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Azis님 말씀대로 로그인이 대세인 듯 합니다.
페이지 로딩 후 9초 이내 쓴 글은 스팸이라고 간주해도 많이 막을 수 있을텐데, 텍큐랑 티스토리랑 갈라지는 생각도 들고, 어째 나라도 블로그를 안 좋아해서 방치 전략은 아닌지 "스팸이 많아지면 관리 부하 증가로 인해 가입자 이탈!!

관리자 페이지에서
환경설정 > 기타설정 메뉴를 선택하면 댓글 권한과 방명록 권한을 로그인 후로 변경하고 저장합니다.



여튼 무료로 쓸 수 있는 것도 감사합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s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8.11 12:30 신고

    로그인으로 바꾸셨군요.
    저도 일일이 지우느라 --;;
    특정 글에만 스팸이 들어와서 일단 그 글만 댓글 차단으로 해결 했습니다. 난감하네요

  2. archmo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8.11 19:16 신고

    로그인이 대세네요...ㅋㅋ

mashup 캠프 후기

낙서장 2008. 1. 7. 07:26
http://mashupkorea.org
작년에 이은 두 번째 행사로 알고 있습니다. 국내 거대 포탈인 네이버와 다음이 손잡고 진행하는 것이죠. 6일 어제는 연세대에서 12일 돌아오는 토요일은 양재동 다음 사무실에서 그리고 13일 대전 KAIST에서 캠프행사를 엽니다. 이 모든 것이 매쉬업 경진대회를 위한 캠프죠.

6일 연세대 행사는 학생들 위주의 행사입니다만, 12일 okjsp 세미나가 있는 관계로 무리해서 참가했습니다. 더구나 맥북프로 액정이 깨졌지만, 참가해야겠다는 마음이 굴뚝 같아서 17" LCD모니터를 들고 갔습니다. 거기에 키보드까지. ^^; 환갑이 23년 남았는데 주책이죠.

오전엔 네이버의 장팀장님 , MS의 김대우님, 오픈마루의 황장호님, 다음의 박상길님이 각 사의 openAPI에 대한 노하우를 30분정도씩 전수해주셨습니다. 네이버의 지도서비스를 중심으로 몇 가지 오픈 API들을 얘기해주셨고, MS의 김대우님은 프로페셔널한 입담으로 매쉬업의 핵심은 "아이디어"이다라는 명확한 메시지를 주셨습니다. 오픈마루의 황장호님 세션은 myid, lifepod, springnote 등 오픈마루의 모든 서비스들은 오픈API를 기본적으로 제공한다는 정책이 있다는 말씀을 하셨고, 다음의 박상길님은 깔끔한 진행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Javascript Callback 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해주셨습니다. 이거는 경험으로 아는 것이 설명을 듣고 아는 것보다 쉽습니다. ^^;

점심 부페는 줄이 너무 길어서 아주 늦게 먹었습니다. 보통 10~15분이면 사람의 배가 만족도를 느끼기 때문에 줄서는 시간을 감안, 부페 오픈 30분 정도 지나서 식사를 했습니다. 깔끔한 음식들로 대학생들이 좋아할 만한 분위기였지만, 음... 나름 잘 먹었습니다.

오후에는 10가지 주제로 나뉘어서 3시간동안 mashup 실습을 하도록 했습니다. 저는 Tistory플러그인 만들기라는 주제로 이 블로그를 어떻게든 꾸며볼 생각으로 참여했는데... ㅠㅠ; 낚였습니다.

태터툴즈가 티스토리의 원조인데, 그것의 플러그인을 만드는 것이고, 티스토리에는 보안, 성능 등의 이유로 텔넷, FTP 계정을 주지 않으므로 플러그인 설치가 불가하다는 청천벽력의 진실을 통보받았습니다. 대신 Javascript, HTML 등의 위젯은 가능하기 때문에 그 쪽으로 꾸밀수 있다는 것도 확인했습니다.
태터툴즈의 후속작인 텍스트큐브를 8개나 설치를 해서 준비해오신 다음의 코치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텍스트큐브 정말 잘 만든 오픈소스입니다. 플러그인을 통해서 블로그에 확장기능을 쉽게 달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습니다. 이렇게 멋지게 오픈소스 제품을 만들어간다는 것에 깊은 존경심이 우러나옵니다.

3시간 동안 간단한 주제로 진행을 했습니다. 텍스트큐브의 플러그인에 관한 좋은 내용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유인물에 있는 다음과 같은 플러그인으로 할 수 있는 일들을 옮겨봅니다.
1. 스킨영역에 특정 치환자를 넗을 수 있음
2. 글을 쓸 때나 RSS를 볼 때와 같이 특정 시점에서 HOOK
3. 플러그인이 사용할 DB 테이블을 만들 수 있음
4. 사용자로부터 설정을 받을 수 있음
5. 사이드바용 위젯을 만들 수 있음
6. 관리자 메뉴를 만들 수 있음
http://dev.textcube.org/wiki/codingGuideline

6시에 모든 행사를 마치고 나왔습니다. 저는 바리바리 싸든 LCD모니터와 노트북 가방 그리고 네이버모자가 든 기념품 가방을 들고 사무실로 왔죠. 사무실에 다시 설치를 해야 하니까요.

12일 행사는 참가 못하지만, 가시는 분들을 위해서 조언을 하자면, 미리 만들고 싶은 매쉬업을 생각해 놓고 참여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10가지 주제 중에 비슷한 것을 만나면 많은 것들을 물어 볼 수 있으니까요.

