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를 프로젝트에서 사용했는지 안 했는지 검증하는 방법입니다.


Q표준프레임워크를 적용가이드보면 '표준프레임워크 적용여부를 확인하는 간단한 방법 

'이 있습니다. 

1. 저희가 개발한 프로젝트에서 3가지 항목만 준수하여 적용되면 '표준프레임워크가 적용'되었다고 보면 되는건가요 ? 

2. 표준프레임워크 적용여부를 검증해주는 기관 또는 부서가 있는지요 ? 

3. 개발사 측에서 표준준수확인할 수 있는 가이드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A

보신 가이드는 개발자가 아닌 발주자가 참조하는 가이드 부분에 포함되어 있는 내용입니다. 
즉, 표준프레임워크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이 대략적으로 표준프레임워크가 적용되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용도입니다. 

보다 자세하게 기준을 말씀드리면 다음과 같습니다. 
- Annotation 기반의 Spring MVC 적용 
- Layered architecture 준수 (@Controller, @Service, @Repository) 
- Data Access Layer의 경우 iBatis 적용 등 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 링크의 문서를 확인하시면 됩니다. 
http://www.egovframe.org/wiki/lib/exe/fetch.php?media=egovframework:rte2:호환성가이드라인.ppt 

또한 표준 프레임워크 센터에서는 표준프레임워크 적용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from: http://open.egovframe.kr/projects/qna/qna/6393



호환성가이드라인.ppt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일단 사진부터 올립니다.
추가: 사진에 주석달기도 장난이 아니군요. 정말 많은 일이 있었네요. ^^;

