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김국현님의 컬럼을 읽고 feel받았습니다.

브라보 당신의 열정, 기어헤드 만세http://www.zdnet.co.kr/itbiz/column/anchor/goodhyun/0,39030292,39160144,00.htm 

컬럼에 나오는 선데이 프로그래머 시절을 겪었습니다. 저도 8비트 키드였죠. 컴퓨터 잡지에 실린 잠수함 게임 프로그램 소스를 일일이 손으로 다 따라 치면서 실행시키기 위해서 미친듯이 컴퓨터 앞에 앉아 있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입력이 끝나고 나면 실행하면서 디버깅을 합니다. 디버깅의 원인은 오타였고, 그것을 찾아내는 재미도 기억이 납니다.

오늘 제 머리 속을 헤집고 다닌 문장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감동적인 코드를 만난 적이 언제입니까"

요즘 여기 okjsp.pe.kr 보다는 okjsp.tistory.com 이나 me2day.net/okjsp 에서 더 많은 기록을 남기고 있습니다. 좋은 블로그를 만나면 RSS feed를 등록하고 그들의 열정을 배우고 있습니다.

여기를 다시 이용할 생각이 생겼습니다. 그동안 여기에서 상처받기도 하고 짜증나기도 했지만, 여기를 살아있는 기어헤드들의 놀이터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입니다.

여기 안에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의 많은 곳들과 거래하고 싶습니다.

헐리웃 키드가 좋은 영화를 만들 기회가 많은 것처럼 열정적인 프로그래머들과 인터넷 세상을 논하고 싶습니다. 말하다가 feel받으면 만들어 서비스하죠.


소심 (SM:Small Mind)해 있을 시간이 없습니다. 답변 기다리면서 있을 시간이 없습니다. 답을 찾아 구글로 네이버로 떠납시다. 그리고 기록(blog)을 남겨서 후배들에게 좋은 선배가 됩시다.

화이팅 프로그래머 입니다. 우리는 똑똑합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