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연변,길림 출신의 조선족 사람들이 많습니다.
인건비가 싸기 때문이죠.
이 분들 요즘 카르텔 형성해서 가격 올리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연변 과기대가 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L모기업의 지원을 받아서 프로그래밍 교육과정을 밟는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nhn의 검색 결과페이지 만드는 팀이 한국의 3배 규모로 중국에서 팀이 짜져있다고 합니다. 물론 한국어 할 줄 아는 사람들이죠. 네이놈의 검색결과 페이지 팀이 중국으로 옮겨갈 줄 2년 전에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생각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자기 몸값을 꾸준히 올려갈 것입니다.


임페리얼 3잔 스트레이트로 마시니 생각이 약간 풀렸습니다.

프로그래밍으로 오르가즘 느껴보신 적 있나요.
아니면 해발 1000미터 이상의 고지에서 산을 본 정도의 감정이 쏟아지는 프로그램을 만나보았거나 그런 프로그램을 만들어 본 적이 있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능형 톱니바퀴 아시나요? 모던타임즈에서 약간 업그레이드 된 것입니다.
그래도 그냥 부속일 뿐이죠.
밥그릇 싸움 중요합니다. 생계가 달린 일이니까요.
프로젝트라는 시스템 부속으로 존재하는 가치를 즐기십니까?

먹고 살기 위해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을 선택했나요?
죽지못해 사는 것 아닌가요?
네 글자로 말할 수 있죠. 로또인생


저항의 기본은 존재의식에서 비롯됩니다.
내가 사는 이유는 무엇때문이다를 명확히 알면 싫다 좋다의 판단 기준이 서게 됩니다.
그게 없다면 시스템(조직)에 비굴하게 되죠.

역사를 알면 미래가 어렴풋이 보입니다. 무엇이 가치있는지 저절로 알게 됩니다.
컴퓨터라는 인프라의 역사가 무엇인지. 누가 컴퓨터를 만들어서 나로 밥 벌어 먹게 판을 만들어 놨는지. 소프트웨어는 왜 태어났는지. 누가 어떻게 만들었는지. 2007년 말 내가 왜 프로그램을 짜고 있는지 생각해봅니다.

우리나라만 봐도 합리적으로 돌아가는 세상이 아닙니다. 잇권때문에 먹고사는 것 때문에 지조를 쥐좆처럼 아는 대다수의 대한민국입니다.

왜 사냐건 웃는데, 왜 웃나요? 웃긴가요? 아는거 물어봐서 웃는 것인가요? 부담스런 미소인가요. 썩소라도 날리실 건가요?
이제 유치함(childish)을 벗어날 때도 되지 않았나요.

ps.존재의 책임을 지면서 산다는 것이 이리 힘든건가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x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18 09:07

    글 내용이 너무 어렵습니다.
    좀 풀어서 써주세요 ㅡㅜ;;;
    (술한잔 하시면 이렇게 어려운 말을 하시는군요.. ^^;; )

  2. 쌀맛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18 09:53

    몇일전 면접에서 한방 먹고 도서관에서 공부 하고 있어요. 낼 모래면 애가 둘인 제가 이렇고 있는게 무책임해 보이겠지만 저도 그런 생각을 계속 하고 있네요.

    저항의 기본은 존재의식에서 비롯됩니다.
    내가 사는 이유는 무엇때문이다를 명확히 알면 싫다 좋다의 판단 기준이 서게 됩니다.
    그게 없다면 시스템(조직)에 비굴하게 되죠.

    이부분에서 결정타를 날렸으니 그것도 경영진 한테.. 비굴의 기준이 무언지 모르겠지만 이번 기회에 하나 느낀점은 힘없는 정의는 악이다. 내 실력없음에 우울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자꾸 잘된거야라고 되네이지만 이번은 좀 충격이 크네요.

    항상 앞서 나가는 모습이 좋아 보여요.

    잘 되실거에요. 반드시 잘되셔서 좀더 합리적인 방향이 되었음 좋겠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18 23:38

    프로그램쪽도 "오르가즘"만 있는게 아니군요..

    이제 곧 "내리가즘"의 시대가 도래 할것 같습니다..

  4. Bana Lan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19 21:25 신고

    잘 읽고 갑니다.

    스스로의 강점이 없이 어떻게 제 인생 개척해 나갈 수 있는지 고민하는 수 밖엔 없겠다 싶네요.

    아직 제가 스스로 사는 이유를 찾아나가는 중이기 때문에 더더욱 고민해야겠고요.

  5. brigh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20 08:57

    okjsp 사이트에서만 접하던 kenu 님의 블로그라 그런지 좋은 블로그인 것 같습니다.
    글 내용도 동감하는 바이구요.
    결국... 중국 사람들 혹은 조선족 사람들보다 뛰어난 어떤 skill 을 선점하는 것 외에는
    별다른 방법이 없지 않을까 합니다.
    3D 로 이름난 이쪽 업계도 차츰 한국인이 적어지리라 생각합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20 13:34

    형 글 잘 읽었습니다.
    가끔은 형이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할 때가 많다는 것을 느낍니다. 아직 이런 부분에 대해서 깊이 있게 이야기하지는 않았지만..

    항상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 좋고요. 저도 존재의식을 찾으려고 무던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내일 꼭 뵐 수 있기를..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7.12.20 13:50 신고

      ^^ 너야 뭐 열심히 국내 개발자 문화에 충격을 주는 1인이잖아.
      내일 봐도 이런 얘기는 잘 못할 것 같다.
      프로그래머는 코드로 말하듯, 자신의 생각은 인생으로 풀어가야지.
      행복기원!

  7. 야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21 11:45

    저는 프로그램과는 관계성이 부족한 전기쟁이입니다.
    전기쟁이들은 흔히 전기를 맛으로 비유합니다.
    감전 됐을때의 느낌을 짜다, 당긴다, 튕긴다, 바삭하다, 퍽퍽하다. 등 맛을 비롯한 여러가지 비유로 설명을 하는데 저에게 직업에 대한 오르가즘이 있다면 손으로 감전이 되어서 110V와 220V를 구분할수 있는 경지가 되었을때라고 해야할까요?
    어쨌든 그때는 너무 기뻐서 계속 감전되다가 오바이트까지 했었죠.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