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나는 가정적인 남자는 아니다. 어릴 적부터 혼자만의 생활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어딜가면 집에 전화하는게 어색한 것도 그렇게 커왔기 때문이다.
이런 내가 결혼하고 이제 10년이 되어간다.

아내의 권유와 지원 덕택에 마이애미라는 곳도 가봤고, 스프링원 컨퍼런스를 참여할 수 있었다. 지금은 돌아가는 비행기 안이다. 11시간의 비행시간 동안 영화도 한편 보고 수면도 취했다. 뭔가 고마움을 표시할 것이 있을까 생각하다가 아내에 대해서 한 시간을 생각해보기로 했다. 솔직히 어려웠다.
98년 8월 23일부터 시작된 연애와 99년 11월의 결혼식, 어색한 프로포즈, 그래서 퇴짜맞고 결혼 일주일 전에 다시 프로포즈를 했던 기억, 신혼여행에서의 잊지못할 둘째날 밤, 9년간 반지하 생활에 대한 미안함, 술로 인해 아내에게 준 상처들, 나쁜 남자가 되기 위해 보냈던 수많은 돈과 시간들, 아이들에 대한 아빠로서의 존재감, 어릴적 고막에 난 상처 때문에 의사소통에 힘들어 하는 모습, 돌아가신 어머니와 작년에 어머니를 따라 하늘로 가신 아버지의 장례를 치뤄낸 추억, 친척들과의 관계를 이어가는 쉽지 않은 모습, 처남들에게 여전히 좋은 누나 역할, 지난 달 부터 시작한 스윙동호회에 부부로 참여해서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에 즐거워하는 모습...
사실 차마 말로 못할 미안한 것이 더 많다. 그래서 스윙 댄스 동호회에 들어간 것이 참 다행스럽다. 결혼을 해도 외로운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아마도 아내도 결혼 생활의 대부분이 외로움으로 가득차 있는지도 모른다. 굳이 내가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으로 야근도 많고, 밤샘도 많기 때문에 그랬다는 구차한 변명을 하지 않아도 알 것이다. 문자 메시지 한 통, 전화 한 통이 큰 위로가 될 텐데. 그저 내 사이트에 올린 내 글, 내 블로그에 올린 나의 생각들을 보면서 오래 나를 지원하고 격려해 왔다. 눈물이 난다.

회사를 쉬면서 책을 쓰러 가기 전 오전 10시경에 같이 식탁에 앉아 아침을 먹으면서 얘기했던 기억이 난다. 앞으로 30년 뒤면 애들 취업하고, 매일 아침을 둘이서 같이 식사할텐데, 30년이면 얼마 안 남았네 라고 얘기했더니, 그 때까지 같이 건강하게 살아야 가능하지 라고 답했던 아내.

앞으로 열심히 잘 살아야겠다. 같이 여행도 하고, 같이 춤도 추고, 함께 행복하게...
서로에 대한 배려는 이제까지 우리를 지켜왔고, 앞으로도 그렇겠지.

2008.12.7 비행기 안에서.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lot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8 06:17

    노총각의 마음을 마구 흔들어놔 버리시는군요 ㅠ.ㅠ

  2. 박현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8 08:30

    전 이제 겨우 결혼생활 2년차지만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는 글이네요.^_^
    근데... '신혼여행에서의 잊지못할 둘째날 밤'이 뭔지 궁금한건 저만 그럴까요?ㅋㅋ

  3. 달룟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8 09:20

    이 블로그에서 오른쪽 뇌를 자극하는 글을 보게될줄이야....

  4. coole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8 10:12

    결혼시기도 비슷하고, 너무 닮은 듯한 인생을...

  5. 용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09 17:53 신고

    따뜻한 글이네요.
    새삼 아내의 소중함이 느껴집니다..
    남자가 나이가 들수록 가장 소중해지는 것이
    1. 아내
    2. 와이프
    3. 마누라
    4. 안사람
    5. 처
    라고 하던데요 ^^

  6. arloa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11 21:32

    한국에서 개발자이면서 아버지로 살아 간다는 것
    그리고 개인 브랜드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아내의 도움이 필수라고 생각이 듭니다.

