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딱히 없습니다.
우상이 될만한, 아니 1cm라도 존경해달라고 후배 개발자에게 얘기하기에는 스스로 부끄럽기 때문이죠.

프로의 세계는 약육강식이라는 것과 세상은 비정 80%에 초코파이 20%이라는 것.

선배로서 할 수 있는 것 하나는 "버티기"입니다.

그게 속이는 것처럼 보여도 "버티는 선배"는 괴로움을 감수하는 것이니까요.

후배란 말 속에는 나는 숲 속 길을 따라 걷는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선배는 숲 속 길을 만들어내는 사람이지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