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배틀스타 갤랙티카에 나오는 이완용 같은 남자입니다. 인류를 로봇에게 팔아먹은 남자. 그리고 살아남은 함대에서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죠. 옆에 있는 여자 로봇 외에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울 좋은 Doctor

나 때문에 무언가 심하게 말아먹은 경험이 있다면 죽고 싶은 심정일 겁니다. 난 열심히 한 것인데... 하지만 그 일이 숨겨지고, 그 연속선 상에서 살아간다면 그리고 사람들이 나를 그 사건과 별개로 생각하고 나를 인정해준다면...

모든 것이 Konan의 신의 뜻이라고 얘기하지만, 그게 신의 뜻이라는 것을 나에게 말해준 사람은 어떻게 알았을까요.

배틀스타 갈락티카 시즌3까지 가는 동안 저 박사의 운명은 참으로 안습입니다. 쾌락과 인정, 그리고 사람들의 이목 때문에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한다고 하지만 인생의 가치가 무엇일까 생각하게 만드는 사람의 전형입니다. 물론 더 답답한 캐릭터도 많지만요.

누군가 제 인생의 드라마를 보면서 이같은 시각으로 저를 보면 어떨까요.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용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7.13 11:20

    최근에 본 미드네요.
    빨리 어떻게 결말이 날지 보고싶은데
    다음 시즌은 그날이후 배틀스타 페가수스에 대한 내용을 다룰거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