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일주일이 지난 행사에 대한 후기를 씁니다.
Cubrid DB에 대한 프로젝트 진행 때문에 참석한 모임이기도 합니다. nhn에 M&A된 Cubrid의 열린 세미나이고 대략 3,40명의 엔지니어들이 모여서 발표와 Q&A시간을 가졌습니다.

Cubrid가 바라보는 시장은 중소규모의 서비스로 알고 있었는데, 발표에는 무장애 시스템 아키텍처와 HA(High Availability) 내용도 있었습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근무하시는 DBA윤은경님이 월간 마소에 기고한 내용과 비교해 볼 만합니다.

근3주동안 cubrid를 볼 기회가 많았습니다. 바쁘게 움직이고, 많은 활동을 하고 계신데, mysql과 비교해보면 외부 클라이언트가 많이 부족하다고 느껴집니다. phpmyadmin 같은 것이 대표적이죠. 오라클 제품에 익숙한 이유 중에 toad, orange같은 써드파티 애플리케이션도 무시못하는 것처럼 엔진만 탁월해도 부족합니다.

세미나 중 기억나는 것은 select 하면서 조회컬럼의 수를 자동증가시켜주는 함수였습니다. 과연 게시판에 특화된 데이터베이스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 세 번째 모임이 진행됩니다. 생각보다 일이 커져서 서버 교체부터 작업되느라 시일이 많이 소요될 것 같습니다. 스피디하게 진행되지 않으니 오늘 모임은 일정 재구성부터 해야할 것 같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10명 정도의 자바지기(http://www.javajigi.net) 관련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많은 이냐기를 나누었죠. nhn에 주로 많이들 들어가있는데, 반은 만족, 반 조금 안되게는 불만인 듯 했습니다. 자기 뜻을 펼칠 환경이 점점 멀어져 간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이런 말을 했습니다.
거기 나와서 다른 곳에서 자기의 뜻을 펼치려면 회사를 차려야한다고, 현재 있는 곳에서 변화의 중심이 될 수 없다면 자기가 만든 회사 아닌 곳에서 변화의 중심이 되기를 기대한 것 조차 책임질 수 없는 생각이라고 말이죠. 현재 있는 조직에서 꿈을 키우려면 맘에 들지 않더라도 자신의 성에 차지 않더라도 버티는 것이 중요합니다. 모든 갈등의 중심에는 자기가 존재합니다. 순응이냐 거역이냐 아니면 뛰쳐나가느냐는 자기가 결정하는 것이고, 그 결정에 따라 조직은 조금씩 색깔을 달리하게 됩니다.

조직 내에서 오래 버틴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자기가 처음 조직에 들어갔을 때를 기억한다면 나가는 일이 쉽게 느껴지지 않을 것입니다. 현재 제가 몸 담고 있는 회사가 7번째입니다. 물론 지금 4년째 월급을 받고 있지만, 여기서 맘에 들지 않는다고 다른 곳으로 가봤자 마찬가지 상황 속의 저를 보고 실망할 것입니다.

nhn가면 외부 커뮤니티 활동은 접거나 식물인간 상태로 만들어야 합니다. 조직 내부에서 원하든 자기가 스스로 찌그러지든 nhn의 수많은 사람들을 위해서 자신의 최대 역량을 발휘하려고 노력하니 외부 활동은 차선이 될 수 밖에 없는 듯 합니다. 그래서 저는 nhn 싫어합니다. 인터넷 업계의 삼성과 같아서 국가의 대표 산업이라고 할 수 있지만 더 좋은 회사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현재의 nhn은 많이 부족하고 더 많이 성장해야 합니다. 그리고 주식 곡간에서 난 인심을 해피빈 말고도 다른 채널로 많이 풀어야 합니다. 커뮤니티 블랙홀은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대략 이러한 투로 어제 얘기했습니다.

