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저는 개발자입니다. 프로그램을 짜서 생계를 이어가는 사람이죠. 마흔살입니다. 중학교1학년때부터 소프트웨어 경시대회를 나가기 위해서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공부해왔습니다. 1984년에 컴퓨터학원 다니면서 배웠습니다.

1999년부터 직장생활을 하면서 프로그래밍을 통해서 생계를 이어왔습니다. 10년전 자바/JSP 개발자 커뮤니티를 만들고 나서부터는 개발관련 강의를 많이 하게되었습니다. 개발경험을 공유하기를 좋아했죠.

내가 짠 프로그램이 공짜로 털리는 것은 아까와했습니다. 오라클 DB를 사용하는 JSP게시판 소스를 공개했었는데, 예전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그 소스가 사용되었었습니다. 제 소스를 갖고 SI를 하신 것이었죠. 
아이러니하게 저는 CRACK된 소프트웨어들을 많이 사용했습니다. 번들로 구매한 Windows는 몇 있어도, 박스 정품으로 윈도우를 산 경험은 기억에 없습니다. 이미지, 플래시, 동영상 콘텐츠, 오피스 등도 회사에서는 회사를 통해서 구매한 것을 쓰지만, 집에서는 일단 인터넷이나 p2p로 검색해봅니다. 그리고 열심히 keygen을 찾습니다.

앱스토어,
104,000원으로 개발자 권한을 얻었습니다. 팀에서 몇 개 만들어서 올렸습니다. 1년동안 100만원도 못 벌었습니다. 퀄리티 때문이겠죠. admob을 통해서 매달 10만원 정도만 들어오고 있습니다. 물론 인건비도 안나오는 것이지만, 희망은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2007년10월부터 아이팟터치로 앱스토어와 인연을 맺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3년동안 구매한 앱은 1만원어치도 안 됩니다. 하지만 제가 조금씩 변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포토샵을 쓰지 않습니다. 편한 것은 잘 알고 있습니다. layer, mask 제법 다룹니다. 합성도 조금 합니다. 하지만 요즘은 조금 불편한 GIMP나 Paint.net을 씁니다. 그리고 어제 iLife11을 구매했습니다. 12만원정도 들었습니다. 키노트에서 본 iMovie때문이죠. 

앱스토어의 제품을 사지는 않지만 다른 소프트웨어를 구매하기 시작했습니다. 돈이 많아서 돈지X(라고 쓰고 랄이라고 읽습니다.)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애플 제품은 돈지X이라고 말하고 다닙니다. 물론 100% 모든 프로그램의 가격을 지불하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사려고 노력합니다. 현재는 5~10% 정도 구매하는 것 같습니다. 후불제도 있습니다. ^^;

디지털 콘텐츠는 복사가 쉬운데, 그래서 창작의욕을 꺽는 게 세상입니다. 그 유명한 국산 게임 "창세기전의 판매량 x 3(?) = 홈페이지 업데이트 다운로드 수"공식에 의하면 1개 팔리면 2개가 복제이기 때문이죠. 

앱스토어가 맥 데스크톱을 지원하려고 준비한다고 합니다. 윈도우나 리눅스용 OS에도 유사한 마켓이 생기겠죠.

그렇다면 개인용 판매로 먹고사는 프로그래머들의 수가 약간은 늘어날 것이라 생각됩니다. 무료로 앱을 만들어서 많이 사용하게하고 광고수입을 통해서 생계를 이어가는 분들도 조금 많아지겠죠.
그러다 그게 잘 안 되면 회사 들어가서 용병 생활을 하게 되겠죠.(http://www.okjsp.pe.kr/seq/145976)


앱스토어, 개발자인 저에게는 성냥팔이 소녀에게 마지막 성냥과 같이 느껴집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양유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28 00:02 신고

    SW 구매에 관하여~ 정품을 사면 이상한 취급을 받는 우리니라~
    랩탑에 따라온 윈도우즈를 제외하고 제가 산 정품은 울트라 에디트네요.
    남들은 의아해 할지 모르지만 제가 십오년째 사랑해 오는 툴이라 덜컥 사버렸죠..ㅎㅎ
    제가 자바를 처음 접했을때는 울트라 에디트 뿐이었어서..^^

    가끔 케누님 강좌도 듣고있고 오키에서 오고가는 대화도 많이 보고있습니다.

    참..지금은..케누님이 주신(?) 키보드로 이 글을 쓰고 있네여..(IE9 런칭 행사에서 제 이름이 적힌 쪽지를 뽑아주시는..명함대신 쪽지 넣었었는데..ㅎㅎ)

    그런데 티스토리 로긴을 해야 댓글이 써지네요..저는 이글루스쓰는데~~~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0.10.28 00:05 신고

      저도 ultraedit는 한 카피 산 적이 있습니다.
      좋은 도구죠.
      소프트웨어를 사주고 싶어하는 마음이 생기도록 실력을 키울 필요도 있는 것 같습니다.
      기술보다는 상품성이겠죠.

  2. 끝내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28 08:44 신고

    저 역시 정품사용을 할려고 최대한 노력중입니다.
    개발자에게 앱스토어가 주는 기분은 그걸로 수익이 아니더라도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희망과 그런 문화가 주는 기대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케누님 말씀처럼 기술도 기술이지만 상품성이 팔리는 척도 인 것 같아요.
    하나 사주고 싶은 마음이 드는 제품.
    맥스토어도 기대를 가지고 보고 있습니다.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0.10.28 12:35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야곱의 라디오가 생각이 납니다. 유태 포로 수용소에 갖힌 사람들에게 연합군의 반격이라는 소문을 퍼뜨려 많은 사람들을 안도하게 했죠. 물론 거의 다 가스실로 끌려갔지만...

  3. LemonZ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29 02:32 신고

    기술적인 얘기가 아닌 인간적인 얘기라 많이 와 닿습니다.
    강호의 비급은 이제 없을지라도 수련과 즐거움으로 더 높은 변화가 있기를 바랍니다

  4. mobize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29 23:37 신고

    개발자..... 저도 참 좋아하는 단어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