니다. 개발자들이 즐겨찾기 때문에 그런지 모르지만 구글이 48.9%, 네이버가 47.3%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입클릭수가 블로그보다 18배 정도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바개발툴 이상으로 잘 나가는 이클립스에 대한 정보는 두 사이트 모두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이클립스 관련 서적을 집필중인데 토픽은 티스토리에 올려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에 대한 유입율은 굉장히 작습니다. 오히려 아이팟터치에 대한 검색 유입이 높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okjsp의 경우 ipod얘기는 쓰지 않았습니다. 아이팟 얘기마저 쓰지 않았다면 검색을 통해서 티스토리로 들어오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죠. 블로그 글은 유행을 타야 방문객이 는다는 것도 일리가 있는 말 같습니다.

통계 비율이 너무 달라서 기록해봅니다. ^^; 볼 때마다 재밌다니까요.

검색엔진에서 사이트 가중치를 주는 것이 사이트마다, 관리하는 정책마다, 시기마다 그때 그때 다를 것이다라고 생각되어서 제목을 저리 했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ntreal flower delive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7.18 05:16

    좋은글 잘 읽었음당. 보통 일정하던데 조금 특이하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