사진이 역순으로 올라갔습니다. 그냥 사진설명과 함께 역순으로 후기 정리합니다. 북경에서 사천요리로 유명한 곳에서 첫날 저녁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저 아래 나오는 점심 먹었던 집보다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음식이 더 많았습니다. 그리고 나온 북경오리 요리. 북경에 가면 뻬이징덕 정도는 먹어봐야겠죠. 사진 좌하단이 저며서 나온 오리고기와 우측이 시원한 국물이 일품이었던 오리백숙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먹고 알게 된 것은 오리접시 가운데 있는 것이 오리 머리입니다. 위쪽의 까만것이 부리이구요 반 짝 쪼갠 것입니다. 뒤집으면 뇌도 보입니다. 어흑, 그런데 하나 더 엽기는 먹는 것 맞답니다. 그리고 더 엽기는 한 예쁜 다음의 여자 개발자 분이 부리를 똑 집어서 오도독 깨물어 먹어보시더니 "오~ 맛있다" 하시는 것이었습니다. 허걱. ^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화원에서 호수를 찍은 것입니다. 서태후가 15년 동안 인민들을 시켜 삽질로 만든 호수. 삽질로 퍼 놓은 흙으로 산을 만들었죠. 대단한 동네입니다. 그 호수에서 배가 선착장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뒤에 보이는 절이 있는 산이 아까 얘기한 그 산입니다. 인공산 만들고 그 위에 절 세우기. 사진의 모델은 저와 같이 한팀이 된 이현우님입니다. 노래 부르시는 모습을 못 봐서 가수 아니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 (포스팅이 썰렁해도 참으세요. 아래 재밌는 거 있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밌죠. 저희 차 가이드입니다. 캉 가(라고 쓰고 씨 집안사람)랍니다. 제3대교포하고 하십니다. 중국어도 잘하시고, 한국어도 잘 하시고, 가이드하고 돈도 버시고, 성실하신 분이셨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수 옆 단청이 주욱 길게 자리잡고 있고, 인공 산 위에 절은 올라가기 싫었습니다. 배고프고, 비오고, 춥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의 장기 휴일이 10월1일부터 5일간이라고 하던데, 10년전 이화원 왔을 때하고는 비교도 안되게 사람이 많았습니다. 우산을 중국돈 10원에 발던데, 130원 곱하면 원화하고 같습니다. 또 한 분의 오픈API입상자이신 맘스다이어리(http://www.momsdiary.co.kr/)의 임민상 대표님이 3000원으로 두 개 사서 나눠쓰고 다녔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사업 번창하실 겁니다. ^^ 오늘 공항에서 뵌 사모님도 무척 미인이셨습니다. 서태후는 비교도 안 됩니다. 쿨럭. 아, 양귀비 정도 되십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화원 입구에서 겁주고 있는 사자상입니다. 불쌍한 것, 비맞고 앉아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에 현판 보이십니까? 화원은 잘 보이시죠. 오른쪽부터 읽는 겁니다. ^^; 두 분은 정주고닷컴의 이정주님과 아까 말씀드린 이현우님입니다. 이것도 오른쪽부터 적었습니다. 쿨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 사진 찍을 때 멀리 한 장, 땡겨서 한 장 이런식으로 찍습니다. ^^; 아래 한자 보이시죠. 국광이 아니고, 광국입니다. 넓은 나라? 중국이 넓긴 넓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에 사자 보이시죠. 사람몸집보다 큽니다. 정주님은 손에 캠이 붙어있습니다. 동영상 편집이 취미인 대학원생입니다. 팔에 쥐가 날만도 한데, 쥐가 포기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아래 모여서 비피하고 있습니다. 북경은 비가 잘 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비오면 북경사람들이 좋아한다네요. 공기가 깨끗해져서. 컥. 오염이 심각해졌나봅니다. 10년전에는 안 그랬는데. 그런데 말이죠. 저희가 관광을 했던 이틀은 비가 왔습니다. 북경에 맨날 비오는 것 같이 느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년전에는 안 보였던 전광판도 생겼습니다. 그래서 찍은 사진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화원으로 오기 전 중국 IT산업의 메카인 중관촌을 떠나면서 찍은 사진입니다. 메가박스 로고를 보고, 엇, 신기하다 해서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에 메가박스 극장과 앞에 맥도날드 파라솔 보이시죠? 잘 삽니다. 북경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 정말 많이 왔습니다. 쏟아 부은 정도는 아니지만, 가는 곳곳 비가 우리를 환영했습니다. 덴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를 많이 타고 다녔습니다. 10년전에는 말이죠. 그런데, 이번 북경여행을 통해 느낀 점은 정말 많이 없어졌구나 차에 밀렸구나 싶었습니다. 자전거 주차장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관촌에서 중국시간으로 16:00 까지 모이라고 해서 모이는 중입니다. 정말 똑같은 매장들이 거의 대부분이라 재미없었습니다. ^^; 용산보다 더 했습니다. 그 매장들이 각 건물에 똑같이 들어서 있다고 생각을 하니까 질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때만해도 비가 별로 오지 않았었는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너편에 있는 상가건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광판에서는 aigo라는 상표가 많이 나왔는데, 중관촌에서 아주 널린 상표입니다. 중국의 대표 컴퓨터 관련 산업 브랜드인 것 같았습니다. 삼성, LG 도 널렸습니다. ㅎㅎ 앞 캠폰 광고는 삼성 것입니다. 저 앞에 건물 맨 오른쪽 광고가 aigo 광고입니다. 아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래 건물에서 조금 헤맸습니다. 전자상가. 무진장 큰 데, 내용물은 용산하고 거의 비슷합니다. 인테리어는 용산의 낙원상가 정도 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관촌으로 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MD가 좋아서 직은 것은 아니고, 그냥 찍어봤습니다. 四核(사핵)이면 quad-core 군요. 그거 광고하는 거네요. 듀얼코어도 아니고 쿼드코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호등입니다. 아신다구요? 시간도 없는데 다음장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카가 세상에 나오가 가장 많이 출세한 것이 음식일 것입니다. 필름 아까운줄 모르고 찍어댔습니다. 어으~. 기름이 쫙 발라진 중국음식입니다. 그래도 한국 입맛에 많이 맞추었습니다. 그래도 아주 맛있지는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갔던 중국 식당입니다. 굉장히 큰 식당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당광고해주는 것도 아닌데... 넘어가죠. 대압리(시골동네 이름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당 가는 길에 본 아파트 에어콘 실외기가 모두 LG였습니다. 대단한 LG군요. 화이3 많이 파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가 묵었던 호텔은 Kunlun 호텔입니다. 점심 밥 먹으러 떠나기 직전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1,2층이 다행이 무선액세스포인트가 잡혀서 빌어서 인터넷 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쟁이 덩굴이 뻗어나가는 것으로 보아 호텔이 유서깊은 곳은 아닌듯합니다. 새 건물이라 좋아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로비에 도착해서 안내책자와 흰색 옷을 받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나이퍼 찍었습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맘스다이어리 임대표님의 안습 모습입니다. 룸메이트셨는데, 많이 배울 수 있었습니다. 인터넷 비즈니스에 대한 생생한 경험담이 아주 끝내줍니다. 검색엔진최적화에 관한 걸어다니는 사전이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니 바입니다. 컵라면, 프링글스 등등 있습니다. 커피 먹으려고 테팔류의 주전자에 에비앙 1리터 생수를 따서 넣었는데, 글쎄나 그 생수가 50위안, 우리 돈으로 6천5백원. 물이 정말 귀한가 봅니다. 욕실의 미니 생수는 무료였는데, 아무도 안가르쳐 준것이었죠. 실제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경공항입니다. 줄 잘서는 다음 개발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천공항입니다. 다음 개발자 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은 켜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래시 터뜨리고 찍으니, 어둡게 나왔습니다. 썬도 잠든 밤하늘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을 꼬박새고, 4일 5시20분 공항리무진 버스를 14,000원 주고 샀습니다. 왕복표는 끊지 않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케누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팔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0.05 11:33

    와우~ 저 기름진 음식들..
    제가 상해갔을때 가이드 말이 '중국사람들은 제주도에 와서 심심한 생선에 흰쌀밥먹고 나면 이렇게 말한대요. "빨리 중국으로 돌아가서 기름한컵 마셔야겠다~"' 동파육은 기름기도 쫙빠져 맛있던데.. 산해진미 많이 드시고 오세요^^ 부럽~

  2. 오랜친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0.05 22:56

    진정한 스크롤의 압박이군요. :)
    즐거운 시간 되셔요~.

  3. onj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0.06 00:20

    제 눈이 맞다면 자바캔 최범균씨도 가셨나 보네요.. 다음 직원으로서.. ^^;

  4. 주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0.07 11:11

    잘보았습니다. 제사진어 인천공항 사진에 살짝 뒷모습이 보이는군요.. 선배와 열라 떠들고 있는.. 북경 오리 머리는 정말 못먹겠더군요 제일 맛있는 부분이라던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