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Thinking'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02 왠지 답답하다고 느껴질 때 (6)

상황이 잘 풀리지 않는 경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습니다. 그건 옛날이나 현대나 마찬가지입니다.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되는 경우 그 답답함이 더 심해집니다. 특히나 회사나 업무상 일을 진행할 때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은 누구나 인식을 합니다. 그런데 맘대로 되지 않는 일순위가 돈이고 그 다음이 커뮤니케이션입니다. 사업의 뿌리는 돈인데, 그 사업에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것은 커뮤니케이션입니다.

업무상 스트레스는 주로 상하 관계에서 가장 많이 일어납니다. 영어로 표현하면 좀 더 와 닿는데, 그 쪽이 힘든 이유는 "Untouchable[언터쳐블]"이기 때문입니다. 즉 자신의 힘으로 컨트롤 할 수 없기 때문에 좌절감과 스트레스를 많이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스트레스를 조금이라도 줄이는 방법 중 유명한 것은 역지사지입니다. 우리말로 하면 "입장바꿔 생각을 해봐, 니가 지금 나라면 이럴 수 있니."입니다.

울 팀장님이 왜 나에게 이렇게 얘기했을까. 저 기획자가 왜 이따구로 요청해 올 것인가, 혹시 뇌를 안드로메다로 보내버린 것 아닌가? 혹시나 개념은 2MB USB 에 압축시켜놓은 것 아닐까 라고 좀 시간(5분도 괜찮음)을 할애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냥 "어떻게 나에게 이럴 수 있어"라고 멍때리고 황당해 하고 분개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건 두고두고 씹을 것이니까 말이죠. 나에게 자극을 준 사람의 상황을 한 번이라도 생각해 본다면 가장 이득이 되는 것은 스스로에게 여유가 생깁니다. 속담 중 호랑이 굴에 물려가도 정신을 차린다는 경우가 이 경우입니다.

싸움에서 생각의 여유는 중요합니다. 생존 전략을 검토할 수 있는 좋은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image from: http://eureferendum.blogspot.com/2008/05/weve-all-got-it-wrong.html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02 09:30 신고

    스트레스가 만병의 시작이라고 합니다. 답답함이 보일땐 스트레스가 팍팍 오겠죠.
    블로그 하면서 스트레스와 답답함 훌훌 날려 버리시기기 바랍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용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02 10:34 신고

    뭔가 욱! 할때 한번 참는거..
    순간 참는다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라고 생각 될 수도 있지만..
    결국 말씀대로 5분이라도 입장바꿔 생각해보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해요.. 생각나는대로 막 쏴대서 현업이나.. 누구랑
    마구마구 싸워 이기더라도 말이죠..^^

  3. 참◈서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02 17:18

    저는 스트레스가 쌓이면 스트레스를 풀자라고 생각하기보다
    기분전환을 위해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하기 시작합니다.
    음악감상, 스포츠, 영화감상, 등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