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ard's Tale Tail 방랑시인의 이야기

제가 어릴 적, 그러니까 중학교 때 좋아했던 하지만 클리어 하지 못했던 게임입니다. 물론 정품 샀죠. 삼만 오천원으로 기억이 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ge from:
http://images.google.co.kr/images?um=1&hl=ko&newwindow=1&client=firefox-a&rls=org.mozilla%3Ako%3Aofficial&q=the+bard's+tale+apple

사실 모험을 떠난다는 것은 쉽지않은 일입니다.
목숨을 거는 일이니까요. ^^; '까짓거'라고 얘기하면 마지막장 같지만 사실 그렇지는 않죠. 새로운 장을 여는 드래머틱 반전을 ... 쩌비.

사실 바즈(bard's)는 방랑시인의 이야기라는 뜻입니다.

사람들을 사로잡는 기술. 뭐 다양합니다. 현업, 갑 꼼짝 못하게 만들기. 뭐 이런.거죠. 이렇게 꺼뻑가게 만드는 기술은 정신차리고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다른 말로 하면 사연, 풀어쓰면 스토리.

이노 디자인의 이명세 감독님이 잘 하시는 겁니다.
팔 물건은 들이 댄다고 팔리면 우울한 겁니다.
물건을 파는 것은 돈을 벌기 위함이 아니라 사람의 마음을 사는 것이기 때문이죠. - 상도

그냥 그런 때가 있습니다. 하프 퉁기면서 스토리 텔러가 되는 것있죠.

"근데 말이지, 오 년 전 얘긴데..."

  1. 해피씨커 2008.07.16 02:25

    전 가난한 학생이라 복사를 해서 즐겼던 기억이..

  2. tuning-java 2008.07.16 11:31 신고

    저도 저때는 겜 많이 샀었는데..
    어제 잘 들어가셨어요?
    전 아직도 머리가 아프다는...

    • kenu허광남 2008.07.17 08:59 신고

      2차도 소주를 먹은 게 무리였나 봐.
      난 어제도 술이었다네. ^^;

  3. jericho 2008.07.17 00:16

    크하.. 바즈테일 저 커버 너무 반갑네요 ^^
    저도 kenu님처럼 모두 클리어하지 못했지만..
    오히려 Might & Magic II를 더 열심히 했던
    그 중학교 시절이 아렴풋이 떠오르네요..

    • kenu허광남 2008.07.17 09:00 신고

      울티마 시리즈도 빼놓을 수는 없겠죠.
      옛날을 추억하는 사람들에게 인터넷은 좋은 보물창고 같습니다.

  4. iolo 2008.07.17 12:24 신고

    제 이야기 인건가요? 흠흠... 전 울티마의 그 바드랍니다=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