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일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11 프로포즈 대작전 Operation Love (2)
  2. 2007.10.04 빵빵녀와 절벽녀 최종회 (6)
뻔한 스토리이지만 재밌습니다. 6화까지 봤지만, 현재까지의 느낌은 "그래도 안 생겨요"입니다. 각 스토리의 패턴은 현재 다른 남자와 결혼하는 오랜 여자 친구의 마음을 돌려놓기 위해 과거로 다녀온다는 컨셉입니다.

다분히 김현중 같은 켄, 윤은혜 같은 레이, 김C같은 요정, 등 익숙한 얼굴이 등장하기에 재밌게 볼 수 있었습니다. 일본풍의 개그 설정은 이젠 익숙해졌나 봅니다.

과거로 돌아가도 현재에 크게 영향을 주지 못하는 패턴과 과거로 보내주는 요정의 말에 많이 공감하게 합니다.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심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12 18:32

    그 분에게 요정이란 단어는......

해피엔딩입니다.
배우들이 다르게 보이는군요.

시그널에 나오는 화면입니다. 산과 벽 아래 온나, 온나. 아래 갈색 띠를 보면 서있는 두 여자가 보일 것입니다. 잔인하게 잘 표현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스하려던 찰라 김을 촤악 빼놓는 아버지의 환호. 이거 스포일러입니다. 죄송.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에서 헤어지기 전에 카베온나(좌)와 야마온나(우)의 훈훈한 포옹입니다. 옵빠이(가슴)을 포커싱한 이유는 이 드라마의 제목 때문이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때 카베온나의 머릿속에는 "부드럽다" 柔(やわ)らか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종회를 보고난 후의 소감은 아~ 잘 봤다 입니다. 백화점에서의 에피소드와 손님을 응대하는 접객 마인드에 대해서 재미있게 풀어간 드라마입니다.

또 하나의 재미는 일본어 사투리입니다. 멀쩡하게 생긴 남자가 사투리를 팍팍 뱉어내는 것도 참~ 재미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얘기할 것은 일드에 나오는 단골들이 제법 많다는 것입니다. 그래도 자기 역할 잘 소화해 내니까 봐줄만 합니다. 이토 미사키의 새로운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고, 카~군이나 쿠즈누마 부장대리 등은 전차남에서 봐서 그런지 친근했습니다.


related: 한국과 일본의 브래지어 컵 SIZE 차이 (공공장소 클릭 금지; 민망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ar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0.04 09:20

    빵빵녀와 절벽녀 군요;;
    3분기는 다 재미없어서 2개 보고 접었는데;;
    이 작품도 중도포기;;
    제가 나름대로 이래저래 본 일드가 100여편이 넘었;; =ㅠ=

    이곳에서 일드 스샷을 보게 될 줄은 몰랐네요 ^^

  2. 라온수카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0.04 14:51

    6화정도까지 보다가 결국 기존에 봐왔던 드라마들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것같아서 접었습니다. 좀 아쉬웠어요.

  3. juntai8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0.05 09:06

    오웃. 이토 미사키군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