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의 국민장이 치뤄진 날 저녁, 공교롭게도 행사 날짜가 겹쳤지만 강행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160명 자리였지만 3,40여명 정도가 참여한 조촐한 자리가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전화로 불참의사를 밝히셨다고 들었습니다.

데브멘토에서 5월 한달간 국내 개발자를 위해서 커뮤니티와 함께 매주 세미나를 열고, 터미네이터4 영화초대를 하고, 길게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okjsp도 5월 10일 개발자 생존 가이드라는 주제로 120명 남짓 모시고 세미나를 개최했죠. 그날 IBM의 이현찬 차장님의 Eclipse Way 발표는 참 인상적이 었습니다.

전자신문, 한국 오라클, 서울시 등이 협찬하고 국내의 크고작은 개발자 커뮤니티들이 후원과 참여를 통해서 5월 한 달을 바쁘게 보낸듯 합니다. 이런 행사가 내년에는 더 크게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많은 개발자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늘고, 서로에게 자극받으면서 발전해 나가길 바래봅니다.

이벤트 경품 추첨을 진행해 달라고 부탁을 받아서 10분 정도 진행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를 기리기 위해서 상록수를 불러 좌중의 시선을 모을 수 있었고, 50이 넘으신 데브피아 회원이라고 말씀하시는 분과 훈스닷넷의 회원이 경품을 받아들게 되었습니다.

훈스닷넷에서 오신 분들과 자리를 함께하면서 커뮤니티의 밝은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훈스닷넷을 만드신 박경훈님은 영국에 계시지만 남아있는 운영진이 의기투합해서 커뮤니티를 꾸며가는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IT를 제일 잘 이해했던 노 대통령님을 다시 뵐 수 없겠지만, 프로그래머로써 더 열심히 잘 살다가 저 세상에서 환하게 웃으면서 다시 뵐 수 있게 되길 빕니다.


  1. 허니몬 2009.06.01 10:57

    ^^ DTFE는 막 개발자에 입문한 저에게 좋은 행사였습니다.

    즐거워보이네요. 저도 다음에는 함께하고 싶습니다. +_+)


http://www.devdcc.net/
훈스닷넷(http://hoons.kr)에서 주최하는 닷넷 개발자를 위한 일일 컨퍼런스입니다. 오전에 패널로 참석하는 기회를 얻게되었습니다. 주제가 쉽지는 않습니다. 예민한 주제도 있고, 당연하다고 생각되는 주제도 있습니다.

토론주제
1. 경력관리 테크닉 및 효율적인 시간관리 방법은?
2. 영어공부 정말 필요한 것일까?
3. 소프트웨어 기술자 신고제에 대한 고찰

커뮤니티가 대단하다고 얘기할 수는 없겠지만, 그렇다고 커뮤니티가 쓸모없다고는 생각치 않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노력과 정성이 들어간 곳이기 때문이죠. 훈스닷넷을 보면 참 조직적으로 잘 운영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심기일전해서 okjsp도 발전시켜나갈 욕심도 생깁니다.

패널로 나가서 또 버벅대겠지만 제 경험의 나눔이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1. 열이아빠 2009.04.13 09:17 신고

    아~ 가보고 싶은데
    미루어두었던 공포의 치과치료를 예약해두어서....^^
    나중에 다시 들어볼 기회가 있겠지요.

  2. 익명 2009.04.20 02:40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