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엔딩 크레딧에 배우랑 스태프 이름 올라갈 때 그냥 평범하다고 얘기하면 스포일러일까요. 박쥐(thirst) 재미있더군요. 블레이드랑 비슷한 것도 좀 있고, 흡혈귀는 동양이나 서양이나 이쁜 여자 좋아하는 것은 똑같은 듯 합니다.

송강호야 원래 그런 배우고, 김옥빈은 제대로 본 게 처음입니다. 껌 짝짝 씹으며 깻잎머리하고 다니는 역할의 배우인 줄 알았는데, 이쁘긴 합니다.

image from: http://chejudo.tistory.com/71
거짓말은 욕망이 만들어 낸 데코레이션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ps. 황우슬혜 나오는 역할, 호각처녀 좀... 차라리 수녀로 나오지...
별 다섯개 준 게 많아서 네 개 줍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