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스터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7.03 SW개발자를 지원하는 아이디어 한 가지 (1)
  2. 2009.02.14 WoC 스터디 모임
프로그래머 또는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 속해 있는 사람들 중에서 20% 정도는 스터디 그룹 등을 통해서 자신의 역량을 키워나간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20% 정도의 개발자들을 지원하는 방법 하나가 얘기 중에 생각났습니다.

OKJSP의 공지사항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나이파])이나 상암동 꿈누리 센터에 회의실을 무상(?)으로 지원해 주는 것도 있습니다. 그 공지를 내면서 아쉬웠던 것은 가락시장과 상암동은 스터디하러 모이기에는 길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습니다. 그리고 운영시간도 주말이나 야간은 힘들어보입니다.

그래서 생각난 것이 토즈입니다. 일인당 2시간에 5,000원 정도이고 빔프로젝트도 시간당 3,000원(?) 사용료이기 때문에 이 비용을 50%라도 지원을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http://oss.kr 사이트에서 쿠폰을 발급받고 그 쿠폰번호를 토즈 사용시 불러주면 그 스터디 모임은 사용료의 50%만 내고, 나머지는 정부에서 지원을 하는 것이죠. 

분당의 nhn도 강남쪽의 토즈와 계약을 맺고 사용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Cubrid의 세미나도 특별한 조건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커뮤니티 운영자에서 현금으로 월 100만원씩 준다고 운영이 되지는 않을 겁니다. ^^; 솔직히 그렇게 받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눈 먼 것 같은 재정지출보다는 풀뿌리 스터디들을 지원하는 것이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ne of Remnant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7.03 22:46 신고

    정말 좋은 생각이네요. 농땡이 피우러 굳이 토즈까지 가는 분들도 없을 테고, 저희 집 근처 홍대역 토즈도 가봐야지 하고 못가봤는데, 괜찮은 제안이라고 생각합니다.^^

WoC 스터디 모임

2009. 2. 14. 23:35
오전 2시간동안 WoC의 프로젝트 멤버들과 함께 쇼핑몰 위젯에 대한 SVN 연결을 시도 했습니다. openAPI에 대한 세션 발표와 개발환경구축에 관한 정리 시간이 있었고, 구글 코드에 만들어 놓은 지난 프로젝트를 받아서 실행하고 수정하는 것을 함께 했습니다.

http://code.google.com/p/shopgallery

학생들이 만든 위젯 초안도 마음에 듭니다.
http://yoshiboarder.tistory.com/9

한빛ENI교육센터에 스터디 진행이 저희 팀까지 두 팀이었습니다. 오후 스터디 모임은 TDD를 주제로 10명 조금 안 되는 사람들이 모이는 듯 했습니다.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