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store'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11.27 안드로이드 앱 올리기
  2. 2008.09.12 iTunes에 계정만들기 (2)
  3. 2008.05.03 I'm in Apple Store (1)

안드로이드 앱 올리기

2013. 11. 27. 10:13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iTunes에 계정만들기

2008. 9. 12. 09:56
AppStore 때문인지 한국 iTunes store가 열리긴 했군요. 최근 iTunes 8 로 업그레이드를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unes 메뉴 좌측에 iTunes store를 클릭해서 iTunes 페이지 하단에 가면 국가를 지정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으로 바꿔 놓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측 상단의 로그인 버튼을 클릭하면 창이 뜹니다. 새로운 계정 만들기 버튼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법과 달리 카드번호를 저장하고 있습니다. 결제하지 않으면 과금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니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12 12:52

    저도 처음에 가입할땐 좀 불안했었습니다.
    요새도 가끔 어플이케이션 다운받을때 항상 무료인지 두번 확인하고 받습니다.
    괜히 지불될까봐 두렵다는게...

I'm in Apple Store

java 2008. 5. 3. 07:18
인도 아기의 울음소리로 계속 깨어있는 상태에서 10시간 비행을 했습니다. 덕분에 헤이든 크리스텐센의 점퍼와 두 늙은 배우의 버킷 리스트 영화를 들으며 귀를 달랬죠. 아쉬운 게 있다면 액정의 도트피치가 너무 컸습니다. 제 뷰티폰 보다 더요. 아이팟 터치나 터치웹폰처럼 매끈한 화면이 그립긴 하더군요. 다른 말로 하면 화질이 쩔었습니다.

날짜 변경선을 지나면서 밤을 지나쳤습니다. 체감하는 밤의 길이는 약 3시간 정도요. 저녁 6시에 비행기가 출발했는데 한 시간 정도 지나서 나눠주는 스테이크 먹고 조금 지나니 창을 모두 내리고 불 다 끄고 자는 분위기로 만들고, 아직 깨우지 않고 있네요.

기내식 얘기를 조금 더 하자면, 옵션이 있었는데, 하나는 스테이크였고, 하나는 비빔밥이었습니다. 제 옆의 김차장님은 비빔밥을 드셨고, 저는 뭐 인생라스트챕터다 생각하고 스테이크를 선택했죠. 미국 가는데 광우병 든 고기 주겠습니까만은 때가 때인지라. 그런데 옆자리 비빔밥 뚜껑을 열어보니 냐하하. 갈은 소고기가 소복히 쌓여있더군요. 그렇죠. 비빔밥에서 소고기도 나름 중요합니다. 여튼 맛있게 먹었습니다.

지금 막 노트북을 열었는데, 그 전까지는 황금어장을 보느라 한 시간 잘 보냈습니다. 은초딩의 김C가 선심쓴 라면 뜨겁다고 두 번 뱉어내고 차지하는 전략에 감단, 하희라 나온 덕에 예전 방송화면 보면서 좋아하고, 제가 즐겨하던 80년대 복고문화는 라디오스타에서 잘 나오더군요.

3시간 뒤면 미국에 내릴 것이고, 10일간의 재밌는 여행이 되기를 바래봅니다. 여행계획도 자세히 짜지 않았고, 닥치면 한다는 제 인생철학에 바탕을 둔 여행이라 3일간의 여행 시간이 무엇으로 채워질 지는 지나봐야 알겠습니다.

5일간의 컨퍼런스는 정말 많은 얘기들로 채워졌으면 좋겠습니다. 세 번째 가는 것이라 질릴만도 한데, 아직 저에게는 영어를 배울 좋은 기회의 시간이라는 생각도 있고, JCO쪽에서 잡아준 JBOSS를 키워낸 개빈 킹과의 만남도 있고, 매일 저녁 비어타임으로 깔려진 벤더별 커뮤니티별 만남의 시간도 예정되어 있기 때문에 기대가 됩니다.

여행을 도와준 많은 분들에게 고맙다는 표현을 하고 싶네요. 아내, 한국 Sun Microsystems, JCO 그리고 옆에 같이 가고 계신 김차장님. 아 그리고 많은 미투데이 친구들의 격려와 OKJSP 사이트와 블로그에서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

감사합니다. ^^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골 김저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5.03 10:53 신고

    우와 특급 여행 상품하고도 비교 안되는 환상의 여행 입니다. ~ ;
    케누님 잘 다녀오세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