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장터한다고 했다가 신청자 저조로 못했습니다.
회비 30%로 낮추고 플렉스 세미나를 했습니다.
괜히 사람 불러놓고서는 좀 긴장이됩니다.
강사는 플렉스계의 스타 저자 옥고수님이 총대를 맸습니다.

요즘 인터넷이 저렴해져서 오프라인에서 저렴하게 굴거나 
온라인에서 저렴하게 글쓰면 삭막한 곳이라


덴장

사람 모이는 곳은 가는게 아닙니다.
자신 없으면 덤비는 게 아닙니다.

솔까말
실력은 순간을 보여주는 엑스레이가 아니고...
끝까지 남아서 인정사정 봐주지 않고 살아남는거라 생각됩니다.

저렴하게 굴지 말아야 되는데...
쩌비...

괜히 내가 싸 보입니다.
자기 싸 보여? 췟!




ps. 저는 광석이 형이 음악을 즐길 줄 알아서 존경스럽습니다.
서른 즈음에... 집 떠나와...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써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1.19 11:59

    kenu님이 저렴하시면 저 같은 부류는 폐품입니다... T.T

    하여간, 살아 남아야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