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2008년 개인사를 돌아보면 말만 많았습니다. 이뤄낸 것은 없었구요.
2009년 1월 첫날도 지나갑니다. 상민 덕분에 가족 모두 캐리비안 베이에서 즐거운 첫날을 보낼 수 있었는데, 아직 마치지 못한 많은 일들이 남아 있습니다.

문득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여기고 살아가야겠다는 욕심이 생깁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룟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1.04 22:19

    2009년도 금방가버릴것같은 걱정이 앞섭니다. 정신 바짝차릴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