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dwclm/20081021/ 
창준아저씨의 멋진 글이 하나 있네요. 제목이 칼입니다. "파랑새 신드롬(증후군)"
애자일의 기본 정신이 "현재 자신이 있는 곳에서 여러 가지 이슈들 중에 '가장 적은 노력으로' 개선할 수 있는 뭔가가 있다면 바로 시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조직(시스템)이란 구성원의 색깔에 따라 맘에 안드는 구석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건 사장이나 말단 사원이나 다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그 조직 내에서 불평만 하고 있을 수 없습니다. 요즘은 시대도 달라져서 상명하복의 구조 보다는 옆으로 열린 패럴렐한 조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직장을 그만 둔다는 것은 자신은 괜찮아도 주변의 사람들에게는 스트레스의 하나입니다. 그리고 요즘같이 헬경기에는 더욱 그리 하죠.

뭐 그래도 운명처럼 다가오는 뭔가에 대한 동경은 파랑새처럼 이쁘기만 합니다. 그래도 그 파랑새가 죽지않고 자신에게 따스한 온기를 전해주게 하려면 회사의 문화를 바꾸기 위해서 바쁘게 그리고 현명하게 쇼를 해야 할 것입니다.

왜?

쇼는 감동을 전제로 합니다. 감동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그 마음으로부터 행동이 유발되기 때문이죠. 팀을 바꾸려면 쇼를 해야합니다. 다른 말로 책임질 수 있는 거짓말(빅뱅)

image from: http://animals.nationalgeographic.com/animals/birds/bluebird.html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g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27 11:57

    이곳 블로그중에 제게 가장 맘에 와닿게 하는 말씀입니다. 창준님의 글도 그렇고...
    이글에 저도 일단 감동부터 먹고, 이제부터 쇼를 준비해야 겠습니다. 해가 지날수록 조직원들이 늘어나네요.

  2. lovede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27 15:54 신고

    ^^ 좋은 말씀입니다..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27 18:07

    비밀댓글입니다

  4. gildong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1.04 12:45

    반응이 "멋진 쇼였어"가 되야되는데 "쇼하고 있네"가 나오면...ㅋㅋㅋ 그래도 쇼는 계속되야한다~ 쭈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