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사촌형 집입니다.

낙서장 2007. 11. 11. 21:44
모든 게 지나고 나서야 그 의미를 깨닫는 것 같습니다.
만사 패스트 휙휙 노우 더 미닝 어브 잇

오늘 아버지와 어머니가 하늘에서 손잡고 저희 삼형제와 그 옆에 있는 사람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지켜보시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마음이 뜨끈해지고 눈시울이... 그리고 목이 메여왔습니다.

아버지의 아들인 것은 거스를 수 없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친척들, 가족들, 형제들 사이의 관계는 자신이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을 깊이 깨달았습니다.

사회적으로는 열심히 하고 잘 하는 데, 가족에게 소홀하고, 집안일을 회피하면 안된다는 것을 마음에 새겼습니다.

이제까지 하지 않았던 것을 하려니 많이 어색합니다.
그래도 자꾸하면 늘겠죠.

이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 저를 아시고, 검색엔진이 이리로 모셔서 오셨던 분이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특히나 저를 도와주신 분들 행복하시길 하늘에 진심으로 바랍니다.

더 열심히 더 잘 살겠습니다.

^^ 오늘 일기입니다.
행복하세요. (__)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1 23:11

    안녕하세요. 케누님 홈페이지 항상 들르고 있고 블로그글도 잘 보고 있는 1인입니다.
    이번일에 어찌 도움은 되어 드리지 못했지만 그래도 힘내시라고 전해 드리고 싶네요.
    지금 일 잘 마무리 하시고 잘 복귀하시길 빌겠습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2 02:44

    '모든 게 지나고 나서야 그 의미를 깨닫는 것 같습니다.'

    마음으로 와닿는 말이네요. 감사합니다.

  3. 세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2 09:03

    형님 뭐라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될 지 모르겠네요..

    힘내시구요 ..

    기도하겠습니다.

  4. CoolGu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2 09:33

    자꾸하면 늘겠죠 라는 말이 눈에 들어오네요..

    힘내세요~~

  5. sal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12 10:42

    가진못하고, 까오기님 통해서 작게만 보냈습니다.
    죄송해요. 바쁘실듯하여 전화도 나중으로 미뤘는데 >_<
    많이 힘드셨을것 같네요~

    힘내세요~

살아가는 공간이 같은 가족이나 동료들의 경우 저의 일상사에 묻혀서 그 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고, 어떤 사회적 활동과 업적을 남기는 지 소홀하게 됩니다. 그렇게 될 수 밖에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저에 대해서도 밖에서 많은 활동을 하는데 조직 안에서는 일개 구성원 밖에 안되는구나 라는 자조섞인 생각을 자주 하게 됩니다.

선지자는 고향에서 인정을 받지 못한다는 얘기를 들어보셨는지요. 개인이 가진 능력은 잘 모르는 사람들 사이에서 부각됩니다. 그 사람에 대해 처음 소개되는 것이 그 사람이기 때문일까요. 하지만 함께 여러 날을 살아온 사람들 사이에서는 그 사람의 능력만 보이는 것이 아닙니다. 그 능력 외에 그 사람과 풀어야할 여러가지 관계의 소일거리들이 많이 있습니다. 당연히 주관적인 견해 내지는 감정이 들어가고, 다른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 사람이 위대해 볼 수 없도록 상황이 만들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ge from: http://blog.daum.net/misstess/10865030?nil_profile=blog 조직 내에서 별다른 역할을 하지 않던 사람이 조직을 떠나 다른 곳에서 자수성가하는 모습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건 개인과 조직의 궁합이 맞지 않는다고 할까요. 조직의 성격이 그런 성향의 개인을 누르거나 개인이 조직을 개선해 나갈 기회가 없다고 판단되었기 때문이죠. 여기서 조직이란 거대 조직을 얘기하기 보다는 최하위 팀을 얘기합니다. 같이 생활하는 팀단위 얘기입니다.

함께 있는 사람의 능력을 발견하는 방법 중의 하나가 식사를 같이하는 겁니다. 구내식당 말고, 특히 저녁시간 다른 곳 다른 장소에서 말이죠.
또 하나는 그 사람의 id를 갖고 뒷조사를 하는 겁니다. 구x, 네이x, 다x, 네x트 정도를 뒤지면 온라인에서 활동상을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습니다. 돈도 안 들고, 의외의 성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정신없는 상황에 같이 있으면 또 새로운 모습을 보기는 합니다만, 쉽지 않은 접근법입니다.

함께 일하는 사람들,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그만큼 노력을 들여야겠습니다.

ps. 정리안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민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0.20 14:20

    위의 사진과 머리 짤르신 모습은 많이 틀리다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