한 가지 괜찮은 소식.
오픈 API 개발자를 위한 "한메일 평생 10GB 용량쿠폰!"
개발자 등록을 통해 APID(애플리케이션 ID)를 발급 받으시고 아래 사이트에 등록하시면 한메일 평생 10GB 용량 쿠폰을 드립니다.
APID 발급 https://apis.daum.net/register/myapplication.daum
이벤트 등록 http://dna.daum.net/event/apideveloper

5년 뒤 10년 뒤 10기가의 의미가 얼마나 작아질 지 모르지만, 괜찮은 조건인 것 같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ohapp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15 08:57 신고

    과장님 후기 잘 읽었습니다.
    열심히 장비 챙겨서 가신 모습이 대단 합니다. ^

Tistory 오프라인 초대장

2007. 12. 30. 17: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의 급성장을 보여주는 alexa.com의 통계 그래프입니다. 2003년 시작한 이글루스는 우리나라 블로그계의 명실상부한 컨텐츠 생산소입니다. 이글루스에서 블로깅을 하는 분들의 글발은 굉장히 좋습니다. 오덕스럽다는 표현이 좀 심하기는 하지만 블로깅된 글들의 포스를 나타내기에는 딱 좋은 말 같이 생각됩니다.

두 그래프를 보시면 티스토리의 성장이 이글루스의 페이지뷰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았습니다. 이글루스에서 티스토리로 대거 이주 같은 것을 없다는 뜻이고, 티스토리의 등장은 블로거 인구를 늘려주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통계를 찾을 수 없어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애드센스나 애드클릭스를 붙일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포탈 블로그에서 티스토리로 온 사람들이 많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저도 네이놈 블로그에서 티스토리로 이주한 사람 중 하나입니다.
광고 시스템을 통해서 번 돈은 3개월 동안 2만원 정도밖에 안됩니다.
그래도 티스토리를 좋아하는 이유는 태터툴즈가 블로그에 글을 남기고 관리하는 일이 편하도록 잘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최범균님을 통해서 받은 티스토리 초대장이 있었습니다. 한 장은 혜민아빠님의 블로거 송년회에서 사용했고, 한 장은 아직 제가 갖고 있습니다. 1월 12일 OKJSP 세미나-open API 활용-에서 선물할 생각입니다.

이 초대장을 통해서 티스토리를 만들면 티스토리 도메인 주소를 기록한 크리스탈 도장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에 자동 신청된다고 합니다. 이미 이 도장을 받으신 분들이 도장 사진과 글을 올리시기도 하셨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디 좋은 글쟁이 소질을 가진 사람에게 전달이 되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음의 웹인사이드(http://inside.daum.net)를 이용하면서 재밌는 통계를 자주 봅니다.
그 중에 하나가 재방문자와 신규방문자에 대한 것인데요.
제가 운영하는 JSP/Java 사이트인 www.okjsp.pe.kr 의 통계는 다음과 같습니다.
그 아래는 따로 가치를 만들어 보려는 http://okjsp.tistory.com 블로그입니다.

okjsp.pe.kr

okjsp.pe.kr visitor


okjsp.tistory.com

okjsp.tistory.com visitor


비율의 차이가 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 중독증을 호소하시면서 죽돌이 죽순이를 자처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만, ^^; 고마울 따름입니다.

사이트에서 가끔 수익이 나고 있지만, 아직 환원해 드리지 못해서 미안한 마음을 감출 수 없네요. 더 열심히 뛰어서 온 나라가 OK!JSP(Jotto Sibal Program)을 알게 하겠습니다. 대중성이 확보되면 온라인 비즈의 대부분인 광고수입을 확대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 때는 말꺼내고 진행을 멈춘 티셔츠 건도 풀어갈 수 있겠지요.

행복한 서핑이 되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okjsp.pe.kr 을 5년째 서포트해주시는 www.80port.com 호스팅회사에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epa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08 03:13 신고

    에드 클릭스 몇방 때리고 가야겠습니다. ㅎㅎ 언능 티셔츠 나와라 -_-;;

다음에서 웹인사이드라는 집요한 통계서비스를 해주는 덕분에 $200 주고 산 로그분석 프로그램이 잠자고 있습니다. 5개 사이트까지 비교가 가능한데, 제가 운영하는 JSP/Eclipse 정보공유 사이트인 okjsp와 티스토리에 있는 제 개인 블로그를 걸어놓았습니다.

차이가 있겠지만, 검색엔진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납니다.
먼저 티스토리의 최근 일주일간 통계입니다.

다음 33% 구글 28% 네이버 21% 대략 공평하게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일 클릭수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문제는 중립지역(?)에 있는 www.okjsp.pe.kr 사이트입니다. 양분했습니다. 개발자들이 즐겨찾기 때문에 그런지 모르지만 구글이 48.9%, 네이버가 47.3%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입클릭수가 블로그보다 18배 정도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바개발툴 이상으로 잘 나가는 이클립스에 대한 정보는 두 사이트 모두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이클립스 관련 서적을 집필중인데 토픽은 티스토리에 올려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에 대한 유입율은 굉장히 작습니다. 오히려 아이팟터치에 대한 검색 유입이 높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okjsp의 경우 ipod얘기는 쓰지 않았습니다. 아이팟 얘기마저 쓰지 않았다면 검색을 통해서 티스토리로 들어오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죠. 블로그 글은 유행을 타야 방문객이 는다는 것도 일리가 있는 말 같습니다.

통계 비율이 너무 달라서 기록해봅니다. ^^; 볼 때마다 재밌다니까요.

검색엔진에서 사이트 가중치를 주는 것이 사이트마다, 관리하는 정책마다, 시기마다 그때 그때 다를 것이다라고 생각되어서 제목을 저리 했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ntreal flower delive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7.18 05:16

    좋은글 잘 읽었음당. 보통 일정하던데 조금 특이하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