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간만에 책을 하나 다 읽었습니다. 작년 Working Effectively With Legacy Code 원서의 마법에 걸려서 지난 일 년간 처음 잡아서 끝까지 시원하게 읽은 책이 없는 듯 합니다.
채수원님이 진행하는 작은 모임에 10월 18일 작게 발표에 대한 답례로 받은 책입니다. "엔터프라이즈급 애자일 방법론(Scaling Software Agility)"

1부와 2부는 소프트웨어 공학에 대해서 깔끔하게 군더더기 없이 정리가 되었습니다. 그간 읽었던 소프트웨어 공학 관련 내용들에 대해서 잘 정리할 수 있었습니다. 책에서 인상적인 부분은 3부였습니다. BMC라는 글로벌 회사와 같은 광역 조직에 애자일을 접목시킨 경험을 잘 정리해 놓았습니다.

가장 마음에 남는 것은 개발 조직 외의 다른 영업 조직, 마케팅 조직과의 릴리스 이슈에 대한 접근법입니다. 그리고 저는 한참 남은 지위인 의사결정권 계층인 경영회의의 애자일 적용 방식에 대한 가이드입니다.

개발팀은 회사에서 손발과 같은 위치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 회사의 서비스 전략은 개발팀 외적인 팀에서 만들어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합니다. 때문에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한다고 개발팀에서 일어나는 많은 이슈들이 다른 연관부서의 전략적 헛점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가장 빈번하게 예를 드는 것이 전산화로 업무 혁신을 이루겠다고 하면서 프로젝트를 열었지만 조직 내의 업무 프로세스를 정의하지 않고 멍 때리는 경우가 될 것입니다. 이런 경우 프로젝트는 네버엔딩스토리가 됩니다. 월급 밀리지 않는다고 평생 짤리지 않는다고 좋아할 일은 아닙니다.

개발자도 봐야하지만 소프트웨어 프로젝트 연관된 사람들은 다 읽었으면 좋겠습니다. 특히나 CEO, CIO, CTO, CFO 이런 분들이랑 전략기획, 사업부 같은 전략적으로 고민을 많이 하는 팀들에게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손발이 아무리 이뻐봐야 머리가 비면 소용없습니다. 회사의 비즈니스는 조직 전체의 유기적이고 경량으로 빠르게 전달되는 의사결정의 속도에 달려있습니다. 지금 필요한 것은 뭐일까요. 커뮤니케이션 스피드입니다.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1.25 15:20 신고

    네이버 블로그에서 알게된 블로그 지인께서 번역하신 책이네요..
    미국에서 박사과정 밟고 계시던데..
    저한테는 내용이 많이 어렵지 않을까하는 고민이..^^;;

  2. [짱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1.25 17:33 신고

    저도 이 책의 번역자 중에 한분을 알고 있어서.... 참 재미있게 읽어보았습니다. ^^

  3. evilimp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1.25 20:54

    앗...저도-_- 역자분을 아는데....
    용식님이 아시는 분과 동일한 분을....;;;;;;

  4. blis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1.26 00:31

    스피드레이서 짤방은 뭔가요? 머리크기가 왜케 차이가 나는거지? -0-;;

    여튼 이곳저곳에서 이 책 너무 좋다고 다들 얘기해주셔서
    요즘처럼 지치고 황량하며 상처받은 영혼에 크나큰 위로가 됩니다요. ㅎㅎ
    고생한 보람도 느껴져서 나름 뿌듯하구요.

    땡큐. 케누님.
    그나저나 프로필 사진 쩜 바꾸세요. ^^

    오늘 알려주신 쿨아이리스는 짱이었슴다.. --b
    건스옵빠들을 한눈에~ 아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