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의 무심함 증거


이렇게 사람이 무심할 수 없나봅니다. 안규성 팀장님 죄송합니다. 근 3개월간 3번이나 명함을 주고 받았지만, 제대로 친해지지도 못했습니다.
6.2 바캠프, 6.9 미투백일, 9월에 인터뷰까지 세 번을 만나서 얼굴은 알고 있었는데, 명함을 세장씩이나 받아버리다니...
이것도 인연이라고 다시는 잊지 않겠습니다. 더구나 TNF 출신으로 기획자로 탈바꿈한 배신행위는 두고두고 부러워할겁니다. ^^;

부디 오래오래 행복하세요.
꼬날님도 한 번 뵈어요. TNC 화이팅입니다.
Posted by kenu허광남

댓글을 달아 주세요