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008 Future Camp 후기

2008. 2. 1. 18:14

섬유센터 17층에서 열린 2008년의 웹2.0 관련 산업계의 전망을 들어보는 자리였습니다.
블로그나 업계 비즈니스 전문가 15명이 펼치는 화려한 PT와 말빨은 충분히 설득력이 있었습니다.
중구난방의 주제를 어느정도 무리지어서 3그룹으로 나누었는데, 첫타임에 발표한 그룹이 제일 집중도가 높은 듯 했습니다.

2008년 모바일 산업의 격동기가 될 것 같습니다. 고객들 눈은 높아질 것이고, 별 잡스런 애플리케이션들이 우후죽순 나올 것인데, 안드로이드는 휴먼에 가까운 로봇처럼 사람들의 일상을 파고 들어오려고 하겠지요.

자꾸 보니까 정이 들 것 같은 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 저만 이런 생각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이런 발표자리에 뉴페이스가 설 자리가 쉽지 않다는 이상한 생각도 듭니다.

재밌자고 하는 행사이고, 생각을 공유하고 가자는 취지는 깊이 동감합니다.

약간 찌질하게 후기가 가는 듯한 이유는 USB 1G가 메모리도 당첨되지 못한 것 때문입니다. java로 하면 뽑혔을텐데요. 야후 코리아에서 협찬한 1등 타거스 노트북은 바라지도 않았습니다. 췟.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오늘 발표하신 분들이나 참가하신 분들 그리고 자원봉사하신 분들 좋은 주말 보내세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송치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02 01:29

    kenu 님도 오늘 퓨처 캠프에 참석하셨군요~
    1부에는 참석하지 못했는데 약간 아쉽네요.

    그리고... 저도 java 이벤트 당첨 프로그램 원츄입니다. ㅡ.ㅠ

  2. k16w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02 13:07 신고

    저도 다녀왔는데 참 좋은 시간이더군요. 새로운 사람이 끼지 못하는 분위기라는 의견에는 동감합니다.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2.05 06:33 신고

      Channy님 블로그에 말씀하신대로 대화의 시간이라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블로그라는 공간을 통해서 자신의 얘기도 할 수 있는 것이겠죠.
      댓글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3. 한재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2.08 18:42

    다시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다음에 Barcamp가 개최되면 다양하고 새로운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겁니다. 저도 자꾸 봐서 함께 정들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