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JCO에서 커뮤니티 대표들을 모아두고 현재까지 진행된 10주년 자바컨퍼런스(2/28) 준비 보고를 했습니다. 저도 책쓴다는 핑계로 TFT에서는 빠졌는데, 제니퍼소프트의 이원영대표님이 참석한다기에 늦게 도착했습니다. 제일 이슈가 참석인원 컨트롤이더군요. 작년 5,000명 와서 대기하다가 세미나도 듣지 않고 돌아간 사람이 1,000명이라고 들었습니다.

뒷풀이는 11시부터 자정 넘어서까지 이어졌습니다.

한 말씀 하시더군요. "무엇때문에 이런 대규모의 행사를 준비하냐고. 정말 대단한 희생이라고" 그리고는 잠잠히 카드로 계산하셨습니다.

국내 자바 생태계가 JCO 없이도 잘 굴러가겠지요. 하지만 phpschool처럼 존재감있는 커뮤니티가 있을까요. phpschool을 창립한 정진호님이야 7년만에 회사로 넘겨준 뒤 야후코리아에서 열심히 일하시고 계시고, taeyo.net의 김태영 이사님은 나름 잘 사이트를 운영하시지만 php컨퍼런스나 asp컨퍼런스는 쉽게 오랜동안 지속되지 않고, 그냥 온라인에서 꿍짝꿍짝하고 있습니다. 자바 개발자로 일년에 한 번 파티를 여는데 관심을 갖는 것이 뭔가 다른 쏠쏠한 재미가 아닌가 싶습니다.

고생하는 운영진에게 박수쳐드립니다. (떠나라는 얘기는 아닙니다)

경제가 어렵긴 어렵더군요. 후원이 반으로 뚝 떨어져 나갔네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16w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2.03 00:45 신고

    그렇군요. 개인후원을 받으면 어떨까요? 십시일반이라고 소액기부를 하고 오픈세션 같은것도 많이 열면 참여도도 높아지고 좋지 않을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