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인력이 줄어든다:
2008년 현재
왠만한 자바 개발자는 모두 8~10년차 이상이고, 이 사람들 쓰자니 단가가 너무 높고, 그렇다고 이 사람이 프로젝트 성공시킨다는 보장도 없고.

학원 갓나와서 경력쌓고 싶어하는 인력은 많은데 나도 자바를 모르니 가르치면서 일 시킬 수도 없고,

어디 3~5년차 되면서 프로젝트 안정적으로 성공시킬만한 인력 없을까나

지난 2월 16일 JCO의 자바 개발자 컨퍼런스에 4,000 명정도의 국내 자바개발자들이 모였습니다. 점점 희귀해져 간다는 전산관련 학생들도 있었고, 전국에서 모여든 자바 프로그래밍과 관련있는 사람들이었습니다. 너무 많이 와서 짜증내면서 돌아간 분만 대략 1,000 명 가까이 되지 않나 개인적으로 생각해 봅니다.

이렇듯 아직도 개발자들이 멀쩡히 살아있는데, 왜 없다고 할까요.

이제 고급인력이 되어가는 2000년 전후의 학원출신 개발자들에 대한 대우가 부담스러운 것이 하나.
아웃소싱에서 인하우스 개발로 트렌드가 바뀌고 있기에 떠돌이 용병 개발자보다는 자체 전산인력으로 자리를 잡는 추세가 하나.
네이버, 다음 같은 포털의 자바 플랫폼을 개발표준으로 정하고, 2006년 대비 2~4배 가까이 자바개발자들을 흡수한 것이 하나.
티맥스가 솔루션 사업 외에도 SI 사업도 손을 뻗쳐서 블랙홀처럼 JEE관련 인력을 빨아들인 이유가 하나.
죽었다 깨어나도 공돌이가 잘 되어봐야 장영실이지 라는 명분주의의 한국 문화로 대학생들이 프로그래밍을 기피하는 현상이 하나.
MS는 대학교에 무지막지하게 투자를 하나, SunMicrosystems, BEA, 티맥스, IBM 등 자바관련 기업들의 대학생 교육 투자비를 모두 합쳐도 MS 못따라가는 현실에 교수들은 친MS적 커리큘럼을 짤 수 밖에 없는 현실이 하나.

무진장 이유가 많겠죠.

솔직히, 프로그래밍 직업, 어렵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29 10:07

    개발자가 줄어들면 가치가 더 오르지 않을까 하는 이야기를 농담삼아 한적이 있었는데..

    구인하시려는 분에게는 심각하겠어요. 저희도 작년에 사람 구하느라고 엄청힘들어서 결국에는 초보를 뽑았는데..

  2. Santiag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29 10:38 신고

    정말이지 어렵지 말입니다.

  3. 새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29 11:02

    저처럼 외국으로 건너간 개발자들도 꽤 있죠. 대다수가 다시 한국으로 돌아간다고는 하지만 제가 아는 능력있는 개발자 분들은 대부분 잘 적응하고 정착해서 살더군요.

  4. 아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29 11:25

    매우 공감이 갑니다. 저도 학교에서 MS관련 개발 수업은 엄청나게 많으면서도
    왜 JAVA는 1학년때 잠깐 객체 지향을 배우기 위한 수단으로 잠깐 배우고 JSP같은것도 배우기가 왜이렇게 힘든것인지 놀란적이 있습니다.
    JAVA로 커리큘럼을 짜본다면 나름 실무 지향적인 커리큘럼이 많이 나올 수 있을꺼라 생각하는데요.
    아마도 새로운것을 배우기 꺼려하는 교수님들의 탓도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5. dazz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29 14:23

    앗.. 다찌도 6년차인데...
    흐음... '프로젝트를 성공시킬 수 있는 능력'은 어떻게 측정해야 할까나요? ㅠㅡ
    실상 1년 이상되는 프로젝트는 아직 PL로 참가하기도 힘든 경력인데 말이죠.
    6개월 이하라면 가능하지만서도. ^^;;;;
    그런데.. 일을 맞기는 입장에서는 3~5년차를 쉽게 신임하지 못하는게 현실이라는거죠. 그죠그죠?
    회사에 적을두지 않는한은 신임을 얻기가 쉽지 않은 일이고...
    회사에 적을두고 있자니.. 급여가 형편없고...
    정말로 답을 알수가 없는 화두이네요..

  6. lovede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3.01 00:02 신고

    미투백번 날려도 되요?

  7. x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3.05 15:10

    파란상자의 내용이 좀 이상하군요..
    8~10년차도 성공가능성이 높지 않은데, 3~5년차중에 보장가능한 인력이라..
    세상물정 모르는 초특급 인력이...
    욕심이 과하시군요..

    프로젝트의 성공여부는 개발자의 능력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직속상사의 자질에 달려있을것 같은데요..
    개인적인 경험에 따르면 이렇네요..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3.05 16:29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구인 업체 사장의 생각을 가상으로 적어본 것입니다.
      예전 개그 프로의 "이랬을 것입니다"류죠.

      경험의 전달과 프로젝트 구성원의 소통이 가장 중요한 요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