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샌프란시스코 공항입니다. 세 번 째 참가한 자바원 컨퍼런스, 참 많은 것을 경험하고 갑니다. 후훗, 재밌게도 한국 돌아간다고 하니까 영어가 잘 안됩니다.
JCO를 통해서 항공편을 후원받았고, 썬마이크로시스템즈에서 자바원 컨퍼런스 패스를 후원받았습니다. 둘만 해도 감지덕지인데, GS이숍에서 함께 가신 저희 김차장님 덕분에 호텔비용도 절반 이하로 줄였습니다.

...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5/2 17시부터 5/12 18시까지 여정이 모두 끝났습니다. 강남터미널로 향하는 리무진을 타고 이 글을 씁니다. 비가 내리고 있군요.
돌아오는 비행기 안은 조금 힘들었습니다.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사실에 압박감도 있고, 정말 내가 새로운 기회를 잡을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도 들고, 앞으로 정리할 것들이 아득하기도 합니다. 아, 또 있죠. 어렵게 구한 아이폰용 프로그램을 어떻게 개발할 것인가 하는 것도 있네요. 카메라로 이리저리 찍는 게 맘에 듭니다. 뷰티폰보다 카메라 기능은 많이 떨어지지만 그게 그리 아쉽지는 않네요. 찍은 사진 전송이나 활용면에서는 비교할 수 없이 가볍고 빠르니까요.

돌아오는 길, 선물에 대한 압박은 많았는데, 장인어른 드릴 헤네시 한병으로 큰 건은 넘겼습니다. 남은 $12 환전할 때 바닥에 쿵 떨어졌는데, 이상이 없기는 바랄 뿐입니다. ㅡㅡ;

블로그는 타이밍이라고 했습니다. 미처 올리지 못한 많은 사진들과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회사에서 동료들에게 나눠줄 자바원 기념품들과 okjsp세미나를 통해서 나눠줄 몇 권의 저널들.

많은 JCO 관련된 분들의 한결같은 강의평은, 실망했다가 제법 됩니다. 강의 내용이 너무 평이하다는 것이고, 저 정도면 나도 강의할 수 있겠다고 합니다. 단, 영어가 ㄷㄷㄷ 인게 한스러운 것뿐이죠.

메일링 리스트를 열심히 참여해야겠습니다. 외국인들과의 교류가 일상화되어야 영어가 늘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모의토익 700점이면 기본기는 되어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내일 출근인데, 이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야죠.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eany4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5.13 11:57

    Welcome Back.. ^^..
    아이폰 사셨군요~

  2. 산골 김저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5.14 22:40 신고

    이미 그렇게 하고 계시지만..
    케누님의 소중한 경험..많이 전파해주세요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