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올드한 디버깅 자바부터 제가 갖고 있는 책은 7권 정도 됩니다.
디버깅 자바: 버그 잡는 방법에 대한 일반론부터 정책들까지 다뤄집니다. (2000년 번역)

실용주의 프로그래머를 위한 단위 테스트 with JUnit : 가장 얇습니다만 굉장히 실용적입니다. (2004년 번역)

이클립스 기반 프로젝트 필수 유틸리티 : 국내 최초의 협업을 주제로 한 책입니다. JUnit과 Ant의 랑데뷰가 그려집니다.(2004년)

테스트 주도 개발 : 이게 다 이 책 때문입니다. (2005년 번역)

지름길로 빠르게 배울 수 있는 자바 프로그래밍 : 미스테리한 책입니다. 일단 출판사가 교학사, 뚜시쿵!!! 원제는 Agile Java : Crafting Code With Test-Driven Development. 아하! 그럴만 하겠죠. 자바 기초 서적인데 Hello World 나오기 전에 JUnit부터 나옵니다. 말 다했죠. (2005년 번역)
Unit Testing In Java : 2004년에 사서 아직도 다 못 봤습니다. UI, 웹, 동시성 등 다양한 영역에서 테스트 방식을 알려줍니다.

Working Effectively With Legacy Code : 작년 11월에 사서 아직도 2/3밖에 못 읽었습니다. 혹자의 서평이 이 책은 TDD의 실무 적용판이다라고 적절하게 하신 듯 합니다.

이 외에도 더 있습니다. 기억이 나거나 습득하게 되는 대로 계속 포스팅하고 싶습니다. ^^
  1. songsungkyun 2008.07.12 09:15

    - 테스트주도개발
    - 단위테스트 with junit
    - working effectively with legacy code

    저는 세마리밖에 없네요.

    최근에 업무로 테스트관련일을 조금 했는데
    정말 어려운 것 같습니다.

    어젠 NGC에서 크래쉬 사이언스 : 비행기를 또 보게되었는데
    정말 정말 테스트가 중요하더라구요.
    웹프로래밍이 오류가 그나마 사람을 죽이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 kenu허광남 2008.07.14 09:34 신고

      개발자는 레밍을 따라가는 쥐가 아닐까 생각되요.
      요즘은 테스트라는 레밍의 피리소리를 듣고 있네요.

  2. 마검린 2008.07.13 15:34

    -테스트주도개발
    -단위테스트 with junit
    외엔 다 안본 거네욧..

    흐음.. 감사드립니다.

http://www.okjsp.pe.kr 에서 주최한 부산세미나입니다.

주제는 레거시 코드 관리 전략이고, 중앙 ITEA 부산 서면센터에서 열렸습니다.

JCO 자바컨퍼런스 내용을 조금 더 보충했습니다.





강의자료 링크입니다.
http://member.thinkfree.com/show.se?f=c93f8edf420459ab68316f75a595c1c1
  1. ncrash 2008.04.28 22:14

    동영상 올리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회사 팀블로그에 이 동영상 퍼다 담아뒀어요~ 어떤소감이 나올지 궁금하네요 :-)

    • kenu허광남 2008.04.29 00:09 신고

      아직 많이 남았어. 내것 하나 올린거라서. ^^

    • ncrash 2008.04.29 13:54

      그러게요 정리하는것 시간이 만만치 않게 걸리실텐데~

      도와드릴수 있다면 도와드리고 싶습니다^^;

    • kenu허광남 2008.04.29 21:23 신고

      ^^ 천천히 하나씩 올려야지.
      급할 거 없지 뭐. ^^

  2. 익명 2008.04.30 10:29

    비밀댓글입니다

레거시 코드, 또는 레거시 시스템이라고 합니다.
요즘 보기시작한 책이 WORKING EFFECTIVELY WITH LEGACY CODE 입니다.
http://kangcom.com/common/bookinfo/bookinfo.asp?sku=200410110002
 
자바지기 박재성님의 블로그를 보고 부쩍 읽고 싶은 마음이 생겨서 구입을 했습니다. 원서라 조금씩 책장을 넘기고 있는데, 표현이 예술입니다. ^^; 구구절절이 제 마음을 후벼파는군요.

  • 누군가 나에게 맡겨놓은 코드
  • 자기가 직접 짜지 않은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코드
  • 많은 의문의 그림자와 중압감을 내포한 코드
  • 얽히고 설킨, 아둔하게 짜놓은, 갈아엎고 싶지만 그럴 자신이 안 생기는 코드
  • 기능이라도 하나 추가할라치면 몇일 밤을 새게 만드는 코드
  • 도저히 손댈 수 없어서 팀에서 누구라도 나서지 않는 코드
  • 손대면 손댈수록 나락으로 빠져버리는 코드
  • 차라리 날 죽여줘 라고 절규하게 만드는 코드
  • 개선한다는 생각 자체에 몸서리 치게 만드는 코드

레거시 코드를 잘 묘사하지 않았나요.
책을 읽어가면서 요약해서 글을 올려보고 싶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늪 괴물과 레거시 코드의 공통점


image from: http://wow.allakhazam.com/db/mob.html?wmob=766
  1. songsungkyun 2007.11.20 16:51

    참 표현이 딱딱 들어맞네요.
    저두 여러번 저런 느낌을 받았는데
    예전엔 레거시 괴물에 많이 허덕였는데
    점차 제가 짠 코드를 돌보는 일이 많아져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하지만 가끔은 저의 코드들도 레거시처럼 느껴질려고
    할때도 있네요.
    저두 레거시 괴물의 상세정보를 책으로 만나보고 싶네요.

    • kenu허광남 2007.11.21 13:05 신고

      프랑켄쉬타인이 아무리 낭만적이라고 하지만, 옆에 있으면 그리 썩~ 좋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