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독설

낙서장 2008. 1. 17. 02:06
중매 했으면 빠져라.

결혼생활까지 껴들어서 감놔라 배놔라 오늘은 부부관계해라 그리고 문서 남겨라. 애는 언제 나올 것 같냐. 좋은 산부인과 소개해줄까. 요즘 트렌드는 이러하니까 이런 것은 갖춰야 된다. 조금 답답하더라도 참아라. 결혼생활이란 게 이런 거다. 내가 다 잘되자고 이러는 거지. 나도 그냥 쿨하게 물러나고 싶다. 하지만 도의라는게 있잖냐. 내 사정을 봐서 좀 이렇게 하자.  다음 번엔 더 좋게 될거야. 몇 년 지나고 봐라 내 맘 그때 가면 알거다.

...

갑은 답답하고... 왜 더디니까. 의뢰했더니 어디서 온달 같은 색휘들만 골라서 오냐.
...

병은 모... 시키는 대로 해야지... 내가 가진 게 조금만 더 있더라도 이런 더러븐 꼴은... 에혀~
이건 뭐 병진도 아니고...



SI발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