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제9회 한국자바개발자 컨퍼런스(Enjoy Java! Change the World!)

http://media.daum.net
에서 jco로 검색하니까 조용하군요.
글을 올린 시간과 비슷하게 네이버쪽에 기사가 올라온 듯 하네요.
http://news.naver.com/search/search.naver?rcsection=&query=jco
전자신문과 함께 준비했는데, 아직 기사가 안나간 것 같습니다. 아마도 행사후 기사로 나갈 듯 하네요.
내일은 제 세션 발표 후 마소 편집장님과 만나기로 했는데, 무슨 말씀을 하실지 걱정 반 기대 반입니다.

40분의 시간 가운데, 신기술이나 어려운 내용은 없습니다. 프리젠테이션 자료도 아주 평범합니다. 이미지라도 추가할까 하다가 음성만 들어도 손색없는 강의를 해보자라는 욕심이 생겼습니다. 요즘 IT Conversations 의 강연 MP3를 podcast를 통해서 듣고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사무실도 없는 JCO가 9년째 벌이는 일입니다. 자원봉사정신으로 커뮤니티를 운영한 사람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여서 수천명의 자바 개발자가 모이는 일을 벌입니다. 돈이 어디서 나겠습니까. 후원사죠. 작년의 1시간씩 4트랙 4개의 세션에서 이번엔 40분씩 5개트랙 6개 세션으로 두 배 조금 안 되게 늘였습니다. 이 가운데 절반이 후원사에서 강의를 하게 됩니다. 제품 광고가 안 들어갈 수는 없지만, 남에게 추천할 만한 제품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이클립스 같이요. ^^;

준비한 몇 달 동안 회사와 가정에 소홀해진 운영위원들 고생많았습니다. 아무도 이기적인 의도로 이 행사를 준비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개발자에게 돈아끼지 않는 MS와는 달리 자바 커뮤니티 자체에서 시작한 행사라 의미가 있습니다.

이런 것은 차치하고라도 1년에 한 번 자바 개발자들이 전국방방곡곡에서 모여 의기투합할 공간이 생긴 것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념품들 잘 챙기시고, 이직 때문에 보고 싶어도 못봤던 옛동료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자리입니다.

수업시간이 아닙니다. 말 그대로 트렌드를 전달하는 시간입니다. 물론 트렌드야 TSS나 JavaBlogs.com을 가면 빨리 알 수 있지만, 강의를 맡은 분들은 그 기술의 체험담을 얘기할 것입니다.

내일 기대됩니다. 걱정도 많이 됩니다. 그렇게 구하기 힘들다는 자바 프로그래머들의 행사에 아무 미디어도 관심을 쏟아주지 않는 현실이 참 거시기 합니다.

내일 뵙죠. ^^ 웃는 얼굴로...
n모사는 또 이쁜 부쓰걸 보내주실 걸로 기대합니다.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15 11:15

    '자바'로 검색하면 나오네요. - 전자신문
    오전 분위기로 보아서는 안좋은 상황인데..
    1-2개 세션정도 들을 수 있을것 같네요..ㅠㅠ

    •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2.15 11:31 신고

      "한국썬, 오픈소스의 선두업체로서 다양한 지원활동 펼쳐"
      한국썬이라도 보도자료를 올려서 다행이지만 기사에도 본 행사를 위해 열심히 뛰는 JCO 는 오픈소스 커뮤니티로 위장되어 있어서 쫌 그래요. ^^;

      현실이죠.

  2. 바이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15 11:41

    안녕하세요. 저두 어제 등록했어요 ^. ^;
    준비하느라 고생많으셨습니다~ 감사히 잘 듣겠습니다.
    세션이 많아져서 너무 좋네요.

  3. bbusis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15 17:23 신고

    저는 내일 태터캠프에 갑니다.
    남편은 포스팅에 소개하신 컨퍼런스에 참석하구요.

    저희 남편을 소개하자면, 세상에서 가장 착하고, 멋있는 개발자입니다. ^0^;;
    혹시, 컨퍼런스에 만나뵈신다면 잘 해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돌이 날아오기전에....후다다다닥..... ~~~ ^-^; )

    •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2.15 18:26 신고

      16일 좋은 행사가 또 있어서 맘이 아픕니다.
      ㅎㅎ 잘 다녀오세요.
      돌 대신 남편분에게 명함드릴께요.
      알 수 있으려나 모르겠습니다. ^^

  4. 도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15 17:40

    ID만 봐도 알 수 있지만 자바에 관한 관심이 무척 많으신 것 같습니다. 저도 꽤 오래 전에 자바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나이가 든 뒤로는 프로그래밍에 대한 관심 자체가 많이 떨어졌습니다. 프로그래밍도 21세기 마지막 남은 막일이라 체력이 없으면 힘들더군요.

    •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2.15 18:28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자꾸 자바만 하게 되네요.
      사람을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면 좋겠습니다.
      사람 취급 받지 못하는 막일 프로그램은 없어졌으면 하는 게 제 바램입니다.
      체력이라는 것은 자기 관리의 측면에서 봐야하겠죠.
      봄되면 다시 운동도 해야죠.
      행복하세요. ^^

  5. 산골 김저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15 23:34 신고

    kenu님 안녕하세요.
    내일 kenu님 강의를 들으려고 했는데 바로 옆 트랙의 오픈소스를 이용한
    비즈니스 어플리케이션 개발하기 강의도 솔깃하여 지금 고민입니다. ^ ^;
    그래도 같이 가는 친구중에 한명은 kenu님 강의 꼭 들을것 같습니다.
    내일 JCO 많이 기대됩니다. 내일 발표하시니 지금은 편안하게 푹 주무시길 바랍니다. ^ ^

    •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2.15 23:37

      비밀댓글입니다

    •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2.16 00:18 신고

      제 강의는 나중에 술 한잔하면서 들려드릴께요.
      마침 요즘 나오는 책들은 제가 전달하려는 메시지와 많이 동일하기 때문에 책을 추천해드릴 수도 있어요.
      아마 mp3로 녹음해서 들려드릴 수도 있으니, 옆 오픈소스를 이용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강의도 추천드립니다. ㅎㅎ
      사실 강의 주제 선정과 강사 섭외에 어느정도 저도 참여했구요. ^^ 아까도 코엑스 들려서 준비하는 것 좀 보고 왔습니다. ㅎㅎ
      재밌게 들으세요.

    •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2.16 00:19 신고

      아마 따로 메일이 오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그 전에 잘 봐둬야죠. 좋은 내용들 많으니까요.

  6. 바이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15 23:37

    댓글로 남겨주셨는데, 글까지 남겨주시다니 너무 친절하세요. ^_^
    컨퍼런스 참석하게되면 꼭 뵈러 갈께요.
    (shopgallery도 관심있게 보고있습니다~~)

  7. 민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16 09:39

    완전 아자씨
    이쁜 부스걸 명함 받아 올 수 있도록!!

  8. 산골 김저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16 21:36 신고

    kenu님 오늘 kenu님 강의 들었습니다.
    처음 뵙는데 잘생기시고 유머감각도 뛰어나신 모습이었습니다.
    강의 내용도 귀에 쏙쏙 들어왔습니다.
    다만 JCO행사 진행은 다소 불편한점도 있었습니다. ^ ^;
    그래도 kenu님 강의는 유익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일요일날 푹 쉬시길 바랍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