    귀국후 아내 분에게 따뜻한 포옹이라도 해주세요 :)

  7.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12 11:40

    케누님 덕분에 저도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두분이서)

  8. gildong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17 13:44

    사뭇 구구절절한 말씀이네요... 뭔가 생각하게 하는 글인데 딱히 생각나진 않고 가슴만 훈훈해옵니다... 두분 행복하고 건강하게 사셔서 30년 후에 아침밥 같이 드시도록 기원합니다~^^

  9. 맥퓨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18 08:25

    저도 항상 아내에게 잘 해주지 못하는게 맘에 걸리더군요..
    kenu님은 그래도 블로그에 글이라도 올리시니 저보다는 백배는 나으신 듯 합니다.. :)

사촌형 집입니다.

낙서장 2007. 11. 11. 21:44
모든 게 지나고 나서야 그 의미를 깨닫는 것 같습니다.
만사 패스트 휙휙 노우 더 미닝 어브 잇

오늘 아버지와 어머니가 하늘에서 손잡고 저희 삼형제와 그 옆에 있는 사람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지켜보시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마음이 뜨끈해지고 눈시울이... 그리고 목이 메여왔습니다.

아버지의 아들인 것은 거스를 수 없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친척들, 가족들, 형제들 사이의 관계는 자신이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을 깊이 깨달았습니다.

사회적으로는 열심히 하고 잘 하는 데, 가족에게 소홀하고, 집안일을 회피하면 안된다는 것을 마음에 새겼습니다.

이제까지 하지 않았던 것을 하려니 많이 어색합니다.
그래도 자꾸하면 늘겠죠.

이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 저를 아시고, 검색엔진이 이리로 모셔서 오셨던 분이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특히나 저를 도와주신 분들 행복하시길 하늘에 진심으로 바랍니다.

더 열심히 더 잘 살겠습니다.

^^ 오늘 일기입니다.
행복하세요. (__)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1 23:11

    안녕하세요. 케누님 홈페이지 항상 들르고 있고 블로그글도 잘 보고 있는 1인입니다.
    이번일에 어찌 도움은 되어 드리지 못했지만 그래도 힘내시라고 전해 드리고 싶네요.
    지금 일 잘 마무리 하시고 잘 복귀하시길 빌겠습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2 02:44

    '모든 게 지나고 나서야 그 의미를 깨닫는 것 같습니다.'

    마음으로 와닿는 말이네요. 감사합니다.

  3. 세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2 09:03

    형님 뭐라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될 지 모르겠네요..

    힘내시구요 ..

    기도하겠습니다.

  4. CoolGu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2 09:33

    자꾸하면 늘겠죠 라는 말이 눈에 들어오네요..

    힘내세요~~

  5. sal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2 10:42

    가진못하고, 까오기님 통해서 작게만 보냈습니다.
    죄송해요. 바쁘실듯하여 전화도 나중으로 미뤘는데 >_<
    많이 힘드셨을것 같네요~

    힘내세요~

행복 추구권을 박탈당하셨군요.
팀장에게 얘기해서 회사를 떠나던가 하세요.
다른 여친 생겨도 또 그럽니다.
친구란 옆에 있어야 친구입니다.
그게 남자든 여자든 말이죠.

있을때잘하고 부를때가세요 만사를제쳐두고
- okjsp 답변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너파티 다 마치고 상영되었던 동영상입니다.
보고 눈물이 나더군요.
okjsp에 힘들게 일하는 개발자들 글이 많이 올라오는데,
이쪽 일에 종사하는 사람들 모두 저렇게 행복한 모습으로 바뀌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나서요.
동영상은 주난님 블로그에서 퍼옵니다.

초반에 제 모습도 잘 나옵니다. ^^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디 어느 곳에 계시든지 행복한 시간들 만드시길 바랍니다.

행복하세요.

kenu 拜上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ef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9.23 02:05

    즐거운 명절 연휴 되시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