장소를 옮기는데 고승덕 변호사가 차 위에서 고고춤을 추시는 것이 보였습니다. 아마 서초을 구역에서 김덕룡 몰아내고 잘 하실 것 같습니다. 그래서 투표 안 했습니다. 처음으로 안 해봤습니다. 투표를 하지 않으면 자기가 싫어하는 사람이 당선될 것이라고 했는데, 그런 듯 합니다. 고승덕 국회의원님 잘 해주세요. 열심히 말고, "잘" 하셔서 한나라당이 좋은 당이 되도록 힘써주세요.
이상 정치 얘기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logis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10 08:57

    외부 활동 이야기만 꼭 집어서 얘기를 하자면, 이미 nhn안에는 외부활동으로 만나는 개발자 이상으로 개발자들이 많습니다. 그것도 외부활동을 멀어지게 하는 이유 중의 하나가 될것입니다.

    외부활동은 원래 차선이 되는게 맞습니다. 그 활동이 명예나 수익으로 돌아오지 않는 한 차선으로 하는게 더 계산적(?)입니다. 별의미없는 외부활동은 자신에게도 낭비일뿐이죠.

  2. Strongb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10 12:55

    미국의 어떤 사장님이 아래와 같은 말씀을 하신것을 인상깊게 기억하고 있는데, 찾아보니 Thomas Paine의 말이 출처더라구요.

    Lead, follow, or get out of the way.

    일을 주도적으로 하거나 군말 말고 따라오거나 이도저도 못하겠음 나가라.

    이건 사장님의 입장이고 월급받는 입장에선 역으로

    "내가 일을 주도적으로 할 수 있거나 혹은 존경하고 따를 만한 조직/상사가 있던가 둘다 아니라면 다른 회사를 찾아봐야 한다" 고 생각합니다.

    근데 류한석님도 거의 비슷한 인용을 하셨네요..@.@

  3. 김민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11 02:53

    저는 나름대로 생각엔 젊을 때 그냥 여러회사 돌아다니며 경험하는게 한회사 오래다니는것보다 낫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나이들면 어차피 자기회사 창업이냐? 아님 한회사에서 나가서 또 취직하기가 쉽지 않을테니까요.

    nhn도 한번은 들어가며 잠깐이라도 둘러볼만한 가치가 있는 회사죠.

    안들어가보고 이렇다 어떻다 그 회사의 경험하지 않고는 말할수는 없으니까요..

    물론 제가 팔자에 역마살이 껴서 그런것도 있습니다. ㅋㅋ

    • 케누 kenu허광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4.11 20:18 신고

      젊은 시절 다양한 경험 중요합니다.
      하지만 한 직장에서 오래 있는 경험도 무시못할 선택이죠.
      역마살도 자신의 선택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 댓글 감사요.

  4. dazzi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11 09:27

    스트롱베리님의 말씀에 공감이 되네요.

    주도하거나, 따르거나, 떠나거나....

    저두 셋중 하나의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모두 잘못된 판단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갠적으로 가장 못할짖이 생각없이 버티는거죠 ^^;;;;

  5. 미친병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12 20:04 신고

    한 회사 내부에서 여러 경험을 해볼 수 있어도 더 좋지요..

  6. dazzi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14 18:39

    전 지금 그러고 있어요.. ㅠㅡ
    아 이번만 버티자.. 이녀석에 대해선 생각을 말자... 라구요.
    다람쥐 쳇바퀴 돌듯 똑같은 일상이 반복되면서 점점 생각이란 녀석과 멀어지고 있어요.
    마음을 다잡기가 쉽지가 않네요. ^^;;

오댈님 따라서 다녀온 자리입니다.
nhn사업부의 김 과장님과 함께 했는데, 역시 동안의 힘이 쎄긴 쎄더군요.
샤브샤브 맛있게, 음... 점원이 좀 막 넣어서 진정한 샤브샤브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네오다임에서 계산해 주시는 덕에 더 맛있었습니다.

이차로 배터지는 집에서 배터질 뻔했지만 그래도 일찍 끝나는 덕에 무사히 귀환할 수 있었습니다.
이로써 제2회 대한민국 매쉬업 컨퍼런스는 잘 마무리된 듯합니다.
nhn, daum 관계자 분들 그리고 에이전시 네오다임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오댈님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de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3.08 00:06

    켁...전 과장님덕에 더 좋고 맛있는고 많이 먹었는데요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